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 승하차 중인 버스들

버스 운전기사가 되려면 필요한 것 세 가지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 승하차 중인 버스들알아두면 도움 되는 교통상식 (113) - 버스기사 자격증다음 달인 7월부터 버스운수업계의 법정 근로시간이 단축된다. 그동안 노선버스업은 예외를 인정해주는 특례업종에 포함되어 있었으나 7월부터는 여기서 빠지는 것이다. 자연스럽게 전국적으로 버스기사 부족이 예상되고 있다.다행히 서울시 시내버스는 준공영제를 실시하고 있고 애초에 근무시간도 짧아 영향이 적은 편이다. 하지만 서울시와 인접해있고, 서울 유출입버스도 많은 경기도는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전국적으로 버스기사들의 타지역 이동도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결국 근본적인 해결책은 버스기사를 더 늘리는 것인데,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것이 문제이다.그래서 이번 호에서는 버스기사가 되려면 어떤 자격이 필요한 지를 알아보고자 한다.1종 대형 면허자가용 승용차를 운전하려면 최소 2종 보통(자동변속기) 이상의 운전면허증만 있으면 된다. 하지만 버스는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타는 승합차라서 더 높은 면허가 필요한데 그것이 바로 ‘1종 대형’이다.1종과 2종의 구분은 사업용이냐 비사업용이냐에 따른 것이다. 이때 여기서 ‘사업’이란 자신의 자영업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운수사업’을 말한다. 즉 돈을 받고 사람이나 화물을 운반하려면 1종 면허가 필요하다. 자기가 인테리어업에 종사하면서 1톤 트럭으로 화물을 실어 나른다면 1종 면허가 없어도 된다. 참고로 운수사업에는 노란색 번호판이 발급된다. 비사업용과 달리 ‘서울’이나 ‘인천’ 같은 지역명도 여전히 표기된다.원래 1종과 2종의 구분은 이런 의미였으며, 따라서 택시, 버스, 화물 등에서 기사로 일하려는 사람들은 1종 면허를 취득해야 했다. 그런데 만성적인 택시기사 부족 때문에 지난 2007년에 2종 면허를 가지고도 택시기사로 일할 수 있게 해주면서 이 같은 1종, 2종 구분은 조금 퇴색된 면이 있다. 하지만 어쨌든 현재 버스기사로 일하려면 여전히 1종 면허는 있어야 한다.한편 1종 보통 면허는 정원 15명 이하의 승...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장내기능시험장에서 기능시험이 진행 중이다.

서울시내 운전면허시험장 4곳 전격 비교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장내기능시험장에서 기능시험이 진행 중이다.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112) 서울의 4개 운전면허시험장 성인이 되면 필수적으로 따는 자격증이 바로 운전면허다. 대중교통이 발달하면서 차가 필요 없다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래도 운전면허증 자체는 많은 사람들이 취득하고 있다. 전문 학원 제도가 도입되기 전에는 운전학원을 다니더라도 면허시험은 꼭 시험장에서 치러야 했었다. 시험에서 떨어지면 또다시 응시를 해야 하니 같은 시험장을 몇 번이고 다시 들리는 경우도 많았다. 운전면허 시험은 기본적으로 필기시험, 기능시험, 도로주행시험 순서로 진행된다. 지금은 운전전문학원이 늘어나서 예전처럼 면허시험장을 자주 찾지는 않지만, 그래도 꼭 들리긴 해야 한다. 학과 필기시험은 면허시험장에서만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예전 필기시험은 OMR카드를 이용한 수기식이었지만, 지금은 컴퓨터 앞에서 모니터를 보면서 버튼을 누르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또한 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 시험만 보는 게 아니다. 교통안전 교육, 연습면허 발급, 적성검사, 면허갱신, 면허증 재발급, 국제운전면허증 발급 등의 업무도 하고 있다. 따라서 운전자와 관련된 업무를 처리하는 데 꼭 필요한 곳이라고 할 수 있다. 참고로 운전자가 아닌 차주의 입장에서 다양한 업무를 처리하는 곳은 차량등록사업소다. 지방에는 별도의 건물이 있는 곳이 많지만, 서울은 구청에서 하고 있다. 운전면허 응시생들이 컴퓨터 모니터를 보며 학과시험을 치르고 있다. 현재 서울에는 4개의 운전면허시험장이 존재한다. 강북에 2개, 강남에 2개이고, 동서로 나뉘어 있어서 지역 배분이 잘 되어 있다. 이들 중 세 개는 시험장이 위치하고 있는 구의 이름을 쓰고 있는데 유독 마포구에 있는 ‘서부면허시험장’만 다른 이름을 쓰고 있다. 참고로 ‘도봉운전면허시험장’은 노원구에 있지만, 1984년 개장 당시에는 도봉구였다. 노원구가 도봉구에서 갈라져 나온 것이 1988년이다. 1994년 ...
어플

운전면허 시험 준비, 학원 대신 휴대폰으로

국토교통부의 발표에 의하면, 올 연말 자동차 등록대수 2천만 시대가 온다고 한다. 2.59명당 1대꼴이라고 하니, 자동차도 이제 사치품이 아닌 일상에서의 필수품으로 자리 잡은지 오래다. 그래서인지 운전면허증 또한 온 국민이 필수로 갖추는 기본 자격증이 되었다. 또 작년부터 운전면허 취득 절차가 간소화되면서 이에 도전하는 사람들이 더욱 증가하고 있다. 필기시험과 도로주행 등의 과정을 거치면서, 몇 번 고배를 마시는 이가 있는가 하면 한 번에 철썩 붙는 사람도 있다. 혹시 운전면허증을 따기 위해 도전할 예정이라면 이제 스마트폰의 도움을 받아보자. 이 가을날 길 위를 달리며 낭만 드라이브를 즐기는 상상만으로도, 운전면허 시험은 즐거운 경험이 될 것이다. 스마트운전면허 무료 / 안드로이드, 아이폰 스마트운전면허 운전면허를 따기 위해, 제일 먼저 하는 것이 학원 등록일 것이다. 하지만 이제 좀 더 똑똑해지자. 도로교통공단에서 제공하는 '스마트운전면허' 앱을 이용해 보자. 신규 운전면허 취득을 위한 기본적인 정보는 물론 유의해야 할 사항이나 단계별로 준비해야 하는 사항을 한 눈에 꼼꼼하게 살펴볼 수 있다. 또 글을 읽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있는 세대를 위해, 동영상으로도 정보를 볼 수 있어 은근 편리하다. 사실 처음 운전면허를 따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궁금한 것이 한둘이 아니다. 일일이 해당기관에 전화를 하는 것도 애매하고, 시시때때로 바뀌는 규정에 관해 인터넷으로 지식검색이라도 할라치면 틀린 정보를 보기도 한다. 하지만 '스마트운전면허' 앱만 다운받아 놓으면,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해당 시험장에 대한 위치나 정보는 물론, 해당 시험장의 토요 근무 일정표까지 볼 수 있어 바쁜 직장인이라도 토요일 도전의 기회까지 누릴 수 있다. 또 해외여행을 가기 전 국제 운전면허증을 챙기고 싶을 때도 필요한 정보가 모두 있으니, 운전면허에 관한 것이라면 이 앱으로 모두 해결할 수 있다. 도로주행 시험이 무엇보다 걱정인 분들 또한 걱정마시라. 이 앱에는 도로 주행에 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