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과 호세 블란돈 파나마시장이 우호도시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 해외도시와 ‘돈독한 우호’ 다져

박원순 서울시장과 호세 블란돈 파나마시장이 우호도시협약을 체결했다. 박원순 시장은 10월 19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호세 블란돈(José I. Blandón) 파나마시티시장과 면담을 가지고 '서울시-파나마시티 우호도시협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이 날 오후 6시에는 안 이달고(Anne Hidalgo) 파리시장에게 명예시민증과 매달을 수여하였다. 파나마시티와 협약은 파나마시장이 '제3차 OECD 포용적 성장을 위한 챔피언 시장 회의' 참석을 위해 서울시를 방문하면서 성사됐다. 양 도시는 협약을 통해 ▲교통·대기질개선·도시계획·전자정부·문화·공공보건·관광 등 관련 정보 및 지식·경험 공유 ▲교역·투자·기술 공유 등을 통한 경제 협력 및 재정 투자 확대 ▲문화·관광 산업 협력 및 인적 교류 추진 ▲각종 행사 및 국제회의를 통한 도시 간 교류 증진 등의 분야에서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가브리엘라 바티스타(Gabriela batista) 작가의 파나마 나비 조각품 '엘레노르(Helenor)'를 지난 10일 서울대공원 곤충관 앞에 설치했으며, 파나마시장·주한파나마대사·해당 작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19일 서울대공원에서 제막식을 가졌다. 이 작품은 지난 2016년 루벤 아로세메나 발데스(Ruben Arosemena Valdés) 주한파나마대사가 박원순 시장에게 기증을 제안한 것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안 이달고 파리시장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박원순 시장은 19일 오후 6시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안 이달고(Anne Hidalgo) 파리시장과 면담하고 명예시민증과 메달을 수여하였다. 서울시는 대기질 개선을 위해 서울시와 공동협력한 파리시장의 노고에 감사함을 전하기 위해 이번 명예시민증을 수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원순 시장과 안 이달고 파리시장의 만남은 이번이 네 번째다. 서울시는 파리시와 1991년 11월 자매도시협력을 체결한 이후 '박원순 서울시장-안 이달고 파리시장 면담 및 우호협력 강화 체결(2014.9) 등 지속적으로...
서울시,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와 우호도시 체결

서울시,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와 우호도시 체결

서울시는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와 우호도시 협정을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과 로베르토 에르네스토 마로니 롬바르디아주지사 서울시가 11일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와 우호도시 협정을 체결했다. 이탈리아 순방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11일 오전(현지시간) 롬바르디아주 청사를 방문해 로베르토 에르네스토 마로니 주지사와 우호도시 협정을 체결하고, 문화, 관광, 경제 3개 분야에서 협력을 약속했다. 롬바르디아주는 이탈리아 제2도시인 밀라노시가 위치한 지역으로, 전체 인구 1/6이 거주하고 이탈리아 전체 GDP 20%를 차지하는 가장 부유한 지역이다. 협정서에 따라 양 도시는 5개 세부사업 ▲산업 및 상업 관련 행사 ▲국제회의 ▲학술회의 ▲축제 및 포럼에 상호 참가 ▲오페라 교류 및 공동제작에 대해 실질적인 교류협력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각 도시별 실무팀 또는 전문가 네트워크를 구성하기로 했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를 위해 마스코트 반다비, 수호랑 인형을 선물했다 ...
서울시, 우호도시 밀라노와 ‘패션교류 확대' 도모

서울시, 우호도시 밀라노와 ‘패션교류 확대’ 도모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탈리아 순방길에 올랐다. 우호도시 밀라노에 방문해 `서울패션위크`를 홍보하고 패션산업 교류 확대를 논의한다. 사진은 최근 지구촌한마당미니패션쇼에 참석해 한복을 선보였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탈리아 로마 바티칸박물관에서 첫 개최되는 '한국 천주교 230년과 서울' 특별전을 찾는다. 또 지난 2007년 우호도시 협정을 체결한 밀라노를 함께 방문한다. 이번 박원순 시장 이탈리아 순방은 7일부터 12일까지 4박6일 일정이다. 특별전 ‘한국 천주교 230년과 서울’은 서울역사박물관이 전시설계를 총괄하면서 박원순 시장도 개막식에 초대됐다. 9일 성베드로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이 개막미사를 축전하며, 박 시장이 축사를 할 예정이다. 이번 특별전은 70일간 단독 전시로 진행되고, 한국 천주교 유물 총 203점이 전시된다. 박 시장은 이번 순방길에 우호도시 밀라노도 찾는다. 서울시와 패션산업 교류확대를 모색한다. 주세페 살라 밀라노 시장, 밀라노 패션위크를 주관하는 이탈리아 국립패션협회 카를로 카파사 회장 등을 만나 서울패션위크와 서울 패션메카 동대문 활성화 등 서울 패션산업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서울 근현대 역사와 맞닿아 있는 한국 천주교 230년 특별전이 바티칸에서 처음 열리게 돼 기쁘다"며 "아울러 이번 방문을 통해 서울 패션산업이 실질적 발전으로 이어지도록 교류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
박원순 서울시장은 27일 오전 모스크바 타스 통신사를 방문해 모스크바 부시장과 주요 언론사 사장들을 만나 '디지털 시민시장실' 등 서울시 정책과 운영시스템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러시아순방] 자매도시 VS 우호도시 다른점?

