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룡공원 정자 (성균관대 후문) 방면 입구 사진입니다.

용이 누운 곳을 따라 걷는 ‘와룡공원’

와룡공원 성북동 쉼터 방면 입구 전경 ©송의현 단풍이 절정에 달하는 가을이 되면 꼭 가봐야 하는 곳이 있다. 이 숲길에 진 나무들의 단풍을 보면 마치 붉고 노란 용의 비늘을 보는 듯한 곳, 와룡공원이다. 와룡공원에서 보는 성북동과 북악산 ©송의현 와룡공원은 성북구 성북동과 종로구 명륜동의 경계면에 걸친 곳이다. 이 경계면을 이야기하는 데 빼 놓을 수 없는 키워드는 '한양도성'이다. 와룡공원은 한양도성의 북쪽 도성 성곽면을 따라 1984년에 조성되었다. 이 한양도성의 성곽을 따라 바깥쪽은 성북동에, 안쪽은 명륜동 (조선시대 당시에는 창경궁과 성균관)에 걸친 곳이다. 와룡공원에서 단풍이 멋진 길 중 한 곳인 서울과학고 담벼락쪽 숲길 ©송의현 한국관광공사 사이트에 따르면, 와룡공원의 명칭은 와룡공원의 길이 누워있는 용의 형상을 하고 있다 하여 지었다고 한다. '정말 그런가?' 해서 지도 정보를 찾아보았더니 현재 와룡공원이 위치한 성균관대 후문에서 성북선잠박물관 앞 구간의 모양이 정말 용이 누운 모양과 비슷해 보였다. 처음에는 남산에 있는 와룡묘(제갈량을 '와룡'이라 부르기도 했는데 제갈량을 모신 사당이다)와 위치 상 대칭을 이루려고 와룡공원이라고 지었나 하는 생각도 했었다. 와룡공원 첫번째 갈림길인 서울국제고등학교 쪽 길목엔 어린이 놀이터가 있다. ©송의현 와룡공원이 지도 정보상으로 누워있는 용의 형상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알 수 있는 특징은 '갈림길'이다. 그러면 용의 앞뒷다리에 해당하는 부분은 와룡공원 안에 난 갈림길들이라고 생각하면 정확하다. 하나는 서울국제고등학교 담벼락 쪽으로 나 있는 샛길이고, 또 하나는 성균관대학교 양현관으로 나가는 샛길 이렇게 2개의 샛길이다. 와룡공원 두번째 갈림길인 성균관대학교 양현관쪽 길목. 창경궁으로 갈 수는 있으나 좀 많이 걸어야 한다. ©송의현 이 두개의 샛길을 지나고도 다시 갈림길이 나온다. 이번에는 세 갈래길이다. 왼쪽 와룡공원 가압장 방향으로 숲길 산책로가 있고, 가운데로는 한양도성 성곽...
비상벨 시스템 설치가 완료된 와룡공원의 안심 화장실ⓒ변경희

