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서울지하철 역사에 '생활물류센터' 100여곳이 생긴다

서울지하철에 ‘생활물류 지원센터’ 100곳 생긴다

2022년까지 서울지하철 역사에 '생활물류 지원센터' 100여곳이 생긴다 역사 내 공실상가 및 유휴공간 등을 활용하여 ‘생활물류 지원센터’ 조성 2022년까지 서울 지하철 역사에 ‘생활물류 지원센터’ 100여 곳이 생긴다. 서울교통공사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서비스업이 늘어나면서 물류부지 부족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시민 편의 증진을 위한 생활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생활물류 지원센터는 유·무인 택배물품 보관·접수·픽업, 개인물품 보관(셀프-스토리지), 개인 교통수단 관리, 스마트폰 배터리 대여 등 통합형 생활물류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소로, 역사 내 공실상가 및 유휴공간 등을 활용해 설치된다. 구축 계획은 3단계로 나눠진다. 1단계(2020년)는 올해 지원센터 20개소를 설치해 물품보관 위주의 단일 물류서비스를 제공한다. 2단계(2021년)는 50개소까지 규모를 늘리고 택배 접수 및 배송·세탁 서비스 등 생활밀착형 물류서비스를 제공한다. 3단계(2022년)는 100개소로 규모를 늘려 신선물류・편의점 등 유통 서비스까지 그 범위를 넓힌다. 유동인구·직장인 수나 각종 시설이 많아 사업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역에 우선적으로 설치하고, 지역별 인구·상업·시설·물류 특성이 담긴 빅데이터를 활용, 역사별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직장인이 많아 택배 서비스 수요가 많은 중심업무지구에 위치한 을지로입구역 등에는 택배 중심 지원센터를 설치하고, 문화·관광시설, 숙박시설이 많아 짐 보관 수요가 많은 관광지 인근 홍대입구역 등에는 유인보관소 및 물품대여 중심 지원센터를 설치하는 식이다. 분석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상권분석시스템 데이터를 근거로 한다. 생활물류 지원센터 개념도 공사는 아울러 지하철 물류수송 체계의 핵심인 차량기지 내 물류시설 설치를 위해 사업타당성 용역을 수행중이다. 화물전용 열차를 운행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및 서울시,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업무를 협의하며 연구를 ...
유실물센터에서 직원들이 승객이 내린 유실물을 정리하고 있다

앗차차! 지하철에 놓고 내린 물건 이렇게 찾으세요

유실물센터에서 직원들이 승객이 내린 유실물을 정리하고 있다 “앗! 내 물건” 지하철을 이용하다 물건을 두고 내릴 때가 있죠? 꼼꼼한 사람이라고 해도 물건을 챙기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는데요. 그럴 때 이용할 수 있는 곳이 유실물센터입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시청, 충무로, 왕십리, 태릉입구 등에서 유실물센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평일 오전 9시~오후 6시까지 운영하다보니 영업시간 외에는 물건을 찾기 어려웠는데요. 이제 물품보관전달함을 이용해 보다 편하게 물건을 찾을 수 있게 됐습니다. 모임 많고 어수선한 연말연시 알아두면 유용한 정보인데요! 사용할 일은 없길 바라며, 이용방법 안내합니다. 이제 지하철이 다니는 시간이면 언제든지 유실물센터가 위치한 역사에서 유실물을 찾아갈 수 있다. 서울교통공사가 지난 11월 1일부터 물품보관전달함 연계 유실물 본인인도 서비스를 개시했다. 지하철에서 발견된 유실물은 유실물센터로 이관된다. 물건 주인은 유실물센터를 방문해 유실물을 찾아가게 되는데, 센터의 영업시간(평일 오전 9시~오후 6시)이 끝나면 그 동안은 유실물을 찾아갈 방법이 없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인 물품보관전달함을 활용하는 방법이 고안됐다. 본인이 내린 위치를 정확히 기억하면 유실물을 찾는데 도움이 된다 지하철 유실물 찾을 때 이렇게! 1. 본인이 내린 위치를 확인한다 지하철을 탈 때, 승강장 발 아래에 쓰여진 칸 번호를 기억하면 물건을 찾기 쉽다. 그게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 2번째 칸, 7번째 칸 등 대략적인 위치라도 기억하는 것이 좋다. 2. 열차에 승차한 시간이나, 하차한 시간을 기억한다 본인이 내렸던 시간을 정확히 기억하지 못한다면, 가까운 역무실에 방문하여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교통카드 이용 시간을 확인하면 물건을 찾는 데 도움이 된다. 혹시 운행 중인 열차라면 위치확인 후 유실물 찾는 걸 도와줄 수 있다. 3. 경찰청 유실물 종합안내(lost 112)에서 본인 물건이 올라...
2014071602221864_mainimg

