숭늉

소화제를 겸한 국민 음료 ‘숭늉’

대한민국은 커피 공화국이다. 건물마다 커피 전문점이 들어서 있고, 점심시간이면 식사를 마친 사람들이 커피 한잔 마시려고 길게 줄지어 선 풍경이 낯설지 않을 정도다. 이제는 커피가 아예 국민 음료로 자리 잡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역사적으로 우리 국민 음료는 숭늉이었다. 생각해보면 한국과 중국, 일본 중에서 유독 우리나라만 차 문화가 발달하지 못했는데 그 이유가 숭늉에 있는 것 같다. 물론 차 재배 조건을 비롯해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차가 필요 없을 정도로 숭늉 문화가 발달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지금은 식후에 커피나 차를 마시거나 디저트로 과일을 먹지만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숭늉을 마셔야 식사를 끝낸 것으로 알았다. 숭늉을 마시지 않으면 밥을 먹어도 먹은 것 같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속이 더부룩하게 느껴져 먹은 음식조차 소화를 시키지 못했다. 한때 한국을 벗어나 외국에 가면 김치와 고추장을 먹지 못해 고생한 사람들이 많았던 것처럼 조선시대에도 우리 땅을 떠나 중국과 일본에 간 선비들이 숭늉을 마시지 못해 애먹었다는 기록이 문헌 곳곳에 남아 있다. 숙종 때 사신을 수행해 서장관으로 청나라를 다녀온 김창업이 기행문으로 《연행일기》를 남겼다. 여기에 숭늉을 마시지 못해 고생하다 숭늉 비슷한 물을 마시고는 속이 편해졌다며 기뻐하는 장면이 보인다. 식사는 쌀밥에 나물과 장 종류 몇 그릇이었지만 모두 먹을 만하고 수행원들도 배불리 먹었다. 나는 싸 온 밥이 있었으므로 뜨거운 물을 청하여 말아 먹었다. 승려가 미음 한 그릇을 가져다주었는데 그 맛이 우리 숭늉과 비슷해 마시고 나니 위가 편해지고 좋았다. 숭늉은 한국인에게 소화제나 다름없었다. 정조 때 서유문이 사은사를 수행하는 서장관으로 북경을 다녀온 후에 쓴 《무오연행록》에도 숭늉을 먹고 간신히 소화를 시켰다고 적혀 있다. 밤에 갑자기 잠에서 깨어났는데 호흡을 하지 못할 정도였고 또 등이 결려서 몸을 움직일 수도 없는 지경이 됐기에 급히 주방에다 일러서 메밀로 숭늉을 끓여 마시고...
과일

헉! 과일주스 한 컵에 당이 차오른다고요?

아이고 더워~ 이럴 땐 시원하고 달짝지근한 음료가 제격이죠. 하지만 그거 아세요? 여름에 마시는 과일주스 한 잔에 하루 당 섭취량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 건강하려고 마셨는데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습니다. 또 여름철엔 식중독도 조심해야겠죠. 음식을 버리지 않으려고 악착같이 먹다가 약값이 더 나오는 사태가 발생합니다. 그렇다면 여름철 건강, 어떻게 챙기면 좋을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생과일주스, 빙수 당 섭취 주의! 서울시가 더운 여름철 판매가 집중되는 식품 중 당 함량이 높은 과일주스 및 빙수류의 당 함유량을 조사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서울시내 빙수 전문점, 제과점, 과일주스 판매점 등에서 판매되는 빙수 63개 제품과 과일과 얼음을 함께 갈아 판매하는 생과일주스 19개 제품을 구입해 분석했다. 조사결과, 생과일주스의 경우 평균 55g의 당을 함유하고 있었다. 따라서 과일주스 한 컵만으로도 WHO 당 섭취 권고기준(하루 섭취 열량 10%, 표준 열량 2000kcal를 기준으로 50g) 이상을 섭취하게 된다. WHO 하루 당 섭취 권고기준의 3.5배(179g)인 제품도 있어 생과일주스라도 당 섭취에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 과일의 단맛이 설탕보다 건강하다?!) 이처럼 생과일주스에 당 함량이 높은 것은 과일 자체에 함유되어 있는 포도당과 과당 이외에도 단맛을 높이기 위해 설탕이나 액상과당, 시럽 등을 첨가하기 때문인데, 건강을 위해서는 과일주스의 천연과일 사용량을 높이고 첨가당을 적게 사용하여 당 함량을 낮출 필요가 있다. 천연 과일의 당 함량은 100g 기준으로 바나나 12.2g, 망고 13.66g, 딸기 4.89g, 자몽 6.98g, 수박 6.2g 이다 (미국 농무부 영양성분 DB) 과일주스와 함께 여름철 대표 기호식품인 빙수류의 당 함량도 조사했다. 빙수는 업소와 제품에 따라 1회 제공량의 차이가 매우 컸고 2인이 나누어 섭취하는 경우도 많아 빙...
2013022611382962_mainimg

이온음료, 알코올 혼합하여 마시면…

최근 어린이와 청소년이 즐겨 마시는 이른바 에너지 음료에 하루 권장량을 웃도는 카페인이 들어있어 부작용을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정한 한국인의 카페인 1일 권장섭취량은 성인 400mg 이하, 임산부 300mg 이하, 어린이와 청소년은 체중 kg당 2.5mg 이하다. 따라서 완전히 성장하지 않은 어린이나 청소년은 하루에 2병 이상의 에너지음료를 마시면 권장 섭취량보다 많은 카페인을 섭취하게 된다. 특히 청소년들 사이에서는 졸음을 방지하고 집중력에 도움을 준다는 막연한 기대와 함께 에너지음료의 소비가 급증하고 있다. 시험기간에 중 · 고등학교, 대학교 근처의 편의점에서는 에너지 음료를 몇 번씩이나 다시 채울 정도로 에너지음료의 인기는 대단하다. 에너지 음료의 인기만큼 위해성에 대한 논의도 급증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청(FDA)에는 지난 5년간 '5-아우어에너지' 제품과 관련해 13건, '몬스터에너지'와 관련해 5건의 사망사고 보고가 있었으며, 이에 따라 FDA는 관련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미국식품의약품안전청이 조사한 바에 의하면 2009년 이후 '5-아우어에너지'와 관련해 접수된 사건은 모두 90여 건으로, 이 중 30건이 심장마비나 경련, 지속적인 유산 등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또한, 얼마 전 '몬스터 에너지'라는 에너지음료를 마신 십대 소녀가 하루 만에 심장마비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고카페인 음료의 위해성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며, 이 사망 사고와 관련돼 몬스터 음료사와의 소송도 진행 중이다. 카페인은 정신을 맑게 해주는 효과와 일시적인 집중력의 향상, 노폐물을 배출시키는 긍정적인 효능이 있지만, 카페인을 많이 섭취하게 되면 불면증, 신경과민, 메스꺼움, 위산분비로 위점막자극, 혈압증가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어린이나 청소년은 부작용 정도가 성인보다 심하게 나타날 수 있으며, 카페인의 다량 섭취는 칼슘, 철분의 흡수를 방해하므로 성장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