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도성ⓒ뉴시스

‘역사정체성 강화’ 도심 관리 유형 3개로 단순화

삶의 흔적이 쌓여 역사가 됩니다. 오늘날 서울은 과거의 서울이 한 켜 한 켜 쌓여 이뤄진 것입니다. 역사는 그 민족의 뿌리이고 근원이라고 하죠. 역사가 없이는 민족도 없습니다. 우리가 역사를 소중히 해야 하는 이유는 굳이 말 하지 않아도 아시겠죠? 서울시가 역사문화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2004년부터 적용해온 '청계천 복원에 따른 도심부 발전계획'을 '역사도심 기본계획'으로 보완·발전시키기로 했습니다. 그 적용범위도 2030 서울도시기본계획에 맞추어 율곡로 남측과 퇴계로 북측 사이 '사대문안'에서 '한양도성 전체지역'으로 대폭 확대합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서울시, 한양도성 관리원칙·방향 담은 '역사도심 기본계획' 발표  - 2004년 '청계천 복원에 따른 도심부 발전계획' 보완 및 개선  - 역사, 보행, 주거, 산업, 안전·친환경의 5대 핵심이슈 선정, 실천과제 구성  - 지역특성에 따라 3개 지구(특성·정비·일반관리지구)로 구분 관리 은 '시민의 삶과 역사가 함께하는 도심'이라는 미래상 아래 5대 핵심 이슈별 계획(역사, 보행, 주거, 산업, 안전·친환경 부문)과 공간관리계획으로 구성됩니다. 5대 핵심 이슈별 계획은 도심에 당면한 핵심 문제를 ①사라지는 역사문화자산 ②여전히 불편한 보행환경 ③노후하고 열악한 주거환경 ④낙후 정체된 산업기반 ⑤홍수·화재 등 안전에 위협받는 도심으로 규정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15개 전략과 40개 실천과제를 담았습니다. 관리 범위 또 공간관리방향을 제시하고, 이를 실현할 공간관리계획으로 ①지역특성에 따라 3개 유형(특성·정비·일반관리지구)으로 관리 ②경관관리를 위한 최고높이 설정 ③역사문화자원 관리 가이드라인 ④지역별 공간관리지침을 마련하여 공간계획의 실행력을 높였습니다. 서울시는 지난 2012년부터 3년여에 걸쳐 전문가·시민·지역주민이 수십 차례의 논의 끝에 마련한 을 14일 발표했습니다. 역사 먼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