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서울새활용위크 내 라운드테이블포럼

코로나 시대 자원순환 과제는? 새활용 라운드테이블 포럼

2020 서울새활용위크 내 라운드테이블포럼 ©서울새활용플라자 유튜브 이번 여름에만 벌써 태풍이 네 차례나 찾아왔다. 더 이상 예전의 한국 날씨가 아니다. 여러 환경문제로 말미암아 기후는 변화하게 되었고, 그 안에 살아가는 우리의 삶 또한 변화의 길 앞에 마주하고 있다. 지난 4일, 서울새활용플라자에서는 ‘2020 새활용 라운드 테이블포럼’이 열렸다. 서울새활용플라자 3년의 성과 분석 및 향후 방향에 대한 논의와 더불어, 앞으로의 기후변화에 대하여 우리가 어떻게 변화하고 대처해야 하는지를 논의했다. 무엇보다도 코로나19와 재난사회 공공기관의 운영은 어떠한 방향성을 가지고 가야 하는지와 코로나 시대에서 자원순환을 통하여 어떻게 순환 경제 체제로 갈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논의의 장을 펼쳤다. 포럼은 서울새활용플라자 내 서울새활용하우스 옆에 마련된 장소에서 비대면 온라인포럼(https://youtu.be/3TuwouxKNBg)으로 진행되었다. 윤대영 서울새활용플라자 센터장이 서울새활용플라자 3년의 성과 분석 및 향후 방향에 대하여 언급하고 있다 ©서울새활용플라자 유튜브 서울새활용플라자 윤대영 센터장은 ‘우리나라에서는 하루에 매일같이 42만 톤의 쓰레기가 발생하여 버려지고 있다’라는 이야기로 문을 열었다. 인류가 맞게 된 ‘전환사회 그리고 순환 경제’라는 큰 주제 아래 2시간가량 우리 사회를 어떻게 바꿀 것인지, 새활용의 미래를 어떻게 만들어갈 것인지에 대한 다양한 전문가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었다. 본격적인 발제가 진행되기 전, 윤대영 센터장의 ‘서울새활용플라자 3년 성과 분석 및 향후 방향’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었다. 윤 센터장은 “지난 3년간 시민분들의 참여와 더불어, 공간별 적정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데 성공하여 입주기업들의 매출이 크게 늘어났다”라고 운을 뗐다. 공간별 적정 프로그램 개발 현황에 대한 소개에서, 식생활에서 쓰레기를 줄이는 워크숍, 전자 제품 수리소, 그리고 소재은행의 플라스틱 회수 과정 교육 등 참신한 프로그램의 사...
2020 성평등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Body Function'.

‘성평등 디자인’ 수상작 랜선 감상기

휴대폰 속 사진첩을 뒤적이다보면 ‘도전해볼까’ 하다가 때를 놓친 공모전 캡처 이미지들이 남아있곤 한다. 지난 봄 진행된 ‘2020년 성평등 디자인 공모전’도 그중 하나였다. ‘다양한 여성의 몸을 표현한 디자인 픽토그램 및 일러스트’라는 자유주제에 관심이 갔는데 막상 이런저런 핑계로 미루다가 마감기한을 놓쳐버렸다. 그런데 어느덧 공모전 당선작이 발표되었다는 소식을 접했다. 9월 1~7일 성평등 주간을 맞아 서울시 여성가족재단에서 2020년 성평등주간 기념행사를 개최하는데, 첫 순서로 성평등 디자인 공모전의 시상식이 열린다는 것이다. 비록 공모전에 참가하지는 못했지만 어떤 작품들이 뽑혔을지 궁금증이 일었다. 성평등 디자인 공모전(왼쪽)의 결과가 성평등주간 기념행사에서 발표되었다. Ⓒ서울시 성평등 디자인 공모전 시상식은 ‘2020년 성평등주간 기념행사(9월 7일~15일)’의 일환으로 개최되었다. 성평등주간 기념행사는 ‘뉴노멀 시대, 성평등으로 서울의 기준을 만든다’는 주제로 열리며 시상식은 7일 오후 2시에 유튜브 라이브로 중계되었다. 총 74팀의 응모작 중 여성의 외모보다 활동성을 드러낸 일러스트, 성평등 직업군 등을 주제로 한 디자인 작품 5점이 선정되었다. 시상식 라이브를 시청하지 못했더라도 성평등주간 기념행사 누리집(http://2020성평등주간.kr)에 방문하면 온라인 전시회를 둘러보듯 수상작을 감상할 수 있다. 기념행사 누리집에는 ‘새로운 기준, 체인지 디자인’이라는 시상식 메뉴가 있는데, 이를 클릭하면 수상작이 게재된 성평등 문화 콘텐츠 페이지(https://sfwf-contents.weebly.com)로 연결이 된다. 메인 화면 맨 오른쪽의 수상작 ‘알아보기’를 클릭하면 작품들이 펼쳐진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성평등 문화 콘텐츠 페이지에서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을 감상할 수 있다. Ⓒ서울시 대상을 수상한 김민서 씨의 ‘버라이어티’는 ‘다양한 여성의 몸’을 주제로 체조·배구·야구·축구·복싱·농구·역도하는 사람을 그렸다. 역동적이고 활기찬 표...
8월 26일에 진행된 서울시 여성일자리 온라인포럼 포스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여성 일자리는 어떻게 될까?!

코로나19가 창궐한 이후로 다시 코로나가 발생하기 전 시대로 돌아갈 수 없다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라는 단어까지 생겼으니 말을 다한 것 같다. 대학생인 필자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어떻게 취업을 할 수 있을지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눈에 띈 것이 서울시와 여성능력개발원에서 진행한 였다. 코로나19가 도래한 이후 달라진 일자리 상황을 솔직 담백하게 들을 수 있었다.  지난 5월 이루어진 서울시 여성일자리 랜선포럼 ©서울우먼업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에서 진행하는 온라인 포럼은 이번이 두 번째이다. 첫 번째 온라인 포럼에서는 이라는 주제와 관련하여 이야기를 나누었다. 첫 번째 온라인 포럼은 지난 5월 27일에 이루어졌고, 현재는 유튜브에서 다시 보기(https://www.youtube.com/watch?v=9NFnOta_X_E)가 가능하다. 8월 26일에 진행된 온라인 포럼 포스터 ©서울시 온라인포럼 1부에서는 ‘코로나 고용 쇼크’로 일자리에 피해를 입은 청년과 프리랜서 여성들이 솔직 담백한 일자리 관련 토크를 보여줬다. 해외여행기획자와 청소년시설강사, 연극연출가가 함께 했다.  1부의 첫 번째 주제 '나는 프리랜서로 살기로 했다' ©서울우먼업 “나는 프리랜서로 살기로 했다”  이들의 공통점이라고 하면 모두 정규직이 아닌 프리랜서라는 것이다. 프리랜서를 선택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을 때 세 명 모두 공통적으로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프리랜서로 일을 하면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해서 좋겠다'라는 인식이 많이 깔려 있는데, 그것을 위해 포기하는 것이 매우 많다는 것을 다시 한번 상기시킬 수 있었다. 포기하는 것의 상당한 부분은 금전적인 요인이다. 정규직은 하고 싶은 일은 다 못하더라도 매달 일정한 수입이 있기 때문이다.  1부 두 번째 주제 '코로나로 달라진 나의 일' ©서울우먼업 “코로나로 달라진 나의 일” 이 파트에서는 코로나로 인해 각 일자리에서 무엇이 얼마나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