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병원 내 전시

‘저염식‧채식의 날’ 어린이병원도 참여합니다

어린이병원 내 전시 5월 23일부터 27일까지 서울시 어린이병원은 환자와 보호자, 지역주민, 직원이 함께하는 ‘건강증진 주간행사’를 실시합니다. 어린이병원은 2012년 WHO 건강증진병원 가입 및 2013년 건강증진병원 선포를 계기로 지속적인 건강증진병원 사업을 실시해왔습니다. 이번 주간행사는 시민들이 건강증진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고 환아와 가족, 시민 모두가 일상생활에서 건강을 실천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 ▲ 둘레길 걷기행사 ▲ 명사 초청 인문학 강좌 ▲ 건강증진 및 감염예방 캠페인 ▲ 어린이병원 손(手) 클린 왕 선발 ▲ 뷰 박스를 이용한 손 위생 체험장 운영 ▲ 저염식의 날, 채식의 날 운영 등 식생활 개선 영양활동 등이 진행됩니다. 우선, 인터넷·게임 중독 예방에 관심 있는 보호자, 직원 및 지역주민에게 라는 주제로 '인터넷·게임 중독' 치료분야 우리나라 최고 권위자인 한덕현 중앙대학교 교수를 초빙하여 특별 강연을 실시합니다. 강연은 25일 오후 3시부터 1시간 동안 어린이병원 1층 강당에서 열립니다. 그리고 병원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식생활 개선을 위한 영양활동인 ‘저염식의 날’과 ‘채식의 날’을 지정 운영하고, ‘직원이 건강해야 병원이 건강하다’는 이념으로 병원 내 건강증진계단 오르기, 둘레길 걷기 등 늘 생활 속에서 운동을 실천할 수 있도록 유도합니다. 특히 건강증진 주간행사 기간 중에는 인릉산 둘레길 걷기행사도 진행됩니다. 또, 병원에서 가장 중요한 병원감염을 예방하고 손 위생의 중요성을 인식시키기 위해 무작위로 직원들의 손 미생물 배양 검사를 실시해, 깨끗한 손을 ‘어린이병원 손 클린 왕’으로 선정합니다. 병원을 내방하는 시민들에게는 평소에 손 위생을 실천할 수 있도록 손 씻기 상설 체험장에 뷰(View) 박스를 이용한 체험 부스도 운영합니다. 김재복 어린이병원장은 “환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인증의료기관의 사명을 가지고 어린이 건강 안전망 병원의 역할을 다하며, 지역과 함께 하는 따뜻한...
괜찮아, 잘하고 있어!

[포토] ‘괜찮아, 잘하고 있어!’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이 5월 9일까지 서울시청(신청사) 1층 로비에서 아주 특별한 전시회를 개최합니다. '괜찮아, 잘하고 있어!'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어린이병원 미술치료실에서 운영하는 '상상애플미술원'에 참여한 아동․청소년들의 미술치료 작품과 영상 스틸 컷으로 구성됐습니다. 상상애플미술원은 어린이병원에 내원하는 아동청소년들이 또래 구성원 안에서 자기를 표현하고 잘 어울리면서 세상과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프로젝트 형식의 미술치료 프로그램입니다. 근사한 작품은 아니지만 그림 하나하나에 아이들 미술치료 활동을 통해 자신감을 가지고 사회구성원들과 어울리고 교감하는 방법을 알게 된 과정들이 담겨 있습니다. "괜찮아, 잘하고 있어"라고 말이 필요할 때 시청에 오셔서 우리 아이들의 작품을 감상해보세요. 봄볕처럼 따뜻한 기분을 느끼실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마법사니까 괜찮아(미취학반) 느려도 괜찮아(미취학반) 서로 도와주니까 괜찮아(미취학반) 함께라서 괜찮아(청소년반) ...
삼성발달센터 조감도

