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층 중앙에 위치한 공유 Lounge에서는 자유롭게 음료를 마시면서 쉬거나 미팅을 갖는다.

‘아시아 핀테크 허브’ 꿈꾼다! 서울핀테크랩

영국 핀테크회사 ‘트랜스 와이퍼즈’는 은행 인프라를 거치지 않고 바로 해외 송금을 가능하게 해 평균 10% 정도인 해외 송금수수료를 0.5%로 낮췄다. 일반 고객 입장에서는 95%나 저렴한데 이용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폭발적 수요증대로 ‘트랜스 와이퍼즈’는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았고 주식시장에 상장까지 했다. 유니콘 기업(기업가치가 10억 달러 이상인 비상장 스타트업)의 성공사례 중 하나다.  서울핀테크랩, 각층 중앙에 위치한 공유라운지. 자유롭게 음료를 마시며 쉬거나 미팅할 수 있다. ⓒ조시승 '핀테크'는 금융(Fin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금융과 IT기술 융합을 통한 금융서비스 및 산업의 변화를 통칭한다. 핀테크랩은 우리말로 해석하면 ‘금융과 IT기술융합연구소’라고 할 수 있다. '서울핀테크랩'은 국내 핀테크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핀테크 업계와 상생 할 수 있는 글로벌 혁신 사업모델을 만들기 위한 인큐베이팅 보유공간인 셈이다. 서울핀테크랩 입주 조건은? 서울시 서울핀테크랩은 2017년 10월 설립과 운영 계획을 수립하고 유망 핀테크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여러가지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핀테크 스타트업의 성장을 돕고 있다.  이곳에 입주하기 위해서는 창업기간 7년 이내, 연 매출 1억원 이상, 직원 4인 이상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이외에도 혁신성, 투자유치실적, 고용인원, 글로벌 진출 가능성뿐만 아니라 향후 금융기술산업의 유니콘기업 성장가능성 등을 두루 살핀다. 서울핀테크랩에 입주해 있는 회사의 모습. 외형은 크지 않지만 성장가능성은 무한하다. ⓒ조시승 서울핀테크랩 목표는 ‘아시아 핀테크 허브’ 육성 국내 최대 규모인 ‘서울핀테크랩’을 직접 둘러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핀테크랩의 위치는 국제금융의 심장부 여의도다. 지하철 여의도역에서 내려 3번출구로 나가니 바로 안내받은 오투타워가 보였다. ‘서울핀테크랩’은 서울시와 케이액셀러레이터, 팀위가 운영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핀테크 스타트업 전문 공간이...
서울시가 바이오·비대면 스타트업에 1,750억 원을 지원한다

‘위기를 기회로’ 포스트코로나 유망 스타트업 전폭 지원

서울시가 바이오·비대면 스타트업에 1,750억 원을 지원한다 서울시가 전례 없는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급변하는 미래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스타트업 지원 대책을 내놨습니다. 특히, 바이오‧의료산업과 핀테크‧드론‧로봇 등 비대면산업을 양대 전략사업으로 설정하고 집중 지원합니다. 또, 초기 창업 단계를 넘긴 ‘성장기 스타트업’으로 지원 타깃을 명확히 하고, 투자절벽이나 자금위축으로 주저앉는 일이 없도록 다각도로 지원한다는 내용입니다. 서울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서울경제의 주역으로 스타트업에 주목하고 특단의 지원 대책으로 ‘3대 육성전략’을 내놨다. 총 1,750억 원을 과감히 투자한다. 시는 나아가 기업가치 1천억 원 이상의 예비유니콘으로 성장하는 단계까지 집중적으로 뒷받침해 중앙정부(중소벤처기업부) 지원까지 연계하는 디딤돌 역할을 한다는 목표다. 예비유니콘 기업으로 선정되면, 펀드지원 및 최대 100억 원까지 특별 보증해주는 융자 지원 등을 받을 수 있다. ‘3대 육성전략’은 ①스타트업 기술인력 1만 명 인건비 지원(500억 원) ②유망 스타트업 100개사에 1억 원의 성장촉진 종합 패키지 지원(100억 원) ③새로운 펀드 조성으로 기회선점에 투자(1,150억+α)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유망 스타트업 미래 기회선점 3대 추진 전략 ① 스타트업 기술인력 1만 명 인건비 지원(500억 원) 첫째, 글로벌 스타트업의 74%가 종사자 감원을 시행 중인 가운데, 서울시는 기술개발 분야 인력의 고용안정과 신규채용 활성화를 위해 약 2천 개 유망 스타트업에 총 1만 명의 기술인력 인건비를 지원한다. 기업 규모에 따라 3명~7명까지 5개월 간, 1명당 총 500만 원(월 100만 원씩)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빠르면 7월 중 서울산업진흥원(SBA) 내에 전담 신청‧창구를 개설해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바이오‧의료 ▴비대면 하드웨어 ▴비대면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시장성이 검증된 스타트업(시리즈A 단계 이상)이 대상이...
서울창업허브 조감도

국내 최대 규모 ‘서울창업허브’ 5월 개관

서울창업허브 조감도 단일 창업보육기관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 ‘서울창업허브’가 오는 5월 개관한다. ‘서울창업허브’는 서울시내 24개 창업보육센터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로서 정책과 정보를 종합화하고 기존 각 센터에서 제공하던 공통·중복된 기능을 통합 제공한다. 서울시는 서울창업허브 개관을 포함해 3대 추진전략, 13개 세부과제로 이루어진 을 26일 발표, ‘유니콘기업(기업가치가 10억 달러 이상인 비상장 스타트업)’의 탄생을 이끌어나가겠다고 밝혔다. 3대 추진전략은 ① 창업 생태계 연계·활성화 ② 기업 성장단계별 전주기적 지원시스템 구축·운영 ③ 특화 창업보육체계 마련이다. 첫째, 창업 생태계의 핵심이 될 ‘서울창업허브’는 마포구 공덕동 산업인력공단 건물 2개 동을 리모델링해오는 5월 개관한다. 단일 창업보육기관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2만 3,659㎡)다. 그동안 중앙정부, 민간, 시 산하 창업기관 등 주관부처나 사업목적에 따라 흩어져 있는 창업지원정책과 창업관련 정보를 하나로 연계‧종합한다. 창업을 희망하는 누구나 아이디어만 가지고도 ‘서울창업허브’를 방문하면 통합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내부 공간도 ▲오픈공간(1~3층) ▲창업지원공간(4~8층) ▲투자·판로·성과확산 공간(9~10층)으로 구성한다. 창업 정보플랫폼인 ‘창업종합정보포털’(홈페이지, 앱)도 새롭게 구축한다. 서울시 창업생태계 현황 둘째, 창업 교육과 공간 제공에 중점을 둔 기존 지원 전략에서 탈피, ‘예비창업기업~초기창업기업~창업 후 성장기업’에 이르는 성장단계별로 수요와 정책지원을 체계적으로 매칭한다. 올해 총 1,000개(예비기업 545개, 초기기업 395개, 성장창업기업 60개 등) 기업을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유망 창업기업에는 기업당 연간 1,000만 원~최대 1억 원까지 집중 투자한다. 또한 예비창업인 1만 명에게는 체계적인 창업 교육을 지원한다. 셋째, 기존 24개 창업지원센터는 업종별, 기능별로 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명확히 특성화한다. 예컨대,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