공원 화장실, 이제 안심하고 사용하세요

비상벨 시스템 설치가 완료된 와룡공원의 안심 화장실 추운 날씨로 몸과 마음까지 움츠러드는 요즘이다. 추위를 재밌게 즐겨보자는 마음으로 여의도 아이스파크를 찾았다. 스케이트뿐만 아니라 눈썰매장, 눈놀이터, 푸드마켓, 푸드트럭까지 잘 갖춰져 있어 멀리 나서지 않아도 겨울을 만끽하기에 그만이었다. 여의도 공원을 나오던 길에 공원 내 화장실을 들르게 되었다. 화장실입구, 세면대, 그리고 화장실 벽 여러 군데에 자리 잡고 있는 ‘비상벨’이 눈에 띄었다. 지하철 역내 화장실 칸에서 본 비상벨 말고는 공원 화장실에서 비상벨을 본 것은 처음인 듯하다. 문득, 지난 가을 서울대 화장실에서 발생했던 성폭행 미수 사건에서 여대생을 구한 것이 이러한 비상벨이었다는 뉴스가 떠올랐다. 여성들 및 사회적 약자에게는 위험한 공간으로 생각되는 화장실. 다른 공원 내 여성화장실은 어떨까 궁금해졌다. 따뜻하고 쾌적한 종로구 와룡공원 화장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가 관리하고 있는 공원의 494개 화장실에 2,631개의 비상벨 설치를 마쳤다고 한다. 비상벨을 누르면 서울 경찰청 112종합상황실로 화장실 위치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달하고, 인근 순찰차에게도 전달되어 경찰이 신속하게 현장으로 출동할 수 있다. 그 동안 자치구에서 관리하는 공원 내 화장실은 약 50%정도만 비상벨이 설치돼 있었고, 이마저도 벨을 눌렀을 때 경광등과 사이렌만 작동할 뿐 경찰 신고까지는 자동으로 연결되지 않았다고 한다. 여의도공원 화장실 비상벨 개선 전(좌), 와룡공원 화장실 비상벨 개선 후(우). 자치구 관리 공원은 비상벨 설치를 완료했고, 여의도 공원 등 시 직영 화장실은 내년 3월까지 비상벨을 설치한다. 실제로 종로구 와룡공원 화장실을 직접 찾아가 보았다. ‘안심 화장실’이란 노란 안내판을 보니 우선 마음이 놓인다. 무엇보다 여성화장실 칸칸마다 비상벨이 설치됐을 뿐만 아니라 세면대, 장애인화장실 등 화장실 곳곳에 설치돼 있다. 비상벨의 색상 또한 눈에 잘 띈다. 검정색, 노란색, 파란색, 빨간색 ...
2010110411495060_mainimg

서울 성곽길~북한산 둘레길 첫 연결

서울 내사산과 외사산 첫 연결  서울 둘레길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이 또 하나 추가됐다. 서울 둘레길은 제주도 올레길처럼 서울 도심에서 자연을 느끼며 거닐 수 있는 총 202㎞ 코스로, 내사산과 외사산으로 나눠진다. 그런데, 만나기 힘들 것 같았던 내사산과 외사산이 연결됐다. 외사산은 용마산, 관악산, 덕양산, 북한산을, 내사산은 남산, 인왕산, 북악산, 낙산을 말한다. 이번에 연결된 구간은 북악스카이웨이길 주변 하늘마루에서 북한산 둘레길 구간인 형제봉 사거리까지 1,200m로, 시는 지난달 이곳의 산책로 정비를 마쳤다. 이에 따라 북악산 와룡공원에서 북한산 둘레길까지 총 4.1㎞의 산책로가 모두 연결됐다. 북악스카이웨이(하늘마루)~여래사~형제봉 사거리까지 1,200m 구간 정비  이에 앞서 지난해에는 와룡공원에서 출발해 숙정문과 소위 김신조루트를 잇는 산책로가 정비되었고, 종로구 부암동에서 성북구 성북동까지의 북악스카이웨이 산책로와도 연결된 바 있다.  마지막으로 북악스카이웨이에서 북한산 형제봉 사거리까지는 연결돼있지 않았는데, 이곳은  중간에 군부대가 입지하고 있어 대부분 이용객이 국민대학교로 하산했다가 다시 국립공원으로 진입해야 하는 불편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북악스카이웨이(하늘마루)~여래사~형제봉 사거리까지 1,200m 구간이 정비됨에 따라 두 산의 연결이 가능하게 됐다. 산책로가 연결됨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북한산을 오를 수 있다. 종로구 쪽에서는 삼청동 삼청공원에서 숙정문으로 진입하거나, 성균관대 후문까지 마을버스를 타고 올라가 와룡공원에서 진입할 수 있다. 성북구 쪽에서는 혜화문에서부터 성곽길을 걸어 오르거나, 한성대입구역에서 마을버스로 성북동 우정공원까지 간 후에 걸어서 숙정문 진입로로 접근할 수 있다. 2014년까지 내사산·외사산 사업 추진키로 서울시는 내사산과 외사산을 연결하는 사업을 별도로 추진하고 있다. 완공은 2014년 예정. 서울둘레길이 모두 연결되면 남산에 오른 뒤 북한산을 거쳐 도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