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52505435775_mainimg

공공자전거로 가뿐하게 즐기는 투어 코스 3선

볕이 적당한 5~6월은 1년 중 자전거를 타기 가장 좋은 시기지만, 자전거를 가지고 멀리까지 움직이자니 자동차도 가져가야 하고 주차도 해야 하고 이래저래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다. 그렇다면 이건 어떤가. 공공자전거를 타고 시내와 한강을 오가며 자전거 투어를 즐기는 것이다. 하이서울뉴스에서 공공자전거 투어에 좋은 세 코스를 추천한다. 서울시가 2010년부터 운영하기 시작한 공공자전거는 현재 상암과 여의도 지역 총 43개의 스테이션에서 무인대여시스템으로 이용할 수 있다. 공공자전거는 회원·비회원으로 운영되며, 자전거 스테이션에 설치되어 있는 키오스크를 이용해 휴대폰이나 교통카드로 요금결재하고 대여하면 된다. 요금은 1시간에 1천원. 1시간이 지나면 30분 단위로 1천원씩 추가요금이 발생하고, 1시간마다 스테이션에서 재 대여하면 기본요금 1천원으로 하루 종일 이용할 수 있다. ① 상암 코스 : 자연+전시, 가족나들이에 적합한 코스 ○ 코스 요약: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월드컵공원→누리꿈스퀘어 디지털파빌리온 (7km) ○ 소요 시간: 50분~3시간 ○ 공공자전거 스테이션 위치: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 1번 출구 상암 투어 코스는 월드컵경기장역에서 출발해 역으로 다시 돌아오기까지 자전거하이킹만 즐기면 50분, 여유 있게 상암동을 둘러보는 코스로 즐긴다면 3시간 정도 걸린다.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 1번 출구 공공자전거 스테이션에서 자전거를 빌려 타고 월드컵공원을 향해 출발. 하늘공원이 표시된 이정표를 따라 가다가 구름다리를 건너 왼쪽으로 난 널찍한 자전거길이 보이면 속도를 조금 올려보자. 시원하게 뻗은 자전거길 끝에서 커브를 돌면 월드컵공원의 명소로 소문난 '하늘공원 메타세콰이어길'을 만날 수 있다. 춘천 남이섬 못지 않은 장관이 펼쳐진다. 메타세콰이어길에서 하늘공원과 노을공원 사이 도로인 하늘공원로로 가면 건너편에 신진 미술작가들의 작업공간인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가 나타난다. 가끔 이곳에서는 특별전을 시민들에게 공개하는데, 현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