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산분비를 억제하고 식도의 염증을 완화시켜주는 감자

속 타는 역류성 식도염, 어떤 음식이 좋을까?

위산분비를 억제하고 식도의 염증을 완화시켜주는 감자 정이안의 몸과 마음 편안한 건강칼럼 (21) 역류성 식도염에 좋은 음식 역류성 식도염은 식도와 위 사이에 있는 식도괄약근의 조이는 힘이 약해지면서 시도 때도 없이 식도괄약근이 열려서 위산과 위 내용물이 다시 식도로 올라가는 증상이다. 속이 쓰리고, 따갑고, 뜨겁고, 화끈거려서 식사를 제대로 하기가 참 곤욕스럽다. 우선, 역류성 식도염이 있는 사람이라면 나쁜 영향을 주는 음식을 먼저 제한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튀김, 치즈, 소시지, 햄 등의 지방이 많은 음식, 매운 음식, 시고 새콤한 과일, 술, 커피 , 흡연, 탄산음료, 초콜릿, 박하사탕, 뜨거운 국물이나 차를 먹고 나면, 증상이 더 심해진다. 역류성 식도염을 치료하는 기간을 줄여주고 염증의 재발을 방지하는 음식을 소개한다. 1. 감자 : 위산분비를 억제하고 식도의 염증을 완화시킨다 감자의 녹말과 판토텐산 등의 물질은 위 점막을 강화하는 작용과 진정작용이 있어서 위궤양 치료에 효과적이다. 속 쓰림이 심한 사람은 위산이 적은 아침 공복 시간에 껍질 벗긴 생감자를 갈아 마시면 된다. 감자의 사포닌 성분은 호르몬의 분비를 촉진하고 콜레스테롤을 녹여 피를 맑게 해 주기 때문에 성인병에 효과가 있다. 칼륨 함유량이 높아 고혈압의 원인인 나트륨을 배출하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짠 음식을 많이 먹거나 혈압이 높은 사람에게 권할 만한 음식이다. 또한 이뇨(利尿)작용이 있어 부기를 빼는 효과도 있다. 감자는 찬 성질을 지니고 있어 열을 내리는데도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다. 화상을 입었을 때 생감자를 갈아 화상 부위에 붙이면 금세 가라앉는다. 또한 자외선 화상을 입었을 때도 감자팩을 하면 화끈거리던 피부가 금방 진정된다. 가벼운 타박상이나 무릎과 허리의 통증, 벌레 물려 생긴 염증과 부기를 가라앉히는 데도 감자 찧은 것을 덧붙이면 효과가 있다. 2. 양배추 : 위장점막을 보호하고 염증에 의한 출혈을 예...
2011081911130766_mainimg

