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 김포국제공항을 이용해야 한다면 안전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쓰자.

제주 출장길, 김포공항 안전하게 이용하는 팁

코로나19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어 공항 이용 시 안전관리에 각별히 신경써야겠다 ⓒ김재형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행기를 타기가 걱정스러웠다. 버스나 지하철은 출입문이 정거장마다 열리고 마음이 불안하면 하차할 수도 있다. 그러나 비행기라는 공간은 착륙 시간까지 꼼짝없이 자리에 앉아 있어야 한다. 실제 폐쇄된 공간인 비행기 내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도 있으니 공포감이 더 컸다. 서울시민들이 제주도를 왕래할 때 김포국제공항에서 비행기를 이용하는 게 가장 보편적이다. 물론 코로나19가 다시 유행 조짐이 보이면서 개인적인 여행은 자제하는 게 좋다. 다만 원하든 원치 않든 떠나야 하는 출장길도 있으니 안전하게 다녀오는 것도 중요하다. 필자가 제주 출장을 다녀오면서 김포국제공항을 안전하게 이용하는 팁을 정리해 봤다. ① 짐이 없다면, 스마트폰으로 탑승권 간편 발급 첫째, 김포국제공항을 이용하면서 가장 놀란 점은 이용객이 비행기 티켓을 온라인으로 발급받는 시스템이었다. 과거에는 해당 비행기 회사의 창구에 가서 대면을 통해 비행기표를 발급받았다. 이후 셀프체크인 기기가 도입되면서 한층 편리해졌다고 느꼈다. 여기에 더해 이제는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비행기표 좌석을 선택할 수 있고 탑승구와 편명까지 알려주는 탑승권을 발급받는다. 항공사로부터 받은 카카오톡 또는 이메일을 통해 온라인으로 바로 티켓을 발급할 수 있다. 짐이 있을 때는 공항 내 셀프체크인 기기를 이용한다. ⓒ김재형 코로나 때문에 다소 한산해진 김포국제공항이지만 일정 시간은 사람이 붐빌 수밖에 없고 셀프체크인도 화면을 계속 터치해야 한다. 감염병에 좋지 않은 환경일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항공사로부터 전달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또는 이메일을 통해 온라인 체크인을 추천한다. 이렇게 발급한 티켓은 QR코드가 나온 채로 스마트폰 캡처 후 사용이 가능해 아주 편리하다. 생각보다 간단할 뿐더러 감염병을 예방하는 한 단계 진보한 시스템이다. 다만 온라인 티켓은 항공으로 붙이는 짐이 없을 때만 가능하다는 점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