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교 8번가 공연모습

무료라 더 좋은 낭만 가득 한강 데이트 코스

광진교 8번가 공연모습 여의도 물빛무대 ‘가을과 사랑에 빠지다’ 연인끼리 거닐기 좋은 가을이 왔다. 좀 더 분위기 있는 데이트를 원한다면 한강을 추천한다. 먼저 여의도 물빛무대에서는 10월 한 달간 ‘가을과 사랑에 빠지다’라는 콘셉트로 다채로운 문화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에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 공연과 영화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물빛무대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인 누워서 보는 콘서트 ‘눕콘’은 매주 금·토요일 저녁 1부(오후 6시~7시)와 2부(오후 7시~8시)로 나눠 진행된다. 팝, 뮤지컬 음악, 재즈, 아카펠라 등 다채로운 장르의 공연을 만날 수 있다. 물빛무대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인 누워서 보는 콘서트 ‘눕콘’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8시부터 진행되는 ‘한강무비페스티벌’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볼 수 있다. 특히 공휴일인 10월 3일과 10월 9일에는 공연자 한 명이 마이크 하나로 무대를 이끌며 관객과 소통하는 ‘스탠드업 코미디’가 펼쳐진다. 정재형, 이용주 등 KBS, SBS 방송사 공채 출신의 코미디언들이 유쾌한 무대를 꾸며줄 예정이다. 물빛무대는 한강 내 유일한 수상무대로 가을 일교차가 크고 밤이 되면 온도가 떨어질 수 있으니 따뜻한 담요나 옷, 돗자리와 간단한 다과를 챙겨오는 것을 추천한다. 공연 등 일정은 변동될 수 있으며, 자세한 문의는 물빛무대 홈페이지와 한강사업본부(02-3780-0799)로 하면 된다. 물빛무대는 5호선 여의나루역 2번 출구로 나와서 마포대교 방면으로 걸어오거나 자가용 이용시에는 여의도한강공원 제3주차장을 이용하면 된다. (☞물빛무대 찾아가는 길) 가을밤 낭만적인 음악 선율이 가득한 ‘광진교 8번가’ 탁 트인 한강의 전망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광진교 8번가에서는 10월 한 달간 전시, 소규모 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모두 무료로 진행된다. ‘한강로맨틱콘서트’는 10월 매주 금요일과 토...
‘모바일톡’ 66

연인들을 위한 로맨틱 가을앱

앱칼럼니스트 정윤희의 '모바일톡' 66 스산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찾아오는 것이 두 가지 있다. 하나는 편의점이나 미니슈퍼에 김이 모락모락 나는 호빵이고, 하나는 외로움이다. 여기서 난 커플이니 괜찮아 라고 하는 사람 역시 외로움을 벗어나진 못한다. 왜냐하면 인간은 애초에 외로움과 더불어 태어난 존재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모태솔로인 경우 처음부터 외로웠던지라 그 깊이가 적당하지만, 얼마전 헤어졌거나 현재 권태기이거나 시큰둥 모드이거나 레드사인이 계속 울리는 경우라면 그 외로움의 깊이는 해저 2만리보다 더할 것이다. 사랑은 쟁취하는 것이고 지키는 것이라 했다. 현재 '커플' 혹은 '연인'이라는 특권층에 자리잡고 있더라도, 한 번 더 단단하게 여미고 쫀쫀하게 이어가기 위한 노력을 하자. 상대방에 대한 배려를 잠시 잊었다면 다시 추스르고, 상대방에 대한 단점보다는 매력이나 장점을 보려는 애정을 발휘해보자. 오늘 소개되는 애정앱이라면, 올가을 당신의 로맨틱 전선에 이상이 없을 것이다. 비트윈 무료 / 안드로이드, 아이폰 비트윈 화면캡춰 '비트윈'이라는 앱을 다운받아 써본 첫느낌부터 말하고 싶다. 아, 요즘은 연애도 참 아기자기하고 이쁘면서도 세련되게 할 수 있겠구나 싶어 젊은 친구들이 문득 부러워졌다. 불과 몇 년전만해도 휴대폰으로 문자 메시지나 메신저로 관계를 이어나가는 것까지도 즐겁고 신나는 일이었는데, 이제 멀티 세대를 위한 진정한 커플앱이 탄생한 것이다. 오로지 둘만이 온전히 즐길 수 있는 '비트윈'은 다운받고 가입과 동시에 상대방의 휴대폰 번호를 넣어 연결이 된 후 사용 가능하다. 메신저로 깨알같은 대화를 나눌 수 있고, 둘만의 소소한 일상이나 데이트도 사진과 메모로 함께 기록해 나갈 수 있다. 캘린더에는 둘만의 기념일이나 특별한 날을 체크해두고, 또 서로의 스케줄, 데이트 일정까지 관리할 수 있으니, 이제 까먹었다는 말로 대충 얼버무렸다간 큰 코 다치는 상황이 나올 수도 있을 듯. ^^; 앱의 인터페이스가 여느 앱과 유사해 편리하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