잠잘 때 침대 머리 쪽을 15도 정도 올려보세요

‘가슴이 쓰리다, 화끈거린다, 따갑다, 뜨겁다’…이러한 증세라면 1~2개월 전부터 가슴 부위가 답답하면서 목에 가래가 있는 듯한 증상이 생겼다는 50세의 주부가 진찰실로 찾아왔다. 소화도 잘 안 되는 듯 하고 신물이 입으로 넘어와 입안에서 쓴 냄새가 날 때도 많다고 하였다. 약국에서 감기약과 소화제 등을 먹어 보았으나 증상은 좋아지지 않는다고 하였다. 환자는 위내시경 검사와 식도 내 산도 측정 검사를 한 결과 역류성 식도염으로 진단되었다. 역류성 식도염은 위내 음식물이나 위산, 공기 등이 식도 내로 역류함으로써 불편한 증상이나 합병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정상적으로는 식도와 위의 경계 부위에는 하부식도 괄약근이라고 하는 일종의 밸브와도 같은 역할을 하는 근육이 있어 위 속의 음식물이나 위산 등이 식도내로 역류하는 것을 막고 있다. 우리가 음식을 먹게 되면 식도는 일종의 켄베이어 벨트와 같은 작용을 하여 음식을 신속하게 위내로 이동시킨다. 위점막은 위산이나 소화효소에 대해 보호 작용을 하는 점액질로 보호되고 있지만 식도 점막은 위액이 닿으면 쉽게 손상이 된다. 따라서 하부식도 괄약근이 느슨해지거나 이유 없이 장시간 열려 있으면 위액이 역류하여 역류성 식도염이 생기게 된다. 역류성 식도염은 서양에서는 매우 흔해 인구의 10% 정도가 앓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최근 역류성 식도염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는데, 건강 검진으로 상부위장과 내시경 검사를 받은 사람들 중 3~5%에서 역류성 식도염이 진단되었다. 역류성 식도염의 전형적인 증상은 흉골 아래 오목가슴 부위가 타는 것처럼 쓰리거나 신물이 넘어오는 것이다. 가슴쓰림(heartburn)은 대개 명치 끝에서 목구멍 쪽으로 치밀어 오르는 것처럼 흉골 뒤쪽 가슴이 타는 듯한 증상을 말하며, 환자들는 이러한 증상을 ‘가슴이 쓰리다, 화끈거린다, 따갑다, 뜨겁다’ 등으로 묘사한다. 이 통증은 견갑골(날개뼈) 사이나 목 및 팔 쪽으로 뻗어가면서 나타날 수 있다. 산 역류는 위액이나 위 내용물이 인두(식...
2010100602453881_mainimg

속 쓰리고, 뭔가 목에 걸린 것 같다면?

과식과 식습관 변화, 비만으로 점차 환자 느는 추세 얼마 전 직장인 김모씨(38)는 종종 속이 쓰리기도하고 목에 무언가 걸린 것 같기도 하며, 음주나 과식을 한 후에는 그 증상이 심해지는 것 같다고 하여 외래를 방문하였다. 이러한 증상은 소화기 내과를 방문하는 환자들이 흔히 호소하는 것들 중의 하나이며 사실 증상과 위장관질환의 정확한 연결이 어려운 경우가 많고 또 사소한 증상이라도 내시경 검사 시 위암과 같은 병변이 발견되는 수가 있어 심하지 않은 증상이라도 병원을 방문하여 내시경 등의 검사를 시행하는 것은 중요하다. 최근 이러한 증상을 가진 환자들의 많은 경우에서 역류성식도염이 그 원인인 경우를 볼 수 있는데 과거보다 실제로 많아진 이유는 아마도 과식이나 식습관의 변화, 비만 등이 하나의 이유가 될 수 있겠다. 역류성식도염이란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여 주로 가슴 안쪽에 타는 듯한 통증이나 속쓰림을 일으키는 질환을 말하는데 우리나라 사람의 경우 인구의 7% 정도를 상회할 정도로 흔히 볼 수 있는 질환이다. 내시경으로는 식도의 아랫부분에 미란(얕게 헐어있는 것)이 있는 것으로 쉽게 진단할 수 있으나 50% 이상에서는 이러한 미란이 없는 비미란성 역류성식도염으로 나타날 수 있다. 그러므로 몇 가지 증상들만으로 역류성식도염을 진단할 수도 있으며 이러한 경우 치료를 시도해보아 좋아질 때 역류성식도염을 진단하는 경우가 있다. 사실 위험한 병은 아니고 증상이나 환자의 불편함이 가장 문제가 되지만 드물게 식도궤양이나 협착(좁아짐), 그리고 식도암의 원인이 될 수도 있으므로 치료가 필요하다 하겠다. 커피, 초콜릿, 탄산음료, 튀김이나 기름진 음식이 증세 악화시킬 수 있어 이 병은 식도와 위의 경계 부위에 있는 괄약근이 위산의 역류를 방지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여기에 문제가 있거나 위에 있는 내용물 등이 소장으로 잘 내려가지 않는 것, 그리고 식도로 역류되는 내용물을 식도가 빨리 클리어링하지 못하는 것 등이 그 원인이 될 수 있다. 이 질환을 악화시키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