앗! 놓고 내렸네~

늦은 밤 귀가길. 하루의 피곤을 어깨에 얹은 채 깜빡 졸다보니 내려야할 역이네요. 급히 뛰어 내린 것까지는 좋았는데, 내 손에 있어야 할 가방은 어디 갔을까요? ㅠㅠ 지난 해 서울지하철에 접수된 유실물은 모두 112,478건. 이 중에 내가 잃어버린 물건이 있을지도 모릅니다. 오늘은 지하철에 물건을 두고 내렸을 때 대처 방법에 대해 알아볼게요~ 우리는 지하철에서 얼마나 많은 물건을 두고 내리는 것일까요? 앞에서도 말했지만 2013년을 기준으로 서울의 지하철에 접수된 유실물은 모두 11만2,478건 이었다고 해요. 접수된 유실물은 가방이 23.1%(25,955건), 휴대전화노트북 같은 전자제품이 22.9%(25,786건), 의류 8.1%(9,158건)등 인데요, 요즘 같이 날씨가 오락가락 할 때는 우산이 특히 많이 접수 된다고 합니다. 그럼 지하철에 물건을 두고 내렸을 때 어떻게 해야 찾을 수 있을까요? 다음 장에서 서울씨가 안내하는 두가지 방법을 기억해 주세요^^ 지하철에 물건을 두고 내렸을 경우, 제일 좋은 방법은 내가 탔던 차량번호를 기억해 두었다가 바로 역무실에 신고를 합니다. 운이 좋으면 다음 역에서 바로 회수하실 수 있어요. 만약 차량번호가 기억나지 않는다면, 열차가 떠난 시간과 방향, 내가 내린 위치를 기억한 후 역무실에 신고합니다. 뒤늦게 잃어버린 것을 알았다거나, 장소와 시간이 잘 기억나지 않으면 지하철 유실물 센터를 방문하여 찾을 수도 있어요. 아래의 각 지하철 노선별 유실물센터를 확인하시고 문의하시면 좀 더 편리하게 찾으실 수 있습니다. 또는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대중교통 통합분실물센터 (http://www.seoul.go.kr/v2007/find.html) 를 이용하시면 내가 잃어버린 물건이 유실물센터로 신고 되었는지 한 번에 확인할 수 있어요. 유실물은 1년이 지나면 폐기처분 또는 사회단체로 기증이 되니 기간 내에 꼭 찾아가도록 해요~ 물건을 지하철 내에 두고 내리면 그나마 다...
2012081011431156_mainimg

택시에 가방 놓고 내렸을 땐 ‘여기!’

Q) 택시에 가방을 놓고 내렸어요. 애지중지하며 몇 번 들고 다니지 않은 가방이라 꼭 찾고 싶어요. 어디에 연락을 해야 할까요? A) 아끼던 가방을 택시에 놓고 내리셨다니 많이 당황하셨죠? 택시·시내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다 물건을 잃어버렸을 때는 서울시 홈페이지 내 '대중교통 통합분실물센터 홈페이지(http://www.seoul.go.kr/v2007/find.html)'를 방문해서 검색해 보시기 바랍니다. 물건을 놓고 내린 택시 번호와 하차시간, 하차위치를 잘 기억하시면 유실물을 더 빨리 찾으실 수 있어요. 택시는 개인택시조합과 법인택시조합이나 해당 운수업체로 전화해 보셔도 됩니다. 버스에서 물건을 잃어버렸을 경우 120다산콜센터로 신고하시면 버스운행관리시스템(BMS)을 활용해 분실물의 실시간 위치를 확인해 드립니다. 해당 차량이 운행을 끝내고 차고지에 돌아온 경우엔 회사나 버스운송조합에 문의하시면 됩니다. 지하철은 유실물센터를 따로 운영하고 있어 구간별 지하철 고객센터로 문의해 주시는 게 빠릅니다.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서 유실물을 찾아보는 방법도 있는데요.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유실물의 사진 정보와 소재지까지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유실물센터 홈페이지(http://www.lost112.go.kr)에서도 유실물에 대한 정보를 얻으실 수 있을 것입니다. 한편, 유실물은 유실물법 시행령에 따라 지하철, 택시, 버스 등 유관기관에서 일주일 보관 후 경찰서 유실물센터로 인계되어 1년 6개월 동안 보관되고 있습니다. 그 기간 안에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매각을 해서 국고에 환수가 되거나 장애인 단체와 비영리법인에 무료로 보냅니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
2012012502063419_mainimg

주인 찾는 전자제품, 이곳에 많다!

1위 스마트폰, 노트북 등 전자제품 1만 9,842건, 2위 가방 1만 9,826건 지난해 지하철을 이용한 승객들이 가장 많이 두고 내린 물품은 무엇일까? 바로 스마트폰, 노트북 등 전자제품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24일(화) 발표한 '2011년 지하철 1~8호선 유실물 통계'에 따르면, 유실물 1위는 1만 9,842건이 접수된 스마트폰, 노트북 등 전자제품으로 지난 5년 간 꾸준히 1위를 차지했던 가방을 처음으로 추월했다. 가방은 16건 차이로 2위를 차지했다.   년도 계 귀금속 전자제품 가방류 의류 서류 현금 등기타 2011년 5위 1위 2위 3위 4위 2007 61,467 111 9,010 16,693 10,672 3,049 21,932 2008 62,479 71 11,720 18,024 4,346 3,281 25,037 2009 73,187 68 16,040 17,297 5,112 4,505 30,165 2010 78,184 130 17,940 18,078 6,110 3,764 32,162 2011 86,943 92 19,842 19,826 6,608 3,643 36,932 <서울시 지하철 1~8호선 유실물 접수 현황> 이는 5년 전인 2007년과 비교했을 때, 120.2%나 증가한 것으로, 지난 몇 년 사이 노트북, PMP, MP3, 휴대전화 등 각종 전자제품이 급속도로 발달한데다 수도권 지하철에 무선랜이 구축되면서 전동차 내에서 태블릿PC나 스마트폰 등을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승객이 늘어나 유실물 또한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해마다 지하철 유실물 접수율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유실물 접수 건수는 총 8만 6,943건으로 전년 대비 11.2%나 증가해 1987년 지하철 유실물센터가 생긴 이래 가장 많은 건이 접수됐다. 즉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