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도성

[내 삶을 바꾸는 서울] ⑤ 문화역사도시 서울

서울의 변화 중심에는 위대한 시민이 있습니다 내 삶을 바꾸는 서울 ‘10개의 공감 이야기’ ‘10개의 공감 이야기’ 다섯 번째는 ‘문화 역사 도시 서울’입니다. 서울은 대한민국의 수도이자 과거 백제, 조선의 수도로 2,000년 역사가 이어져 오는 도시입니다. 서울시는 오래된 것의 가치는 지켜 나가면서, 동시에 시민의 생활 속에서 문화예술이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변화들을 시도해왔습니다. ‘문화 역사 도시 서울’의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한양도성 ◈ 역사도시 서울 서울은 고대 백제의 수도 한성, 고려의 남경(南京), 조선을 거쳐 현재까지 우리나라의 수도로, 유구한 역사도시지만 수많은 전쟁과 일제강점기, 산업화를 거치면서 역사문화자원이 많이 훼손됐고 2,000년 역사에 대한 시민 인식 역시 부족한 상황이다. 서울시는 더 늦기 전에 서울의 역사문화자원에 대한 미래 지향적 보존·관리·활용을 통해 ‘역사를 품고(과거), 누리고(현재), 만드는(미래) 서울’을 만들어간다는 목표로 ‘역사도시 서울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2017년부터 2021년까지 ▲발굴·보존, ▲활용·향유, ▲연구·교육, ▲지역·세계 4대 분야 56개 과제에 총 7,404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서울 역사는 2000년이다…‘역사도시 서울’ 조성 서울시 전통문화 사업 소개 서울역사 2000년 E-book 시민생활사박물관 조감도, 서울공예박물관 조감도(왼쪽부터) 박물관 도시, 서울 특히, 활용·향유 분야에서는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역사문화유산을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인프라를 확충하고, 역사문화를 활용한 서울만의 볼거리·즐길거리를 발굴하는 것이 핵심이다. 생활유산(시민생활사박물관, 2019년), 민요(돈화문 민요박물관, 2019년), 공예(서울공예박물관, 2019년), 봉제업(봉제박물관, 2018년) 등 특화된 테마 박물관 13개소가 2020년까지 차례로 문을 연다. 시민생활사박물관 착공… 2019년 개관백남준기념관부터...
도심 속에 자리한 종묘, 종묘의 상징인 정전

사색하기에 안성맞춤! 봄날의 종묘 산책

도심 속에 자리한 종묘, 종묘의 상징인 정전 조선시대 역대 왕과 왕비의 신주를 봉안한 사당인 종묘는 궁궐과는 분위기가 사뭇 다른 곳이다. 종묘의 정문인 외대문으로 들어서서 이곳저곳 한 바퀴 빙 둘러보다보면 종묘를 비롯해 영녕전, 제례, 신주, 신로 등 일상에서 잘 들어보지 않았던 낱말들과 마주치게 된다. 무겁고 어두운 질감의 낱말들이 툭툭 튀어나오는 현장을 새봄에 찾아가보면 어떨까? 서울 도심 속에 자리한 종묘에 깊숙이 들어서니 자동차 소리는 간데없고 작은 새들의 지저귐이 반긴다. 종묘에는 박석이 놓인 신로가 길게 이어진다 종묘를 걷다보면 세 갈래로 길게 이어진 길을 자주 보게 된다. 박석이 놓인 이 길은 신로(神路)라 불리는데 세 개의 길 중, 가운데 약간 높게 올라와 있는 길이 신향로(神香路)로 혼령과 향·축문이 들어가는 길이다. 신향로 좌우측에 난 길은 각각 어로와 세자로로 왕과 세자가 다니는 길로 구분된다. 신향로를 눈길로 쫓다보면 신주를 모신 종묘 정전과 영녕전까지 이어지고 어로와 세자로를 따라가면 재궁(齋宮)을 거쳐 정전과 영녕전 동문에 닿는다. 신과 사람이 가야할 길을 묵묵히 일러주는 것 같아 내딛는 발걸음이 조심스러워진다. 줄지어 늘어선 20개 기둥과 19칸의 신실은 무려 101m에 이른다 종묘의 중심은 제향공간인 정전과 영녕전이다. 종묘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정전은 언제 보아도 보는 이를 압도할 정도의 장대한 모습이다. 신주를 모실 신실 증축을 하다 보니 무려 101m가 되었다는 종묘 정전, 단일 건물로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목조 건축물로 손꼽힌다. 문득 어릴 적 100m 달리기 시합이 떠오르면서 악동이 되어 정전 앞에서 한번 달리고 싶어진다. 줄지어 늘어선 20개 기둥과 19칸의 신실에 19분의 왕과 그 왕비들의 신주가 모셔진 정전은 제례를 지낼 때 외에는 문이 닫혀 있어 정전의 내부를 볼 수는 없지만 사실 그 안은 벽 없이 전부 트여 있다. 제향에 사용할 물품을 보관하는 향대청에 가면 신주를 모...
60년대 중앙정보부에서 조성한 연못과 정원,돌다리

