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행사가 진행 중인 `2017 여성마라톤대회`의 모습 ⓒ김영배

여성마라톤대회와 ‘히포시(He For She)’

문화행사가 진행 중인 `2017 여성마라톤대회`의 모습 지난 5월 13일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오늘의 나, 내일을 달린다’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7여성마라톤대회’가 열렸다. ‘여성문화네트워크’에서 주관하고 서울시와 (주)여성신문사가 주최한 이 행사는 올해로 17주년을 기념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개회를 선언하였다. 이날 박원순 시장은 “일상 속 평범함이 특별해지는 순간”이라고 전하며 “5월의 싱그러움과 서울의 매력을 마음껏 느끼시고 가족들과 함께 도란도란 정다운 이야기도 나누면서 삶의 활력도 충전하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후 상암동 평화의 광장에 모인 9,000명의 선수와 가족, 친지들은 10km러닝, 5km러닝, 4km걷기 등을 시작했다. 대회가 끝난 후에는 10km·5km 러닝 참가자 중 1·2·3등을 구분하여 소정의 상금을 지급했다. 여성마라톤대회는 과거 한강 둔치에서 개최했으나, 올해는 넓고 교통이 좋은 상암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서 개최돼 성황을 이뤘다. 이름은 ‘여성마라톤대회’지만 남성들도 꽤 많이 참여해 눈에 띄었다. 부부·애인·남매간 선수로 함께 뛰면 호흡이 잘 맞을 것으로 보인다. `싱글맘의 날` 캠페인을 홍보 중인 부스 ‘2017여성마라톤대회’는 단순한 체육경기형 마라톤대회가 아니다. 여성 관련 각종 이슈 전파와 교육, 정책지원, 음악공연, 오락 놀이, 기념품 제공 등 특색 있는 내용으로 진행됐다. 다양한 협찬사와 참가자들의 부스도 눈에 띄었다. 서울시 여성정책부서의 ‘일자리 부르릉 버스’와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차량’ 등도 배치됐다. 특히, 원불교 서울교구 ‘여의도교당’은 부스를 열고 40명의 인원이 참가해 여성에 대한 관심을 소리 없이 웅변하는 모습이 이채롭게 보였다. 김덕수 교무의 인솔로 참석한 교도들은 하나같이 “원불교에서 여성의 지위나 대우는 특별하다”라고 말했다. 오늘 인솔자인 김덕수 교무도 여성이었다. 단일팀으로서 가장 큰 부스를 이용하고 종교단체 중 유일하게 참석한 것을 보면 원불교의 여성 역할...
2011060303015057_mainimg

공연 보는 동안 아이 돌봐드려요!

“언제 공연장에 가봤는지 기억조차 나지 않아~.”“난 공연장이 어떻게 생겼는지도 잊어버린걸~.” 어린 자녀를 둔 여성들의 이러한 대화를 엿듣게라도 된다면, 정말 그럴 수밖에 없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잠시도 가만히 있지 않고 돌아다니며 재잘거리는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들어갈 수 있게 허락을 하는 공연장도 없을뿐더러, 공연을 보러 간다는 이유로 시부모님이나 친정 부모님께 아이를 맡기는 것도 마음이 편치 않기 때문이다. 간혹 세종문화회관이나 국립극장 등 일부 대규모 문화예술기관에서는 공연 시간 동안 아이를 맡아 돌봐주는 놀이방을 운영하고 있지만, 대학로 소극장 등 소규모 공연장에는 그러한 시설이 운영되는 곳이 거의 없는 실정이다. 이처럼 육아로 인해 문화생활을 즐길 기회가 적은 여성들의 소극장 공연 관람을 돕기 위해 서울시는 공연 관람 시간 동안 아이를 일시적으로 돌봐주는 ‘여성행복 아이돌봄센터’를 오는 18일(토)부터 시범 운영한다. ‘여성행복 아이돌봄센터’는 서울시 공연장의 1/3 이상이 밀집한 대학로 서울연극센터 3층에 있다. 지하철 4호선 혜화역 4번 출구로 나오면 바로 찾을 수 있다. 시는 지난 4월 대학로의 ‘혜화어린이집’을 ‘여성행복 아이돌봄센터’로 선정하고 보육실 환경 개선을 진행하고 있다. 대학로 '여성행복 아이돌봄센터'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2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되며 공연 관람 시간 동안 이용이 가능하다. 이용 요금은 1회 이용 시 2천원으로 일반 시간제 보육서비스보다 저렴하다. 이용대상은 24개월 이상부터 만5세 미만(2005.1.1 이후 출생)인 미취학아동.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14:00~18:00)시간대와 저녁(18:00~22:00) 시간대별로 각각 20명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이용을 원하는 시민은 6월 3일(금)부터 서울특별시 여성이 행복한 도시 홈페이지(http://women.seoul.go.kr)에서 사전 예약을 하면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여성들의 반응 및 이용 현황 등을 고려하여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