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식물

“혼자 사는 어르신에게 반려식물을 드립니다”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저소득층 독거노인 고독사, 우울증 등의 해결 대안으로, 도시농업과 사회복지서비스가 접목된 ‘반려식물 보급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서울시는 ‘반려식물 보급사업’이 적은 비용과 수고로도 신체활동을 통한 건강관리, 정서적 안정 등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과 비슷한 효과를 누릴 수 있어 보급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시는 3월부터 65세 이상 저소득 홀몸어르신 6,000명(서울시 4,000명, 자치구 2,000명)에게 반려식물 보급을 시작한다. 보급 대상자는 자치구별 인구 비율에 따라 사회복지부서의 추천으로 6,000명을 선정해 보급할 예정이다. 반려식물을 보급하는 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다. 정기적으로 원예치료사가 자치구 생활관리사와 동행 방문해 식물 관리 방법을 안내하고, 유선으로 수시 관리하는 등 어르신들이 마음에 위안을 얻고 정서적으로 고립되지 않도록 지원한다. 자치구 차원에서도 어르신 돌봄서비스 등 그물망 복지체계를 활용하여 다양한 서비스를 병행 추진한다. ‘서울시 반려식물 보급사업’은 2017년 시작해 3년째로 시와 자치구 추진사업으로 운영된다. 현재까지 아이비, 멜라니고무나무, 백량금 등 총 3종의 식물 4,000개의 화분이 보급되었다. 송임봉 서울시 도시농업과장은 “반려식물 보급 사업은 도시농업을 통해 사회적 도움이 필요한 어르신들에게 건강한 삶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반려식물 보급 대상자 체계적인 어르신 돌봄 효과는 물론 원예생산농가의 소득 증대, 원예치료사의 일자리 창출’ 등 일석 다조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 도시농업과 02-2133-5346 ...
2014030504060754_mainimg

마음이 아픈 내 제자를 위해…

남자고등학교 2학년 담임을 맡고 있는 최 교사는 반 학생이 찾아와 자살하고 싶다고 이야기해 깜짝 놀랐다. 학기 초에 한 달간 따돌림을 경험한 적이 있는 이 학생은 따돌림 문제가 해결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일주일 전부터는 잠도 잘 못자고 하루에 2~3번은 죽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고 했다. 즉시 전문가의 개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최 교사는 스쿨라인 상담을 통해 학생의 정신건강문제에 관한 정보 및 자문을 제공받았으며, 전문적인 평가를 바탕으로 학생 지도 방안을 마련할 수 있었다. 서울시는 학생의 정신건강 문제의 조기발견 및 적절한 관리와 개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초·중·고등학교의 교사를 대상으로 2010부터 현재까지 스쿨라인(School-line, 1577-7018)을 시행하고 있다. 교사 상담전화 스쿨라인은 전문 상담 서비스를 통해 아동청소년의 정신건강정보를 제공하여 교내에서 발생하는 학생정신건강문제 관리능력을 강화하고, 마음이 건강한 학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서울시에서 시행중인 사업이다. 지난해 교사의 상담의뢰 202건을 분석한 결과를 살펴보면 여자 중학생관련 상담 의뢰율이 38건(약 18.8%)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남자 초등학생 31건(약 15.3%)이 그 뒤를 이어 높게 나타났다. 특히, 초등학교는 ADHD 등 행동상의 문제, 중학교의 경우 우울증과 같은 정서상의 문제를 상담하는 교사의 비율이 높게 나타남에 따라 연령대 별로 상담자의 특성과 문제유형이 다른 것을 알 수 있었다. 피상담자의 정신건강문제 유형을 살펴보면, 2011년 14%, 2012년 26%와 비교해 2013년 43%로 자살이 지속적인 증가추세를 보여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번 교사들의 상담유형 분석결과와 그간 접수된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교사들에게 전문상담 노하우를 담은 사례집을 발간했다. 학생 마음건강을 위한 교사 상담전화는 월~금요일 (9:00~18:00)까지 국번없이 1577-7018을 누르면 이용가능하며, 사례집은 서울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