국내 최대 어린이 발달장애 치료센터 생긴다

삼성발달센터 조감도 서울시가 내곡동 어린이병원 내에 연면적 1만1,950㎡,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의 국내 최대 어린이 발달장애 통합치료센터를 건립합니다. 조기진단-개인별 맞춤 치료-추적관리(정신건강의학과-소아청소년과-재활의학과 전문의 협진)가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국내 유일의 발달장애 치료센터로, 아시아 최고를 지향하는 한국형 표준 모델을 제시한다는 계획입니다. 현재 어린이병원에 1년 이상 장기 치료를 위해 대기 중인 발달장애 어린이만 1,700여 명으로, 센터가 문을 열면 현재 1~4년인 대기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해 보다 많은 어린이들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아울러 시는 대기 환자 중에서도 가장 시급을 요하는 중증 문제행동 대기환자 치료를 위해 2019년까지 점진적으로 5개팀(팀당 주 치료사 1명+보조 치료사 2명)으로 확대해 2020년부터는 대기문제를 100% 해소할 예정입니다. 시는 적시 치료 및 악화방지, 기능개선을 통해 치료받는 환자 1인 당 최대 13억(의료비, 경제활동 불능 기회비용, 장애 수당 등)의 사회적 비용 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번 센터 건립은 2012년 박원순 서울시장이 발달장애 어린이 부모들과 간담회를 갖는 과정에서 그 필요성이 제기됐으며, 이후 2013년 삼성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200억 원을 기부하며 급물살을 타게 됐습니다. 2017년 5월 개관을 목표로 22일에 센터 착공을 위한 첫 삽을 뜹니다. 삼성발달센터는 층별로 ▲지하 2층 주차장 ▲지하 1층 재활치료 목적의 다목적 체육관, 카페테리아, 영상놀이터 등 ▲1층 협진실, 진료실, 검사실, 심리치료실 등 ▲2층 작업치료실, 언어치료실, 음악치료실, 미술치료실 등 ▲3층 인지치료실, 집단치료실, 병원학교 등 ▲4층 문제행동치료실, 낮병동 등 ▲5층 대강당, 세미나실 등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특히 체계적인 치료를 위해 갖춰지는 9개 치료실이 개별 환자 중심의 맞춤형 치료(심리치료, 언어치료, 행동치료 등)를 제공합니다. ...
201312201047581_mainimg

나도 주인공이다!

정서 및 발달장애 아동·청소년 30여 명이 예술을 통해 그들의 소망을 이야기한다. 서울시 어린이병원은 연말을 맞아 사회 적응력이 필요한 아동·청소년들로 구성된 '상상애플미술원 영화제 및 작품 전시회'를 개최해 1년 동안 준비한 실력을 뽐낸다고 밝혔다. 올해로 4회를 맞이한 이 행사는 23일(월) 오후 5시 '나도 주인공이다!'라는 주제로 서울시 어린이병원 동관 1층 강당에서 열린다. 어린이병원 동관과 서관 연결 복도에서 작품 전시회도 열리는데, 기간은 25일까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영화제에 참여한 아이들은 총 30명으로, 이들은 예술을 통해 자기표현과 자기존중감, '우리'의 소중함과 다양성에 대해 배우고 있다. 이번 행사는 그 협동 작업의 일환으로 아이들은 영상 제작팀의 구성원이 되어 직접 영화 주인공과 세트제작, 시나리오, 목소리 더빙 등에 참여했다. 영화제 1부는 단편 애니메이션 상영, KBS공채 탤런트 모임인 한울타리의 아동 연극 등으로 꾸며진다. 2부는 30여 명의 상상애플미술원 정서 및 발달장애 아동청소년들과 영화 제작팀들이 마음을 담아 만든 영화 상영 및 시상식이 진행된다.  서울시 어린이병원은 정서 및 발달장애 아동·청소년들이 사회성 발달은 물론,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지난 2011년, 2012년, 2년에 걸쳐 80여 명의 아이들이 참여한 1,2,3회 상상애플미술원 작품 전시회 및 영화제를 본원과 외부 전시관에서 개최한 바 있다.  서울시는 이번 영화제 및 전시회를 통해 아동청소년들이 미술을 매개로 사회와 소통하고 자신감과 성취감을 얻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의 : 서울시 어린이병원 02-570-818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