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을 보는 누구나 핸드폰이나 카메라에 담기 위해 셔터를 누른다. ⓒ김미선

도심 속 사찰 연꽃축제…발길 붙잡는 향기

24절기 중 열한 번째 절기인 소서(小暑)는 ‘작은 더위’라는 뜻이다. 소서가 지나면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다. 여름과 함께 '연꽃'의 계절이 돌아왔다. 연꽃이 활짝 피어 무더위를 해소시켜주기라도 하듯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주고 있는 조계사 경내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진다.  조계사에서는 8월말까지 제 6회 연꽃축제 ‘나를 깨우는 연꽃향기’가 펼쳐진다. ⓒ김미선  연꽃은 불교의 상징이다. 불가의 꽃으로 색이 깨끗한 연꽃은 다양한 종류가 있다. 연꽃은 그 자체만으로도 아름답지만 꽃에 담겨진 꽃말은 더욱 사랑스럽고 친근한 느낌을 갖게 한다. 백련꽃은 순수, 결백, 홍련꽃은 신뢰, 가시연꽃은 그대에게 행운을, 어리연꽃은 물의 요정, 수련꽃은 청순한 마음, 물양귀비 꽃말은 위안이다. 연꽃을 보는 누구나 핸드폰이나 카메라에 담기 위해 셔터를 누른다. ⓒ김미선 연꽃을 보기 위해 멀리 가지 않아도 도심 속 연꽃축제를 즐길 수 있다. 지하철 3호선 안국역 6번 출구로 걸어가다 인사동 입구를 지나 종로쪽으로 발길을 돌려 걷다보면 건너편에 연꽃 가득한 조계사 일주문이 눈에 들어온다. 도로가에서 반겨주는 연꽃에 넋을 읽고 바라본다. 시민들뿐만아니라 외국인들도 자연스럽게 일주문으로 들어가 핸드폰, 카메라 셔터를 누르며 환하게 웃음 짓는다.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청초한 꽃망울에 매료되어 나도 모르게 연꽃 사이를 거닐게 된다. 연꽃화분 사잇길로 천천히 걸으면서 그 시간을 즐긴다. ⓒ김미선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한 조계사 연꽃축제는 ‘나를 깨우는 연꽃향기’를 주제로 7~8월 아름다운 연꽃에 취하게 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축제들이 취소되기도 했지만 연꽃축제는 오픈된 공간에서 펼쳐지고 있어 누구나 편하게 감상할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동참하며 아름다운 풍경에 빠져본다. 연꽃 화분마다 짧은 법문의 글귀가 있다. ⓒ김미선 대웅전 앞 450년 된 회화나무 옆에서는 불자들이 거리두기 자리에서 기도를 드리고 있다. ⓒ김미선 일주문으로 들어가면 ...
수국은 흙의 산성도에 따라 리트머스지처럼 꽃잎 색이 달라진다.

서울로7017은 지금 “수국수국해”

‘서울로 7017’에 여름 꽃들이 활짝 피었다. 2017년 5월, 우리 곁을 찾아온 서울로가 맞는 세 번째 여름이다. 장미는 물론, 수국, 접시꽃, 수련과 연꽃이 지나는 이들의 발걸음을 붙든다. 가벼운 산책겸 마스크를 끼고 조심스레 서울로 7017을 걷다가 작은 포스터 하나를 발견했다. 소담한 글씨체로 ‘서울로 수국꽃길’이라고 적힌 포스터였다. 서울로에서 이달 18일부터 내달 3일까지 수국꽃길을 조성하고 시민들을 위한 포토존을 준비했다는 내용이었다. 근처를 지나던 서울로 보안관에게 물어보니 “저 쪽으로 쭉 가면 수국전망대가 나온다”며 흔쾌히 길을 일러줬다. 서울로7017 곳곳에 붙은 '수국꽃길' 포스터 ©박혜진 고가 상부에 위치한 수국전망대에 다다르자 보기만 해도 싱그러운 꽃 장관이 펼쳐졌다. 수국꽃길은 마치 수국전망대를 둘러싼 꽃목걸이 같은 모양이다. 물을 좋아해서 이름에 ‘수(水)’자가 들어간다는 수국. 30년 넘게 도시 생활을 하다보니 초록에 목마른 게 일상이다. 그래서 수국이 가득 핀 모습을 보자 갈증이 시원하게 풀리는 것 같았다. 6월말 서울로를 찾은 것이 새삼 감사한 순간이었다. 수국전망대를 둘러싼 알록달록한 수국꽃길이 펼쳐진다. ©박혜진 서울로의 설명에 따르면 수국(Hydrangea macrophylla)은 대표적인 여름꽃으로 개화시기가 6~7월이다. 토양의 산성에 따라 다양한 색의 꽃을 피운다. 처음에는 녹색이 약간 들어간 흰 꽃이었다가 점차 밝은 청색으로 변하고, 나중엔 붉은 기운이 도는 자색이 된다. 설명 중에서 ‘수국의 꽃말은 진심’이라는 문구가 마음에 들었다. 색깔이 변덕스럽게 바뀌는 와중에도 함박눈처럼 포실포실한 꽃의 실루엣은 변치 않아서일까? 정확한 사연은 모르겠지만, 서울 한복판에서 만나는 ‘진심’이라는 단어는 왠지 마음을 뭉클하게 적셨다. 수국은 6~7월 개화하며, 물을 좋아한다고 해서 이름이 붙여졌다. ©박혜진 수국의 꽃말은 '진심'이라고 한다. ©박혜진 수국의 잎은 마주보기로 나며 가장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