박원순 서울시장은 27일 오전 모스크바 타스 통신사를 방문해 모스크바 부시장과 주요 언론사 사장들을 만나 '디지털 시민시장실' 등 서울시 정책과 운영시스템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서울시는 박 시장이 7박 9일간 러시아 모스크바·울랴놉스크·상트페테르부르크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를 방문한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이번 (러시아·중앙아시아 6.26~7.4) 순방을 통해 서울의 도시외교 외연을 한 단계 확장하고, 우수 정책을 공유하는 실용적 도시외교를 펼칠 계획"이라며 "러시아·우즈베키스탄과 각각 전략적 동반관계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전했다. 또 소뱌닌 세르게이 모스크바 시장과 만나 기존 '자매도시' 관계를 기후변화·보행친화도시·전자정부 등의 의제까지 함께 논의하는 관계로 확대·발전시키는 내용의 협정서를 맺는다. 출처: 연합뉴스 2017.6.23 “박원순 시장 첫 러시아 순방길…세계전자정부 회의 주재”서울시는 현재 40개국가 58개 도시와 자매·우호결연을 체결하고 있다. 이번에 박원순 시장이 방문한 러시아 모스크바는 지난 1991년 7월에 9번째로 체결한 도시다.시는 자매·우호 도시 결연으로 해외 도시와 교류하고, 상호 이해를 증진하기 위한 도시외교를 추진하고 있다. 지방자치법 제39조 제1항 제10호 ‘외국 지방자치단체와의 교류협력에 관한 사항’에 의거해 결연을 맺으며, 자매도시와 우호도시 2가지 방식이 있다.자매도시는 시의회 의결을 거쳐야 하며, 자격은 수도 또는 수도에 준하는 도시로 서울의 국제적 위상과 유사성을 가져야 한다. 서울시 1호 자매도시는 대만 타이베이로 1968년 3월에 맺었다. 현재 총 23곳이 있다.우호도시는 1997년 1월에 결연한 캐나다 오타와가 1호다. 현재 35곳이 결연돼 있다. 자매결연 전단계로 향후 교류추진이 필요한 도시를 대상으로 한다. 의회 승인 없이 체결이 가능하다.■ 서울시 자매·우호 도시 (’17.6.12 현재)자매도시우호도시 대만 타이베이, 터키 앙카라, 미국 호놀룰루, 미국 샌프란시스코, 브라질 상파울로, 콜롬비아 ...
하노이의 날 행사

서울에서 베트남 하노이를 만나다

지난 8월 18일 저녁, 청계광장에서 서울 ‘하노이의 날’ 행사가 열렸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와 하노이시가 1996년 자매결연을 맺은 지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아직 베트남에 가본 적이 없는 기자도 지난 4월에 진행되었던 ‘서울 아프리카 페스티벌’ 행사와 5월에 진행되었던 ‘2016 지구촌 나눔 한마당’에 이어 올해 세 번째로 접하게 되는 해외문화행사인지라 퇴근길에 반가운 마음으로 행사를 관람했다.저녁 6시에 시작된 개막식에 이어 청계광장 특설무대에서는 하노이 공연단이 서울에서 보기 힘든 다양한 베트남 민속예술공연을 선보여 이색적인 경험을 할 수 있었다. 이어서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볼 수 있는 국기원 국가대표시범단의 태권무 특별공연도 진행되어 대한민국 서울과 베트남 하노이의 교류협력을 각국의 문화예술공연으로 상징하는 듯 했다.또한 청계광장 특설무대 앞에는 하노이를 대표하는 60점의 사진들이 전시되어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사진전은 서울과 하노이의 20년간 이어진 교류와 협력을 담은 사진들을 비롯해 푸빈 대나무공예마을과 빈푹 비단마을 등 하노이의 전통공예마을 사진, 유네스코세계무형문화재인 지옹축제(지옹은 베트남 신화 속 영웅으로 민족을 수호하는 전쟁의 신이다.) 등 하노이는 물론 베트남을 대표하는 전통축제의 사진, 꼬로와 성채 등 하노이의 오래된 역사를 품고 있는 유적지 사진들과 ‘탕롱(탕롱은 하노이의 옛 이름이다.)의 네 수호신’이라는 재미있는 주제로 진무관, 푹사당의 지역과 백마사원, 금련정의 사진들도 전시돼 있었다.이외에도 하노이 쪽밧 호수 등 강의 도시 하노이를 대표하는 사진들과 베트남 전통음식인 포와 분차요리 사진, 그리고 현대식 쇼핑몰인 장띠엔 플라자 등 새로운 하노이 사진 등이 전시돼 생각보다 조촐하지만 베트남 하노이를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2015년 12월말 기준, 서울시는 1968년 첫 자매결연을 맺은 타이완의 타이페이를 시작으로 베트남 하노이를 비롯해 한창 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브라질 상파울로(1977년), 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