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2일 서울광장에서 에너지의 날 행사가 개최된다.

22일 에너지의 날, 밤 9시 불을 끄고 별을 켜요!

8월 22일 서울광장에서 에너지의 날 행사가 개최된다 22일 에너지의 날을 맞아 밤 9시 서울시청과 N서울타워, 63스퀘어 등 서울의 주요 랜드마크 건물들의 불이 일제히 꺼진다. 에너지시민연대의 주최로 매년 8월 22일 전국 11개 시·도에서 진행되는 에너지의 날 행사는 올해로 16회째를 맞이했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 등이 후원하며, 에너지·환경단체, 학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약 5,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한다. 이번 에너지의 날은 ‘불을 끄고 별을 켜다’를 주제로 밤 9시 정각부터 9시 5분까지 5분간 소등 행사를 진행한다. 서울시는 시민청, 서소문청사, 서울시의회, 서울도서관 등 서울시 청사를 비롯해 산하기관청사와 자치구 청사가 참여한다. 국회의사당, N서울타워, 63스퀘어, LG트윈타워, 예술의전당, 한강대교,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박물관, 한국공항공사 서울지부, 그랜드앰배서더서울호텔, 파크하얏트서울호텔, 호텔롯데월드, 호텔신라, 압구정 갤러리아백화점 등 서울시내 주요 건물들도 5분간 소등에 참여한다. 서울광장 소등 전후 사진 또한 시민들과 함께하는 에어컨 적정온도 지키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서울시·자치구 청사 등도 행사 당일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에어컨 설정온도 2℃ 올리기’에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전력피크시간(오후2시~3시)에 6.3MW 규모의 ‘서울시 가상발전소’를 가동해 1시간 동안 약 6,000kWh의 에너지 절약에 동참한다. 가상발전소란, 전기사용이 집중되는 시간대에 전기사용을 줄이면 전력시장에서 가격으로 보상받는 ‘수요자원 거래제도’로 서울시는 2015년부터 이를 보이지 않는 '가상(virtual)발전소'로 지칭해왔다. 서울시는 지자체 최초로 지난 2015년부터 물재생센터, 아리수정수센터, DDP 등 시소유의 20개 건물과 시설에서 6.3MW급 가상발전소를 운영 중이며, 2025년까지 25개 자치구의 중소규모 수요자원을 모아 가상발전소를 1...
원전하나줄이기 상징 ‘동글이’

원전하나줄이기센터 새단장…방문후기 이벤트 진행

원전하나줄이기 상징 ‘동글이’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정보센터가 노후시설을 정비하고 정보시스템을 개선하는 등 새롭게 단장해 11월 5일 재개관했다. 원전하나줄이기정보센터는 오래된 나무, 폐유리병, 폐교 마룻바닥 자재 등을 재활용해 지어졌으며, 방문 및 교육 참여를 통해 매년 2만명 정도의 시민이 이용하고 있다. 이번 새단장을 통해 센터 내 다양한 참여형 전시물을 설치했다. 정확한 정보 제공을 위해 공간 구성도 새롭게 했다. 전체 공간은 ▲원전하나줄이기 History존 ▲원전하나줄이기 정책존 ▲참여존 ▲서울에너지 전광판 등 총 4개의 존(Zone)으로 꾸며졌다. ‘원전하나줄이기 History존’에서는 시선 이동에 따라 정보가 바뀌는 렌티큘러(Lenticular)를 적용했다. 원전하나줄이기 정책의 추진 배경과 성과를 확인할 수 있다. ‘원전하나줄이기 정책존’에서는 디지털 콘텐츠로 다양하고 정확한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개선했으며 주요 정책별 사업내용, 행사소식 등 최신정보를 알 수 있다. ‘참여존’에서는 증강현실(AR)를 활용해 시민, 마을, 단체별 참여 가능한 정책 정보를 알아보고 몇 가지 설문을 통해 내게 필요한 정보를 찾아 볼 수 있다. ‘서울에너지 전광판’에서는 에너지 자립마을의 현황과 주요 성과, 지역별(북서부, 북동부, 남서부, 남동부) 투어 코스 정보를 제공한다. 원전하나줄이기 정보센터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토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된다. 일요일과 공휴일은 휴관한다. 무료 교육 프로그램은 사전 예약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아울러 원전하나줄이기정보센터는 이번 새단장을 기념해 방문후기 이벤트와 열쇠고리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한다. SNS(페이스북,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에 새단장한 원전하나줄이기정보센터 방문후기를 올리고 2주 이내 재방문해 작성한 후기를 보여주면 선착순 30명에게 텀블러를 제공한다. 열쇠고리 체험은 짜투리 원목을 활용해 열...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 4일부터 선착순 접수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 서울시는 기후변화와 에너지문제, 에너지절약법을 찾아가 가르치는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 프로그램 신청을 4일부터 받는다.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는 ‘에너지빵빵 해로(1톤)’와 ‘지구수호대 해요(3.5톤)’ 2대의 차량이 학교, 마을 등을 누비며 신재생에너지, 자원순환, 에너지절약 등을 주제로 대상별, 장소별 맞춤형 교육을 진행한다. ‘에너지빵빵 해로(1톤)’는 ▴에너지로 살림하기 ▴에너지 프로슈머되기, ▴에너지로 이웃 만나기 ▴에너지로 자연, 생명가꾸기 등 4가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지구수호대 해요(3.5톤)’는 재미있는 놀이와 체험활동을 통해 에너지절약 및 환경의 소중함을 깨닫는 미션 중심의 활동으로 ▴태양의도시 서울을 만들어라 ▴버리는 것을 활용하라 ▴빗물을 이용하라 ▴에너지자립마을을 만들어라 등으로 구성돼 있다. 2018년 상반기에는 총 101개 학교 및 기관에서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 프로그램을 운영했으며, 교육에 직접 참여한 교사와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 하반기(8월~11월) 프로그램 신청을 원하는 단체나 학교는 4일부터 원전하나줄이기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으로 접수 가능하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는 시민이 원하는 장소로 찾아가는 에너지 체험교육으로 인기가 높다”며 “조기 마감이 예상되니 서둘러 신청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 해로(1톤차량) 마을닷살림협동조합 02-3280-6684 / 해요(3.5톤차량) e에듀 010-5121-135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