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도성박물관

한양도성, 우리 손으로 세계유산 만들기

세계에서 가장 오랜 기간 도성(수도의 성곽) 기능을 해온 도시 유산, 한양도성. 서울시가 600여 년간 수도 서울을 지탱해온 한양도성을 인류가 간직할 만한 세계적인 유산으로 인정받기 위해 나섰다.  오는 31일까지 벌이는 ‘한양도성 세계유산 등재 기원 범국민 캠페인’이 그것이다. 한양도성의 세계유산 만들기 캠페인에 힘을 보태고자 한양도성박물관에서 ‘도성일관’(都城一觀)이라는 이름으로 특별한 전시를 마련했으니, 전시를 통해 한양도성의 가치를 되새겨 보고 우리 손으로 세계유산 만들기에 동참해보자. 한양도성박물관 굴곡의 역사가 스민 한양도성, 특별전으로 재조명 한양도성이 완공된 이래 성벽과 성문은 한국의 상징이자 서울의 상징이었다. 도성 안에 사는 사람들은 그 사실만으로도 자부심을 느꼈고, 지방 사람들은 서울에 다녀온 친지들에게 “남대문은 보았느냐?”고 묻곤 했다. 한양도성은 단순히 성곽의 역할뿐 아니라 백성들의 삶과 함께한 유물이다. 보신각 종소리에 맞춰 도성문이 여닫혔는데, 민가의 대문도 이 소리를 듣고 열고 닫았다. 도성 안에서는 왕이건 백성이건 묻힐 수 없었다. 누구나 죽으면 시구문을 통해 도성을 떠나야 했기에 한양도성은 성안 사람들에게 있어 삶과 죽음의 경계선이기도 했다. 과거시험을 보기 위해 상경하는 선비들에게는 출세와 좌절을 가르는 선망의 상징이던 한양도성. 하지만 일제강점기가 되자 성벽은 단절되고, 성문들은 의도적으로 방치 됐다. 날로 늘어나는 새로운 것들 속에서 퇴락해간 한양도성은 식민 지배하에 놓였던 한국인의 모습과 닮았다. 최근 한양도성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 움직임과 맞물려 서울역사박물관 산하 한양도성박물관에서 특별한 전시가 진행 중이다. 오는 2월 14일까지 이라는 이름으로 열리는 이 전시는 우리겨레의 뼈아픈 근대사를 비추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이번 전시는 크게 ‘변화를 거듭한 한양도성’, ‘낯선 이들의 방문’, ‘관광 명소가 된 한양도성’, ‘대중문화로 만나는 한양도성’이라는 4개의 주제로 마련됐다. 전시는 19세기 말에서...
2012050706101229_mainimg

끊어진 한양도성, 단순 복원 넘어 세계문화유산으로!

