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월드컵경기장 해설 투어에 참여해 보았다

축구 좋아하는 아이라면 ‘월드컵경기장 투어’를

서울월드컵경기장 해설 투어에 참여해 보았다 대회 28일차! ‘2018 러시아 FIFA 월드컵’의 열기가 지구촌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요즘이다. ‘월드컵’ 하면 ‘2002년 한일 월드컵’을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은, 그날의 생생했던 감동이 가슴 깊이 자리한 탓일 것이다. 우리나라 태극전사들이 4강 신화를 기록한 그 역사적 현장과 뜨거웠던 함성을 다시금 느끼고 싶다면,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찾아 해설 투어에 참여하는 것도 월드컵을 즐기는 방법일 것이다. ‘꿈은 이루어진다’는 슬로건으로 2002년 FIFA 한일월드컵 개막전과 준결승전이 펼쳐진 서울월드컵경기장이 건립되기까지의 과정은, 한편의 역사와도 같다. 1996년 5월 31일, FIFA는 2002 FIFA월드컵을 대한민국과 일본이 공동 개최한다고 발표하였다. 1988년 하계올림픽을 치룬 수도 서울은, 아시아 최초로 월드컵 개막전이 펼쳐질 주경기장을 환경 친화적이며 미래지향적으로 건설하기로 결정하였다. 당시 이곳은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던 쓰레기 처리장으로 15년간 버려진 도시 쓰레기가 거대한 산을 이룬 곳이었다. 어쩐지 지금의 모습으로는 상상이 되질 않는다. 서울시는 사람들이 외면하던 이 악취 나던 공간을 생태적으로 회복시켜, 세계인의 축제가 펼쳐질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건설하는 계획을 세우고, 1998년 10월 20일 역사적 기공식을 가졌다. 설계와 시공을 동시에 진행하는 공법으로 공기를 단축한 서울월드컵경기장은 건설비용을 크게 절약하며, 3년에 걸쳐 완공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건설한지 3년 후, 불결하고 악취가 나서 누구나 싫어하던 쓰레기 산이 서울에서 가장 쾌적한 휴식 공간, 자연과 함께하는 시민의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하였으며, 그 중심에 서울월드컵경기장이 당당히 자리 잡게 되었다. 경기장 옆 공원, 공원 속 경기장이 멋지게 어울린 서울월드컵경기장은 위에서 내려다보면 커다란 사각 방패연의 모습으로 승리를 향한 열정과 21세기를 향한 희망을 띄우고 있으며, 경기장 외관은 한강 마포나루를 상징하는 황보 돛배...
서울월드컵경기장 스타디움 투어에서 본 선수대기실. 2002 한일월드컵에서 활약한 선수들로 채워진 벽

다시 한번 외치는 “대~한민국” 월드컵경기장 투어

2002 한일월드컵에서 활약한 선수들로 채워진 벽면 선거가 끝나고 또 다시 전 국민의 관심을 집중시킬 행사가 다가왔다. 6월 15일 오전 0시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이 시작했다. 211개국은 예선을 통해 본선에 오른 32개국으로 압축되었다. 본선은 4개국 8개조로 조별리그를 통해 순위를 가리고 2위 안에 진입한 나라가 16강 토너먼트를 통해 우승을 노린다. 대한민국은 F조로 강한 상대들과 함께 겨뤄야 하지만 실망은 아직 금물, 공은 둥글다. ‘월드컵’을 생각하면 2002년 붉은 악마와 함께 전 국민을 가슴 뛰게 하던 ‘서울월드컵경기장’이 떠오른다. 바로 2002년 ‘한일 월드컵축구대회’가 열린 주경기장이었다. 또한 영국 축구 전문지 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10대 축구 경기장 중 하나로 선정한 곳이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은 지하 1층, 지상 6층, 총 49m의 높이의 규모로, 귀빈석 등을 포함해 총 6만6,704석의 관람석을 갖추고 있다. 총 관람석의 90%를 덮는 지붕은 전통 소반과 팔각모반, 방패연을 닮았다. 전체적인 이미지는 마포나루에 드나들던 황포 돛대의 모습을 담고 있다. 스타디움 투어로 둘러본 서울월드컵경기장 모습 ‘서울월드컵경기장’ 서측에서는 ‘스타디움 투어’를 운영한다. 참가비는 일반인의 경우 1,000원이다. 단체라면 예약을 문의하는 것이 좋겠다. 스타디움 투어는 월드컵경기장 서문 입구를 통해 입장한 후, 대기공간 → 주경기장(선수단벤치) → 선수대기실 → 감독실 → 워밍업 실 → 영상관(2002년 월드컵 상영) → 건립존 → 기념품샵 순으로 진행된다. 작전회의 때의 긴장감이 그대로 전해오는 듯하는 감독실 복도에는 ‘2002 한일 월드컵’ 당시 선수들 하나하나 백넘버와 생일, 별명이 적혀 있다. 옆방에는 선수들이 쉴 수 있는 간이침대 등이 있다. 선수대기실에는 2002년 주역들이 한명씩 라커에 새겨져 있다. 박지성 선수를 비롯해, 이영표, 차두리, 설기현, 안정환 선수 등 그때 주역들을 만날 수 있어 더 흐뭇하다. 감독실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