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겨울 맞이하는 서울로, 푸른 밀밭을 기대해!

첫 겨울 맞이하는 서울로, 푸른 밀밭을 기대해!

17일 시민과 함께 서울로7017에서 `우리 밀 파종`을 실시한다 지난 5월 20일 개장한 서울로7017, 봄부터 가을까지 정말 많은 분들이 찾아주셨습니다. 지난 2일에는 방문객 500만 명을 돌파해 서울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서울로7017은 이제 다가오는 겨울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바로 겨울에도 시민들에게 푸른 보행길을 선보이기 위한 ‘우리 밀 파종행사’가 그것입니다. 푸른색의 우리 밀이 가득한 서울로7017의 겨울 풍경을 기대해주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서울로7017의 첫 겨울맞이 행사 ‘서울로 우리 밀 가드닝’을 10월 17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로 상부와 하부에서 농촌진흥청과 함께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는 지역주민과 서울로 초록산책단 등 총 100여명의 시민이 우리 밀 파종을 진행하고, 향후 유지관리에도 참여한다. 참가자들은 서울로 목련마당에서 농촌진흥청 김경훈 연구사로부터 파종에 대한 교육을 받은 후, 회현역 부근의 서울로 하부와 만리동 광장에 배치된 60여개의 화분에 밀 씨앗을 뿌리게 된다. 행사에 참여하는 서울로 자원봉사단 초록산책단 가드너반은 내년 4월까지 약 6개월 동안 8회에 걸친 다양한 교육을 받게 되고, 물주기, 잡초제거 등 매주 유지관리에 참여한다. 서울로 우리 밀 파종 행사 장소 한편, 이번 서울로7017에서 진행되는 우리 밀 파종은 여러가지로 의미가 있다. 우선 우리 밀(품종명 및 국산밀)은 그간 전라남도 광주 등 일반토양에서 재배되었으며, 도심 속에서는 단 한 번도 재배를 하지 않았다. 특히 서울로와 같이 화분에서는 재배가 이뤄진 적이 없기 때문에 이번 파종을 통해 도심 및 인공지반에서의 생육가능성과 경관적 우수성을 실험해 볼 수 있게 됐다. 또한 서울시의 건강한 먹거리 문화환경 조성과 우리 밀이라는 국내산 먹거리 문화를 시민에게 소개하는 공간으로도 활용된다. 이번에 식재되는 우리 밀은 경관용으로써 추운겨...
우리밀 밀대로 여치집 만들기에 열중하고 있는 참여자들 ⓒ장은희

“건강한 우리밀 드세요~”…구례 우리밀 탐방기

우리밀 밀대로 여치집 만들기에 열중하고 있는 참여자들 지난 7월 29일부터 30일까지 1박 2일로 도시에 사는 시민 40명이 전남 구례에 있는 우리밀 공장을 견학했다. 그곳에서 우리밀로 찐빵과 칼국수를 만드는 체험과 압화전시관‧화엄사 관람, 지리산 노고단 산행 등을 함께 했다. 2016 농림축산식품 통계에 따르면 주요 곡식 국민 1인 소비량은 2015년 기준으로 쌀 62.9kg, 밀 32.2kg이다. 식생활에서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밀은 우리 국민 제2주식이나 다름없다. 그러나 우리밀 자급률은 1.2%에 불과하다. 우리가 먹는 밀의 98.8%가 수입밀로 채워지고 있는 현실에 농촌은 더욱더 위태롭다.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이번에 참여한 ‘구례 우리밀 탐방’ 행사는 2017년 도농교류협력사업 일환으로, 도시의 소비자와 농민 교류를 통해서 농촌의 현실을 알고, 우리밀 소비를 장려해 도농의 지속적인 협력관계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이 외에도 제과제빵 학생과 도시 소비자를 위한 교육, 우리밀 공장 견학, 1박2일 농촌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도농교류협력사업 일환으로 `구례 우리밀 탐방` 프로그램에 참여한 시민들 우리밀은 국내 곳곳에서 생산되고 있으며, 특히 광주광역시, 전라도, 경상도에서 많이 생산되고 있다. 체험 행사의 하나로 구례 우리밀 전시체험관에서 찐빵과 칼국수를 만들어 한 끼 식사를 함께했다. 우리밀을 반죽하여 찐빵을 만들어 먹는 맛은 어디에도 비할 수 없이 맛있었다. 이번 탐방에 참여한 홍익대 경영학과 2학년 서홍일 학생은 “평소 즐겨먹던 찐빵, 칼국수를 직접 만들어 보는 체험이 정말 재밌었어요”라고 소감을 전한다. 세검정초등학교 3학년 백승우 학생은 “앞으로 엄마께 시장에 가면 우리 밀가루로 된 빵을 사달라고 해야겠어요”라며 말했다. 구례 우리밀 공장을 견학하고 있다. 우리밀 밀대로 여치집과 복조리, 말, 당나귀 등 만들기에도 도전했다. 함께 간 학생들에게도 인기가 많았지만, 성인도 좋아하는 활동이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