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치 외국의 어느 거리 같은 서촌 풍경

봄날을 기다리며, 서촌 골목 산책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분위기가 무겁다. 강의도 모두 취소되고, 모임도 사라졌다. 제주도 여행을 가려고 예약해 두었던 것도 취소했다. 그저 숨죽이며 집에만 있다가 참다못해 지난 주말 오전에 마스크를 쓰고 서촌 한 바퀴를 산책했다. 날씨가 따뜻해서 설렁설렁 가볍게 걷기에 참 좋았다. 봄날의 기운을 제대로 만끽할 수 있었다. '밖에 나오길 정말 잘했어!'라고 혼잣말로 몇 번이나 읊조렸다. 서촌으로 발걸음을 옮기기 위해 경복궁역 2번 출구로 나왔다. 눈앞에 한복대여점이 하나 보였다. 길거리의 마네킹이 입고 있는 한복이 참 곱다. 한복 저고리 옷고름을 포인트로 전경에 두고 서촌 마을을 아웃포커싱으로 담았다. 한복의 고운 자태가 눈부셨다. 한복의 고운 자태를 보니 곧 봄이 오는 듯하다 ⓒ문청야 골목길로 접어드니 한옥이 보인다. 이곳의 한옥은 북촌보다 서민적인 분위기다. 봄날의 햇살은 한옥의 담장에 부딪힌 뒤 땅바닥에 드러눕는다. 그림자가 생기고 담장 아래 멍멍이는 생기를 찾은 듯 꼬리를 흔든다. 코로나19와는 전혀 상관없어 보이는 한가로운 풍경들은 정겹기만 하다.  이곳 서촌의 시간은 다른 곳보다 더 느리게 가는 듯 느껴진다. 지붕 기와 너머로 인왕산이 병풍처럼 서 있다. 인왕산 풍경 때문인지 자꾸 길을 멈춰서서 산을 바라보게 된다. 예전부터 서촌에는 문인 예술가들이 많이 배출되었다고 한다. 서촌 어디에서도 볼 수 있는 인왕산의 풍경이 너무 아름답기 때문인 듯하다. 서촌의 시간은 느리게 흐른다 ⓒ문청야 서촌은 시선을 끄는 개성 있는 인테리어를 한 가게들이 많아서 거리를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문청야 마을 전체가 미술관처럼 느껴지는 서촌 풍경 ⓒ문청야 서촌에서는 특별히 목적지를 정해놓고 걷지 않아도 재미있다. 개성 있는 인테리어를 한 가게들이 많아 자연스럽게 따라가다 보면 서촌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장소에 닿게 된다. 서촌에서는 간판조차 위트 있다. ‘Bar 비’라는 간판 아래에는 ‘비가 오면...’이라고 쓰여 있다. 비가 오는 날이면 이곳의 바를 찾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