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유치원과 어린이집 내 급식시설 2704곳에 대해 긴급 위생점검에 나선다

서울 유치원·어린이집 급식소 2,704개소 긴급점검

서울시는 유치원과 어린이집 내 급식시설 2,704곳에 대해 긴급 위생점검에 나선다 서울시 특별점검반 운영 식품안전관리 강화...선제적 점검으로 식중독 예방 서울시가 여름철을 맞아 식중독 취약시설인 유치원과 어린이집 내 급식시설 2,704곳에 대해 긴급 위생점검에 나선다. 시는 타 시도 아동급식시설에서 대형 식중독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전수점검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치원은 자치구 위생부서와 지역 교육지원청이, 어린이집은 자치구 위생부서와 보육부서가 협업해 긴급점검을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시 차원에서 별도로 특별점검반을 편성해 운영한다. 2인 1개조 10개 특별점검반을 구성해, 최근 2년간 위반업소, 급식인원 140명이상인 아동급식시설을 중심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보존식 보관 시간준수(144시간)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여부 및 조리종사자 건강진단 여부 ▴위생적 취급기준 및 집단급식소 운영자 준수사항 ▴식재료 공급·유통·구입·보관·조리·배식 단계별 위생관리 여부 ▴원산지표시 적정여부 등이다. 특히, 시는 이번 점검에서 급식시설의 ‘생활방역 수칙’인 ▴영업자·종사자마스크 착용 ▴주기적 환기(매일 2회이상) ▴공용사용 물건과 표면 등 소독(매일 1회이상) 등에 대한 점검도 병행하여 실시한다. 서울시는 전수점검에서 적발된 업소에 대해서는 ‘식품위생법’ 및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법률’에 따라 엄정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위반내용에 따라 20만원부터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보존식 미보관 과태료 50만원, 유통기한경과제품 보관 과태료 100만원 ▲위생적취급 기준위반 과태료 50만원, 원산지표시위반 미표시 식품 1건당 30만원 ▲식중독발생 미신고 과태료 200만원, 건강진단미필인력에 따라 20~300만원 등이다. 서울시는 최근 아동급식시설에서 발생한 식중독사고는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등식중독균이 원인균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아동급식시설에서 ‘보존식’을 보관되지 않는 사례가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