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정을 이룬 단풍들이 궁 안팎으로 서로 어우러지는 덕수궁 돌담길

전면 개방 1년, 단풍으로 물든 덕수궁 돌담길 돌기

서울시청 방면에서 영국대사관 쪽으로 이어지는 덕수궁돌담길 130m 구간 ⓒ염승화 덕수궁 돌담길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길이자 아름다운 길이다. 그 길의 끊어져 있던 부분이 완전 개방된 지 그새 1년이 되어 간다. 지난 1959년 이래로 오랜 기간 미완의 길이었던 그 길이 활짝 열린 날은 2018년 12월 7일. 그 날 이후로 우리는 덕수궁 둘레를 막힘없이 한 바퀴를 돌 수 있게 되었다. 덕수궁 돌담길 개방 추진은 5년 전 2014년부터 서울시가 영국대사관, 문화재청, 중구청 등과 힘을 모아 적극 추진해 온 사업이다. 그리고 마침내 그 노력이 결실하게 되었다. 2017년 8월과 2018년 12월 두 차례에 걸쳐 마지막까지 막혀 있던 구간(영국대사관 직원 숙소 앞~영국대사관 정문)이 모두 열린 것이다. 그리하여 그 이전까지 900m쯤이던 돌담길 길이도 약 1.1km로 조금 더 길어지게 되었다. 덕수궁 내부길에서 바라본 풍광이 아름답다 ⓒ염승화 덕수궁 돌담길 전면 개방 1주년을 앞두고 지난 주말 모처럼 다시 그 길을 찾았다. 여지없이 그곳엔 적잖은 사람들이 오가며 여가를 즐기고 있었다. '역시 핫 플레이스로구나!'라고 여겨진다. 들머리는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앞 돌담길 모퉁이로 삼는다. 덕수궁 돌담길은 흔히 대한문을 바라보며 왼쪽 길을 따라 정동 방향으로 오가기가 십상이나 이번엔 거꾸로 방향을 잡은 것이다. 뒤늦게 열린 길을 더 먼저 살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이 길은 영국대사관 정문부터 영국대사관 직원 숙소 앞까지 새로 열린 170m다. 살짝 덕수궁 경내로 들어갔다 나오는 묘미가 있는 곳이다. 그만큼 고즈넉한 궁 안팎 운치를 한꺼번에 맛볼 수 있는 매력이 있다. 단, 이 길은 덕수궁 휴관일인 매주 월요일은 지날 수 없는 흠이 있다. 정해진 시간에만 갈 수 있는 점도 다소 불편하다. 그렇기에 앞으로는 현재에 만족치 말고 아무런 지장 없이 언제 어느 때나 마음대로 돌담길을 온전히 돌 수 있도록 서울시와 문화재청을 비롯한 관계 기관의 지속적인 수고가 필요...
이번에 완전하게 개방한 덕수궁 돌담길 모습, 덕수궁 뒤뜰 담장을 따라 난간을 설치하고 매트를 깔아 70m의 돌담길을 조성했다

60년 만에 돌아온 덕수궁 돌담길 직접 걸어보니…

이번에 연결한 덕수궁 돌담길은 세종대로에서 영국대사관으로 향해 난 왼쪽 난간을 따라가면 끝 부분에 출입문이 나온다. 매섭게 추웠던 7일 오전, 대한성공회 뒷마당에서 뜻깊은 행사가 있었다. 문화재청장, 서울시장, 주한영국·미국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덕수궁 돌담길 연결 기념행사’가 열렸다. 1959년부터 지금까지 영국대사관 정‧후문에서 길이 막혀 되돌아가야만 했던 ’덕수궁 돌담길‘이 더 이상 막힘없이 산책할 수 있는 길이 되었다. 칼바람이 몰아치던 그날, 기자는 전 구간 막힘없이 이어진 덕수궁 돌담길 1,100m를 직접 걸어보았다. 이번에 완전하게 개방한 덕수궁 돌담길 모습, 덕수궁 뒤뜰 담장을 따라 난간을 설치하고 매트를 깔아 70m의 돌담길을 조성했다 지하철 시청역 3번 출구를 나와 시청과 마주하는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을 향했다. 주한영국대사관 정문을 향해 몇 걸음 들어가니 왼편 덕수궁 담장에 작은 출입문이 있었다. 1959년부터 영국대사관의 점유로 일반인의 통행이 불가능했던 대사관 정문에서부터 후문에 이르는 70m 구간이다. 그 동안 단절되었던 이 구간에 새 보행로를 조성하여 개방한 것이다. 덕수궁과 영국대사관이 담장을 사이에 두고 서로 맞닿아 있어 덕수궁 안(뒤뜰)으로 길을 이어 완성했다. 덕수궁 돌담길 연결구간(☞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길바닥에는 매트를 깔고 나무 데크를 설치하여 경사도를 조정했으며 평평한 곳은 흙 포장길로 완성했다. 또한 덕수궁 관람객과 돌담길 탐방객의 동선을 분리하기 위해 목재 난간을 설치했다. “노인들도 편안하게 걸을 수 있게 잘 만들었네요” 개방 소식을 듣고 찾아왔다는 시민들도 덕수궁 돌담길 완전 개방을 반겼다. 고궁의 담장 기와 위에는 울긋불긋 단풍이 두터운 겨울 채비를 했고, 오랜 역사를 증언이라도 하는 듯 회나무 고목들이 줄을 서있다. 인증샷 찍기에 바쁜 시민들은 새 봄을 기대하는 눈치이다. 지난 7일 개방한 덕수궁 돌담길의 마지막 70미터 구간, 영국대사관과 덕수궁을 나...
60년 만의 개방 덕수궁 돌담길