천장산 아래 ‘가을산책’으로 좋은 코스 ‘의릉’

60년대 중앙정보부에서 조성한 연못과 정원,돌다리 서울 은평구 연신내역과 중랑구 봉화산역을 오가는 6호선 전철 안엔 역마다 대표 여행지를 친절하게 적어 놓았다. 그 가운데 성북구 돌곶이역의 명소 ‘의릉’이 눈길을 끌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된 40기의 조선 왕릉(북한에 2기) 가운데 처음 들어보는 능 이름이라서이다. 동네주민들에게 친근한 공간 의릉 성북구에 같이 있는 정릉이나 이웃동네에 자리한 태릉은 알겠는데 왜 의릉은 몰랐을까. 궁금한 마음에 찾아간 왕릉에서 의릉이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는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었음을 알게 됐다. 아담하고 평범한 의릉을 특별하게 하는 또 다른 점은 능을 감싸고 있는 천장산이다. 의릉이 서울에 있는 조선의 왕릉 가운데 전망이 가장 좋은 곳으로 산책로를 따라 향긋한 숲 내음을 맡으며 걷기 좋다. 문화해설사와 함께 하면 더욱 유익하다 짧고 조용히 살다간 왕과 왕비가 잠든 곳  의릉은 조선 20대 경종(이윤, 1688~1724)과 그의 비인 선의왕후 어씨(1705∼1730)의 무덤이다. 연도를 보면 알 수 있듯 경종은 37살, 부인은 26살에 돌아가셨다. 경종의 어머니는 역사 드라마에 자주 나왔던 희빈 장씨(장희빈)다. 경종은 13살 세자시절 어머니가 사약을 받고 죽음을 맞는 비극을 목도해야 했다. 게다가 태양왕으로 불리며 46년간 장기 집권했던 아버지 숙종과 달리 불과 4년의 재임기간 후 승하했다. 몸이 허약했던 경종은 자손 없이 죽고 이복동생이었던 영조가 임금 자리를 이어받는다. 조선왕조 500년 역사에 이렇게 짧게 별 흔적 없이 조용히 가신 분이 또 있을까 싶다. 능에 들어서면서 보이는 의릉의 한자어 '의(懿)'가 궁금해 관리소에 물어보니 아름답다, 훌륭하다라는 뜻이 있단다. 후대인 영조 때 지은 것으로 경종임금의 성정이 담겨 있다고. 알고 보니 조선 왕릉은 명칭 속에 저마다의 뜻을 품고 있었다. 문화해설사와 함께 가까이에서 둘러볼 수 있는 능침 관리소 직원 아저씨가 알려준 왕릉 이름 가운데 ‘...
2011051802251797_mainimg

서울성곽 모두 잇는다

일제 강점기에 파괴된 서울성곽이 2014년까지 모두 복원된다. 서울시는 기존에 진행 중인 13.5km구간과 병행하여, 오는 6월 나머지 5.127km 구간도 연결해 2014년까지 서울성곽 전 구간을 단절 없이 모두 잇겠다고 밝혔다. 성곽의 흔적을 찾지 못하는 구간에 대해서까지 샅샅이 이뤄지는 이번 작업은 형상화 작업 등을 통해 실현되며 서울시는 이를 통해 세계 유일의 성곽도시로서의 면모를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201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태조 이성계가 축조한 서울성곽은 일제강점기에 도시계획이라는 구실로 무너졌고, 근대화와 6.25전쟁을 거치면서 더 많이 파괴됐다. 서울시는 1975년 삼청지구(창의문~숙정문) 2,570m 복원을 시작으로 성북지구, 광희지구, 남산지구, 청운지구, 삼선지구 및 동숭지구 등을 36년 동안 꾸준히 복원해왔다. 2009년 6월에는 ‘서울성곽 보존 및 활용에 대한 종합정비계획’을 수립·추진하여 2011년 현재 18,627m 중 12,210m가 복원된 상태다. 이제 13.5km 중 남은 복원구간은 인왕산, 동대문 성곽공원, 남산회현구간 등 1,290m. 시는 이 구간을 오는 2013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복원사업이 끝나면 서울성곽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최종 등재한다는 목표도 가지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 안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필요한 학술용역을 실시하고, 2012년엔 잠정목록 등재·유네스코 현장실사 등이 추진될 것이라고 전했다.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관광코스로 개발 서울시는 서울성곽이 모두 연결되면 서울의 역사와 전통을 만끽할 수 있는 코스를 다양하게 개발, 관광명소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먼저 ‘인왕산~창의문~부암동~숙정문 구간’을 명승코스로 구성, 조선왕조가 한양으로 도읍을 정하고 도성을 쌓게 된 과정 등을 잘 보여주도록 한다. 또 명승 제67호 '백악산(북악산) 일원'과 명승 제36호 '부암동 백석동천'을 동시 탐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숭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