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OO 100만서명 캠페인 동참

IDOO 캠페인…모두가 안심하는 디지털세상 위해

'내 손안에 서울' 이메일 서비스가 도착했다. 최근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큰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제2의 'n번방'시민 힘으로 막는다...100만 서명 캠페인" 소식이 눈길을 끌었다. 서울시가 제2의 n번방이 생기지 않도록  ‘디지털 성범죄 아웃 100만 서명 캠페인’을 추진한다는 내용이었다. 필자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디지털 민주시민 모니터링단으로 위촉돼 활동했기에 적극적으로 서명에 동참하고 캠페인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주저없이 '온 서울 세이프' 플랫폼에서 직접 서명에 참여하고 서명이미지를 첨부하여 이벤트도  참여했다. 또한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 이를 공유해 지인들의 동참을 이끌어내고 있다. 디지털 성범죄 아웃 100만 서명 캠페인에 동참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IDOO 캠페인 출범식 모습 ©서울시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아웃, 100만 서명 캠페인 전 국민을 충격에 빠트린 n번방 사건은 주요 운영진이 검거되고 있지만 또 다른 n번방은 언제든 생겨날 수 있다는 우려 역시 높다. 이에 서울시는 디지털 성범죄를 완전히 뿌리 뽑기 위한 ‘디지털 성범죄 아웃, 100만 서명 캠페인’을  '온서울세이프'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해 추진하고 있다. 캠페인은 ‘불법촬영은 하는 것도, 보는 것도, 공유하는 것도 하지 않겠다’는 등의 5계명 수칙을 확인하고 댓글과 이름을 남기는 방식으로 참여할 수 있다. 하루빨리 디지털 성범죄가 사라질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참여와 지지가 필요하다. ‘IDOO(아이두) 캠페인’ 의미와 디지털 세상을 위한 5가지 규칙 ©서울시 시민 100만의 서명으로 이뤄지는 ‘IDOO(아이두) 캠페인’은 시민들이 일상에서 지켜야 할 ‘디지털 성범죄 예방 5계명 수칙’ 서명을 통해 디지털 성범죄를 예방하는 시민 참여 인식개선 캠페인이다. 특히 가해자가 아닌 피해지가 비난의 시선을 받게 되는 디지털 성범죄의 특성상, 피해자에게 건네는 지지와 연대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이에 피해자와 함께 하겠다는 메시지 'I DO...
On! Seoul Safe(온서울세이프) 사이트 내 ‘찾아가는 지지동반자’

디지털성범죄 종합지원 플랫폼 ‘On Seoul Safe’ 오픈

On! Seoul Safe(온서울세이프) 사이트 내 ‘찾아가는 지지동반자’ 서울시가 서울 거주 여성 3,678명을 대상으로 디지털성범죄에 대한 첫 피해 실태조사를 실시했습니다. 그 결과 2명 중 1명(43%)은 직‧간접적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불법촬영은 물론 메신저‧SNS를 통한 디지털성범죄 피해가 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강력한 예방‧지원 대책 'On Seoul Safe(온 서울 세이프)' 프로젝트를 본격 시행합니다. 피해 대응방법 및 상담 등 모든 정보를 연계해주는 온라인 플랫폼을 개설하고, 초‧중학생 예방교육과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를 지지하는 공익 캠페인을 펼치는 등 전방위로 지원에 나섭니다. 수사, 법률 지원, 심리상담 제공 ‘온 서울 세이프’ 오픈, 디지털 민주시민 모니터링단 운영 등 서울시가 디지털성범죄 예방과 피해자 지원을 위해 서울지방경찰청, 서울특별시교육청,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한국대학성평등상담소협의회 등 4개 단체와 함께 'On Seoul Safe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On Seoul Safe 프로젝트’는 ①디지털 성범죄 피해 종합지원 온라인 플랫폼 ‘On! Seoul Safe(온 서울 세이프)’ 운영 ②‘디지털 민주시민 모니터링단’ 운영 ③디지털 성범죄 예방 ‘아이두 공익 캠페인’ ④초‧중학생 예방교육 ⑤디지털 성범죄 피해 ‘찾아가는 지지동반자’ 운영, 5가지를 골자로 한다. On! Seoul Safe(온 서울 세이프) 온라인 플랫폼 첫째, ‘On! Seoul Safe(온 서울 세이프)’(www.seoulcitizen.kr)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온‧오프라인 상담은 물론, 피해대응 정보와 지원방안 안내까지 한 곳에서 이뤄지는 국내 유일의 온라인 플랫폼이다. 둘째, ‘디지털 민주시민’은 일상에서 사용하는 포털, SNS, 커뮤니티 상 디지털 성범죄를 모니터링하고 이를 신고해 그 결과를 보고하는 역할을 한다. 시는 지난 10월 753명을 선발해 사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