덕수궁 돌담길 개방

60년 만의 개방 덕수궁 돌담길 아름다운 산책로, 데이트 명소로 잘 알려진 덕수궁 돌담길 하지만 영국대사관이 점유했던 100미터의 숨겨진 돌담길이 있다는 것 여러분은 알고 계시나요? 서울시의 끈질긴 설득과 협의 끝에 2017년 8월 30일 숨겨진 100미터 덕수궁 돌담길 개방 새로 공개된 아름다운 덕수궁 돌담길 농치지 마세요~ I · SEOUL · U . ...
60년 만에 개방된 `덕수궁 돌담길` 일부 구간. 시민들이 보행길을 걷고 있다. ⓒnews1

“60년만에 걸어요” 막혔던 덕수궁 돌담길 재개방

60년 만에 개방된 `덕수궁 돌담길` 일부 구간. 시민들이 보행길을 걷고 있다. 도심 속 단풍명소인 덕수궁 돌담길. 올 가을에 이곳을 걸어야 할 이유가 하나 더 생겼습니다. 서울시는 8월 30일 영국대사관에 막힌 덕수궁 돌담길 일부 구간을 개방했습니다. 이번에 개방한 구간은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돼 있던 곳인데요. 서울시와 영국대사관의 협의 끝에 보행길로 개방됐습니다. 올 가을엔 가족·연인과 함께 60여 년만에 돌아온 ‘덕수궁 돌담길’을 걸으세요. 이번에 개방된 덕수궁 돌담길은 고종과 순종이 제례의식을 행할 때 주로 이용하던 길이다. 과거 덕수궁에서 선원전(경기여고 터)으로 들어가거나 러시아공사관, 경희궁으로 가기 위한 주요 길목이기도 하다. 이후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철대문이 설치되고 일반인의 통행이 제한되었다. 서울시는 이 단절된 공간을 시민 품으로 돌려주기 위해 2014년 영국대사관의 문을 두드린 이후 지난 2년간의 끈기 있는 설득과 협의, 상호 간 협력 끝에 결실을 맺었다. 정식 개방에 앞서 시는 영국대사관, 문화재청과의 긴밀한 협조 속에서 보행길 조성 공사를 진행했다. 단절됐던 긴 시간 동안 관리되지 않았던 보행로를 정비하고 덕수궁과 영국대사관의 담장도 보수했다. 또 야간에도 산책을 즐길 수 있도록 가로등도 새롭게 설치했다. 한복을 입고 덕수궁 돌담길을 걷는 시민들 문화재청에서는 덕수궁에서 이 길로 바로 연결되는 덕수궁 후문을 신설했으며, 영국대사관 역시 후문을 이곳으로 옮기고 경계담장을 새로 설치했다. 이번에 개방하는 돌담길은 대한문에서 정동으로 통하는 서소문 돌담길과는 달리, 담장이 낮고 곡선이 많다. 담장 기와지붕은 보는 사람의 시선 아래 펼쳐져 있어 도심 속에서 고궁의 정온함을 느낄 수 있다. 또 덕수궁 담장과 마주보고 있는 붉은 적조담장과 담장 너머로 보이는 영국식 붉은 벽돌건물은 전통과 이국적인 매력이 공존하는 이색적인 공간으로 연출되고, 야간에는...
덕수궁 돌담길ⓒnews1

60년간 끊겼던 덕수궁 돌담길 100m 내년 개방

덕수궁 돌담길 서울에서 가장 아름다운 산책길을 꼽으라면 덕수궁 돌담길이 아닐까 싶습니다. 특히 가을에는 단풍이 어우러져 운치 있는 풍경을 자아냅니다. 덕수궁 돌담길 1.1km 온전히 걸을 수 있으면 좋으련만, 일부 구간은 영국대사관으로 막혀 통행이 제한됐는데요, 이번에 서울시와 영국대사관의 합의를 통해 60여년간 단절됐던 덕수궁 돌담길이 내년 8월 시민에게 개방됩니다. 낭만 가득한 풍경만큼이나 오래된 역사와 문화의 현장이 즐비한 이 길을 더 길고 깊게 걸을 수 있다니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는데요, 자세한 내용 내 손안에 서울에서 전해드립니다. 1959년 영국대사관 점유 이후부터 단절됐던 덕수궁 돌담길 170m 중 시 소유 100m 구간이 시민에게 개방된다. 내년 8월 개방이 목표다. 통행구간(☞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서울시는 영국대사관과의 수개월에 걸친 검토와 협의를 통해 대사관 경내 돌담길 100m 구간 개방에 합의했다고 14일 밝혔다. 단절된 돌담길 170m는 영국대사관 정문부터 후문까지다. 이중 70m(정문~직원숙소)는 1883년 4월 19일 영국이 매입한 대사관 소유다. 나머지 100m(후문~직원숙소)는 서울시 소유로 1959년 대사관이 점용허가를 받아 지금까지 점유해왔다. 시가 내년 8월 개방을 추진 중인 구간이 바로 이 대사관 직원숙소부터 후문까지 100m 구간이다. 서울시는 2014년 10월 덕수궁 돌담길 회복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할 것을 영국대사관에 제안했고, 같은 해 11월 박원순 서울시장이 대사관을 방문해 스콧 와이트먼(Scott Wightman) 전 주한영국대사와 함께 단절된 돌담길을 둘러본 바 있다. 이후 개방의 필요성과 역사적 중요성에 대한 이해를 같이한 결과, 개방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양해각서를 2015년 5월 체결했다. 양해각서 체결를 계기로 서울시와 영국대사관은 개방을 위한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했다. 영국대사관은 이 지역이 한국 국민에게 중요하다는 것을 충분히 공감했지만 보안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