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도시 서울’의 강연&탐방 프로그램에 참가한 시민들

광복절 맞아 더 의미 있었던 ‘역사도시 서울’ 탐방!

‘역사도시 서울’의 강연&탐방 프로그램에 참가한 시민들 서울의 주요 역사 명소를 전문가와 함께 둘러보는 ‘역사도시 서울’의 강연&탐방 프로그램 3회 차에 직접 참석해 보았다. 이번 ‘역사도시 서울’ 강연&탐방은 서울역사박물관, 돈의문박물관마을, 경교장으로 이어 지는 코스다. 지난 토요일,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 앞에서 정재정 교수(시립대학교 명예교수, 서울시 역사자문관)에게 탐방지에 얽힌 역사적 배경 등에 대한 간단한 이야기를 들은 후 탐방을 시작했다. 방학을 맞아 부모님 손을 잡고 나온 아이들이 투어 프로그램에 많이 참석했다. 탐방객들이 서울과 서울올림픽에 대한 영상을 보고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88올림픽과 서울’ 특별전을 둘러보며 88올림픽 유치부터 개최까지 10년간 서울이란 도시의 변화를 살펴봤다. 88올림픽 당시 의전용으로 사용된 일명 ‘사마란치 콤비버스’를 비롯해 올림픽 관련 자료 등 유물 300여 점, 영상 등을 통해 빠른 속도로 변화, 성장한 서울을 볼 수 있었다. 탐방에 참가한 어린이들이 88올림픽 당시에 대한 질문을 쏟아내자 함께 온 부모들이 열심히 설명해 주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식당 두 개를 리모델링해 만든 ‘돈의문전시관’ 역사박물관을 나와 두 번째 코스인 돈의문박물관마을에 가기 위해 자그마한 오솔길을 걸었다. 푸른 숲과 단정하게 깔린 데크 위를 걸으니 금방 돈의문박물관마을이 나타났다. 100여 년간 지속돼온 골목길과 한옥, 1920년대 일제강점기 적산가옥, 1935년 지어진 유한양행 사옥, 1970년대 서대문여관, 1980년대 근대 건축물 등이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보존된 곳이다. 이곳에는 이탈리아식당 ‘아지오’, 한정식집 ‘한정’을 리모델링한 ‘돈의문전시관’이 있다. 동네식당이 박물관이 된 모습에 아이들은 놀라기도 했지만, 돈의문 일대 역사와 건축물, 살았던 사람들의 이야기에 빠져들었다. 돈의문전시관에 있는 괴석을 들여다보고 있는 어린이들 관람객들은 학예사의 설명을 듣는 건 물론 팸플릿을 들여다보고 손으로...
그림 속 시대여행을 떠나는 아이들

광복절엔 ‘역사도시 서울’ 한바퀴 떠나요!

그림 속 시대여행을 떠나는 아이들 해설과 함께 역사 속 서울을 둘러보는 ‘역사도시 서울 강연&탐방’ 프로그램이 10월까지 10회에 걸쳐 진행 중이다. 8월 11일 3회차 프로그램은 서울역사박물관-돈의문박물관마을-경교장을 둘러보는 코스였다. 서울의 중심 광화문에는 역사박물관이 두 곳 있다. 광화문광장에 있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과 서대문에 위치한 ‘서울역사박물관’. 그 중 서울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있는 서울역사박물관은 현재 ‘88올림픽과 서울’을 주제로 한 전시회가 진행 중이다. 역사도시 서울 탐방 프로그램에 참여해 서울역사박물관에서 해설을 듣고 있는 시민들 88올림픽이 개최되었을 때, 중3이었다. 우리나라에서 86아시안게임을 개최한다는 것도 신기했는데 올림픽이라니. 오늘을 살고 있는 세대에겐 좀 낯선 생각일지도 모르겠다. 70년대에 태어나 2010년대를 살고 있는 나에겐 서울은 돌이켜보면 많은 변화를 했고 지금은 기억을 소환하지 않으면 생각조차 나지 않는 먼 과거의 모습들이다. 처음으로 공동 목표 아래 하나가 되는 서울시민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던 것이 88올림픽이었다. 교통시설도 주거시설과 편의시설도 낙후되어 있던 서울에 올림픽 개최를 위한 체육시설과 도시기반 시설들이 척척 들어섰다.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 대열에 들어 선 것처럼 서울은 문화·경제적으로 변화하고 성장했다. 그리고 오늘날 거대도시 서울이 되었다. 서울역사박물관 ‘88올림픽과 서울’ 전시는 10월 14일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돈의문전시관입구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서울역사박물관과 강북삼성병원 사이에 위치한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서울의 100년을 리모델링한 도시재생 마을로 과거와 현재의 문화를 이어간다. 돈의문 일대의 역사, 문화 그리고 그 속에서의 삶을 볼 수 있다. 처음 들어 선 돈의문전시관에서 내가 사는 이곳이 한양도성의 서쪽 대문이었다는 것도, 근대화 속의 한 곳이라는 것도 알게 되었다. 노...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가 `의정부와 육조대로`를 설명하고 있다.

정동 2.6km 한 바퀴, ‘대한제국의 길’을 걷다

19세기 말 대한제국의 중심지였던 서울 정동 일대가 대한제국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탐방로와 역사 문화 공간을 갖춘 명소로 재탄생한다. "1897년 10월 12일, 고종은 군대적 자주독립국가임을 세계에 알리고자 환구단에서 황제즉위식을 거행하고 대한제국을 선포하였다. 황제 즉위식을 위한 어가 행렬 앞에는 태극기가 먼저 가고, 고종황제는 황룔포에 면류관을 쓰고 금으로 채색한 연(輦)을 탔다. 경운궁에서 환구단에 이르는 길가 좌우로 어가를 호위한 군사들의 위엄은 장대하였다." -1897년 10월 14일 자 독립신문 대한제국의 역사, 정동에서 우리의 갈 길을 찾다 대한제국의 중심지였던 덕수궁과 정동을 ‘대한제국의 길(Korean Empire Trail)’로 조성한다. 서울시청 앞과 환구단, 덕수궁, 중명전, 옛 러시아 공사관, 성공회성당 등 정동 일대 역사 문화 명소 20여 개소를 아우르며 한 바퀴 도는 2.6km의 역사 탐방로다. 대한제국의 역사는 1897년 고종이 대한제국을 선포한 이래 1910년까지 13년에 불과하지만, 짧은 역사에도 치열한 고뇌와 아픔, 열망이 함께 담겨 있던 시기다. ‘대한제국의 길’은 국권 회복과 국민국가를 태동시킨 개혁의 역사를 재조명하고 상기하기 위한 길이다. ‘대한제국의 길’은 5개의 코스로 나뉜다. 세종대로 역사 문화 특화 공간(옛 국세청 별관 터)에서 시작하는 제1코스 ‘배움과 나눔’길은 성공회성당, 세실극장, 영국 대사관 등을 둘러볼 수 있다. 제2코스 ‘옛 덕수궁역’길은 동화면세점 뒤편부터 정동공원(옛 러시아 공사관)까지다. 구세군 중앙회관, 선원전(역대 조선 왕의 초상화를 모신 전각) 터, 옛 러시아 공사관을 볼 수 있다. 미국 대사관저, 서양식 전각인 덕수궁 중명전, 이화여고 심슨기념관 등 근대건축물이 몰려 있는 제3코스 ‘외교타운’길은 정동공원부터 정동교회까지 조성한다. 제4코스는 ‘신문화와 계몽’길로, 서울시 서소문 청사를 지나 덕수궁 대한문까지 이어진다. 제5코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