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팜 을지로3가역점

지하철역에서 키운 채소는 어떤 맛? ‘메트로팜’ 5곳

지하철 역사 내 친환경 농장인 ‘메트로팜’이 각광받고 있다. 최근에는 디자인으로도 인정받았다. 서울교통공사의 ‘메트로팜’은 5, 7호선 신조전동차와 함께 '2020년 우수디자인(GD, Good Design)'에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우수디자인 제도는 1985년부터 매년 심사해 디자인이 우수한 상품과 서비스에 정부인증마크인 GD마크를 부여하는 제도다. 신청일로부터 2년 이내에 국내외에서 판매를 개시하였거나 당해연도 판매예정인 상품들 중 선정한다. 우수디자인으로 뽑힌 제품은 여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제품에 GD마크를 부착해 사용할 수 있고 조달청 우수조달물품 신인도심사나 정부지원사업 신청 시 가산점을 부여받을 수 있다. 지하철 2호선 충정로역 메트로팜 ©김진흥  그렇다면 서울교통공사의 ‘메트로팜’은 왜 우수디자인에 선정됐을까? 우수디자인 제도를 심사하는 주최 측은 “지하가 지닌 어둡고 차가운 이미지에서 탈피해, 녹색 채소가 상징하는 밝고 따스한 느낌을 살려 시민이 편안히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구성한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라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지하철 스마트팜은 공사가 처음으로 시작한 사업이다. 이번 수상을 통해 철도 디자인계의 새로운 길을 개척했다고 볼 수 있다”라고 전했다. 서울지하철 내 친환경 농장의 시작을 연 지하철 5호선 답십리역 메트로팜 ©김진흥 서울지하철 내 친환경 농장이 생긴 것은 지난 2019년 5월이었다. 지하철 5호선 답십리역에서 처음 문을 열었다. 이어 지하철 7호선 상도역 지하 1층 만남의 광장에서는 파종과 수확을 로봇이 하고 오토팜이 등장해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020년 10월 현재 메트로팜은 5호선 답십리역, 7호선 상도역, 1호선 천왕역, 2호선 충정로역, 을지로3가역 총 5개 지하철역에서 만날 수 있다. 메트로팜에서는 주로 엽채류(이자트릭스, 버터헤드, 카이피라 등)와 허브류(바질, 루콜라 등)를 재배한다. 모두 쌈이나 샐러드용으로 활용되는 작...
24개 상점에 있는 43개 낡은 셔터가 캔버스가 되었다

힙지로 골목의 변신 ‘을지로 셔터갤러리’

24개 상점에 있는 43개 낡은 셔터가 캔버스가 되었다 ⓒ김미선 서울 도심의 오래된 지역으로 손꼽히는 을지로는 레트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골목이 형성되어 시민들의 발길을 이끈다. 서울의 중심지이지만, 낡고 낮은 건물들이 빼곡히 들어서 있다. 지하철 2호선 을지로3가역 4번 출구로 나가 골목길을 걸어본다. 세월의 흔적이 겹겹이 쌓인 골목 안 가게 안에서는 기계 돌아가는 소리가 들리고, 노동자들이 바쁘게 움직인다. 충무로11길에서 을지로노가리골목을 지나 충무로9길로 이어지는 길의 풍경이 새롭게 변화했다. 50년 전부터 전국 최대 규모의 공구 및 도기·타일 상가가 즐비한 이 일대가 재생사업의 일환으로 변화된 것이다. 소상공인과 아티스트를 잇는 ‘을지로 셔터갤러리’가 탄생했다. 반세기를 버틴 ‘정일기기’의 철제 셔터에는 아홉 송이 백합이 피어났다 ⓒ김미선 도기, 전동드릴, 스패너, 펜치 등의 그림은 가게마다의 이야기가 있다 ⓒ김미선 화려한 도심 풍경과 대비된 공구 가게가 늘어선 골목은 6시가 지나면 셔터가 내려간다. 지난 6월부터 변화의 물결은 시작되었다. 24개 상점에 있는 43개의 낡은 셔터가 가게가 취급하는 품목을 테마로 한 공공미술 작품으로 재탄생했다. 캔버스로 변한 셔터에 5명의 작가(김건주, 김다예, 김선우, 275C, 잭슨심)와 봉사자들이 힘을 모았다. 뜨거운 여름 더운 날씨에 구슬땀을 흘리며 그림을 완성해 갔다. 반세기를 골목에서 버틴 가게의 철제 셔터엔 아홉 송이 백합이 피어났다. 가게마다 정체성을 살릴 수 있는 스토리로 도기, 전동드릴, 스패너, 펜치 등의 그림이 완성되었다. 잿빛 골목은 이색적인 갤러리로 변신했다. 셔터갤러리는 영업이 끝나고 셔터가 내려가는 시간이나 주말이면 자유롭게 볼 수 있다 ⓒ김미선 금융사가 지역, 사람, 문화를 연결하여 지역사회 발전과 상생 협력을 위해 진행한 작업이었다. 지난 7월 개장한 셔터갤러리는 해가 지고 가게의 영업이 끝나 셔터가 내려가는 시간이나, 주말이면 자유롭게 둘러볼 수 있다. 기계 돌아가는 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