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4110300115_mainimg

여의도 봄꽃축제, 더 길~게 즐기는 법!

4.12(금)~13(토), 19(금)~20(토) 여의도 경유하는 시내버스 막차 연장운행 유난히 짧은 봄. 봄꽃을 즐길 수 있는 기간은 그보다 더 짧기에 아쉽다. 하지만 올해도 여의도 봄꽃축제는 4월 12일(금)~18일(목)까지 봄꽃을 기다려온 시민들을 맞는다. 서울시는 서울 시민 모두가 여의도의 봄꽃을 충분히 즐기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편리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여의도 봄꽃축제 대중교통 특별대책>을 내놨다. 먼저 오는 12일부터 13일, 19일부터 20일에 여의도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막차를 여의도 정류소 기준으로 종점(차고지) 방향으로 익일 오전 1시 20분까지 연장 운행한다. 막차가 연장되는 시내버스는 61번, 153번 등 총 26개 노선이며, 여의서로 인근 ▴국회의사당역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의도환승센터 정류소 등에서 익일 오전 01시 20분에 차고지(종점)를 향해 막차가 출발한다. 평소 여의도를 경유하여 차고지 방면으로 여의도를 출발하는 시내버스의 막차시간은 오후 11시 40분에서 12시이므로 이번 연장 운행으로 막차가 약 1시간 30분 정도 연장되는 셈이다. 한편 평소 축제장소를 경유하는 260번 노선은 축제기간 동안 여의서로가 통제됨에 따라 오는 21일 24시까지 우회운행 한다. 이번 주말 13~21시, '국회의사당역' 정차하는 9호선 임시 급행열차 투입 또한 13일과 14일 이틀(13~21시) 동안은 '국회의사당역'에도 정차하는 9호선 임시 급행열차가 운행된다. 시는 작년 급행열차의 국회의사당역 추가 정차가 시민의 반응이 좋았던 점을 감안하여 이번 축제 기간에도 동일하게 운행키로 했다. 이에 따라 이번 주말동안 9호선 임시 급행열차는 136회 증회 운행되며, 여의도․여의나루역을 경유하는 5호선은 현장상황에 따라 유기적으로 판단하여 추가 투입하기로 하였다. 봄꽃축제가 열리는 여의서로와 가장 가까운 9호선 국회의사당역의 경우, 지난해 봄꽃축제기간 동안 승객이 평소 대비 5배 이상 늘어났다. 다만 지하철은 막차를 연장하지 않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