끊어진 한양도성, 2015년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전 구간 연결 서울성곽이라고도 부르는 한양도성. 단순한 복원을 넘어 현 세대는 물론 미래세대, 그리고 서울시민과 대한민국 국민은 물론 세계인의 문화 향유권까지 고려한 세계적인 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 시켜 나가는 것이 우리의 임무일 것이다. 서울시는 5월 7일에「한양도성 보존·관리·활용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이와 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번 계획에는 지난 1월 31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민·전문가들과 함께 한양도성을 직접 순성하며 고민한 바와 이후 전문가 자문과 관련부서 회의 등을 거치면서 나온 의견들이 모아졌다. 1975년부터 본격적인 복원을 시작한 한양도성은 현재 숙정문, 광희문, 혜화문 등 3개 성문을 포함해 총 연장 18.6km 중 12.3km 구간의 복원을 완료한 상태. 인왕산(213m), 남산(753m), 숭례문(83m)은 복원 중이고, 시장 공관(86m), 흥인지문 북측(21m)은 복원 예정 구역이다. 이렇게 성곽 복원 또는 형상화 방식 등을 통해 2015년까지 한양도성 전 구간을 연결할 계획이다. '형상화'는 도로가 개설되는 바람에 성곽이 단절된 구간에 적용하는 방식. 차량통행 등 도시기능을 유지하면서도 단절 없이 연결될 수 있도록 도로 상부 또는 하부에 모양을 만드는 것이다. 혜화문, 창의문, 시장공관, 흥인지문 등 도로 양쪽에 성곽이 온전히 남아있고 성곽과 도로의 높이 차이가 있어 육교 형태로 상부를 연결할 수 있는 구간 9개소는 전문가 자문 등 고증을 통해 상부 형상화작업을 하고, 광희문, 장충체육관 등 성곽의 흔적은 있으나 높이 차이가 없어 상부형상화가 불가능한 36개소에 대해서는 도로 바닥에 성곽선을 따라 화강석 등으로 흔적을 표현하는 하부형상화를 추진한다. 반면 도심화 및 사유지 점유로 성곽의 흔적조차 찾기 어려운 서소문 일대, 장충동 일대, 정동 일대 등 약 4km 구간은 성곽 추정선에 인접한 길을 따라 성곽 흔적을 알리는 표시물을 바닥에 설치하기로 했다. 이러한 물리적, 시...
201106090244110_mainimg

서울성곽의 恨을 들여다 보다

서울시는 인왕산 조망을 가로막고 있는, 수성동 계곡에 자리했던 옥인아파트를 철거하고 인근 인왕산 자락을 포함한 1만7007㎡에 대한 계곡 및 전통조경 복원공사를 5월 30일 본격 착수해 내년 5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겸재 정선의 진경산수화 배경이 되는 인왕산 수성동(水聲洞) 계곡, 최광빈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이번 복원작업은 경관이 빼어난 인왕산 계곡부에 아파트를 지었던 시대적 한계를 극복하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내년 봄 복원이 끝나면 시민들이 수성동이라는 이름 그대로 ‘물소리가 유명한 계곡’ 바위에 걸터앉아, 인왕산 자락과 소나무, 계곡 주변의 다양한 봄꽃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다른 때 같으면 이런 뉴스를 접해도 건성으로 지나쳤을 것이다. 그러나 지난 해 8월, 뙤약볕 아래에서 성곽 보수작업을 하고 있는 석공을 만나 가슴 뭉클한 인터뷰를 했기 때문에 인왕산 아래 서촌 마을이 복원되고 단장되기 전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고 싶은 욕심으로 서둘러 인왕산으로 달려갔다. 녹음방초의 인왕산을 처음 대하면서 계속 탄성을 질러대며 정상까지 올랐다. 지금 인왕산은 온통 아까시 향기가 물씬하고 군데군데 소복히 쌓인 아까시 꽃길도 있어 부부나 연인의 데이트 코스로도 좋을 듯싶다. 근대 이후 들어온 아까시나무와 두충나무는 뽑고 소나무와 산철쭉 등 전통 조경 방식으로 나무를 다시 심어 소박한 옛 정취를 가진 계곡으로 되돌릴 계획이라고 하니까 인왕산 아까시 향기에 취해보고 싶다면, 장마가 시작되기 전 서둘러 보기를 바란다. 이곳에는 팥배나무와 때죽나무, 싸리와 찔레도 많다. 생태경관보존지역으로 잘 보존돼 여전히 인왕산의 옛풍광이 그대로다. 날씨가 좋아 서울 도심 한복판이 그 속살까지 눈앞에 펼쳐지는 조망에 일행들도 연신 감탄사를 연발한다. 1975년도에 북악산 성곽부터 서울성곽 복원을 시작했는데, 인왕산 성곽 복원과 보수공사는 그 마지막 단계이다. 공사 현장은 일반인 출입이 엄격하게 통제돼 있어서, 정상에 올라 현재 진행 중인 새 성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