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홍보대사 (여자)아이들(왼쪽), 배우 최불암(오른쪽)

“반갑다, 이 목소리!” 아파트·학교에 울리는 응원 메시지

서울시 홍보대사 (여자)아이들(왼쪽), 배우 최불암(오른쪽) “요즘 많이 외롭고 힘들죠? 거리는 두어도 마음은 가까이. 서로 전화나 문자로 포근하게 한번 안아줍시다. 견디어내는 따뜻한 힘이 될 거 같아요.” 아파트 관리방송에서 어딘가 들어본 적 있는 친숙한 목소리가 흘러나옵니다. 서울시 홍보대사들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견뎌내고 있는 시민을 위해 힘을 보탰습니다. 서울시는 따뜻한 목소리로 한마디 말을 건네는 것이 고단한 시민에게 더 큰 격려가 된다는 믿음으로 캠페인을 기획했는데요. 고단한 일상에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가 되길 바라봅니다. 서울시 홍보대사 최불암, (여자)아이들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시민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선물한다. 서울시는 서울시 홍보대사와 함께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을 위로하고 격려하기 위해 희망 메시지 캠페인을 기획했다. 이번 캠페인에는 따뜻한 안부 인사와 위로, 그리고 생활 속 거리두기를 격려하는 내용을 담았다. 배우 최불암의 메시지에서 ‘견디어내는 따뜻한 힘’에 방점을 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따뜻한 힘이 되는 그의 메시지는 서울시 지하철 278개 전 역사와 서울시가 관리하는 의무관리대상 아파트 2,200여개 단지에서 5월 20일부터 순차적으로 들을 수 있다. 배우 최불암이 시민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건넨다. 5월 20일부터순차적으로 지하철 역사와 아파트 단지에서 들을 수 있다. 아울러, 초・중・고교 학교생활에서의 격려 메시지는 서울시 홍보대사이자 인기 아이돌그룹 (여자)아이들이 담당할 예정이다. (여자)아이들의 밝고 건강한 목소리가 학생들의 학교생활 속 거리두기 등을 자연스럽게 유도하며 즐거운 학교생활을 독려한다. 시 관계자는 방역수칙을 지키도록 다시 한 번 강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때로는 따뜻한 목소리로 한마디 말을 건네는 것이 고단한 시민에게 더 큰 격려가 된다는 믿음으로 이번 캠페인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서울시 홍보대사이자 인기 아이돌그룹 (여자)...
서울과 가장 잘 어울리는 얼굴

시민이 직접 뽑은 올해 ‘서울의 얼굴’은?

서울시가 따릉이, 안심귀가 스카우트, 서울로 7017 등 시를 대표하는 서비스, 장소, 이미지와 함께 연상되는 인물을 조사하는 ‘서울시민 취향저격 프로젝트-2018 서울의 얼굴을 찾습니다’ 이벤트를 진행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2018 서울의 얼굴을 찾습니다’ 이벤트는 지난 9월부터 19일부터 10월 5일까지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에서 진행됐으며, 약 5,800여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참여한 시민들은 방송·예술·과학·사회·경제 분야 등 장르불문, 연령·성별과 상관없이 서울의 현재 모습과 가장 잘 어울리는 인물을 손꼽았다. 뽑힌 인물들을 살펴보면 가수 NCT, (여자)아이들, iKON, 레드벨벳, 배우 마동석, 박보검, 박보영 등 연예인들이 대거 등장했다. 특히 인기리에 활동하고 있는 (여자)아이들과 iKON은 특별히 자신을 뽑아준 서울시민들에게 영상편지로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재치있는 답변들도 눈길을 끌었다. “늦은 밤, 버스정류장에서부터 집까지 ◯◯◯과 함께 안심귀가 하고 싶다”는 질문의 답변으로는 “멤버수가 18명이나 되는 최애”, “NCT와 함께하면 어쩔 수 없이 안심귀가”, “마동석과 함께라면 세상 든든할 듯” 등이 이유로 등장했다. 같은 질문에 한 시민은 ‘아빠’를 적으며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든든한 아빠와 함께 같이 퇴근하고 싶다”고 답하는 등 부모님, 형제, 딸, 아들 등을 비롯한 가족이나 친구의 이름을 적은 시민들도 많았다. 다양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시민이 뽑은 서울의 얼굴’은 매년 연말 진행될 예정이다. 문의 : 시민소통담당관 02-2133-64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