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30410023396_mainimg

우리 아이도 어린이기자 시켜볼까?

서울시에서 어린이신문 '내친구서울' 발간에 동참할 2013년도 어린이기자를 모집한다. 내친구서울은 서울시내 초등학교 3~6학년 어린이에게 배부되는 서울시 어린이신문으로, 체험프로그램 안내, 또래들의 이야기, 학습정보, 문화정보 등이 수록되어 있다. 매년 3월 어린이기자를 모집한 후, 탐방취재, 인터뷰 등에 참여한 어린이기자들의 다양한 취재기사가 신문에 게재된다. 지원 대상은 서울시내 초등학교 3학년부터 6학년으로 응모 기간은 3월 4일(월)부터 21일(목) 밤 12시까지다. 기자로 활동하고 싶은 어린이는 기자 지원서와 지정주제 1편을 서울시홈페이지(http://www.seoul.go.kr)를 통해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기사 주제는 '꼼꼼 원순 시장님께-서울이 좋아요! 더 좋은 서울을 꿈꿔요!', '우리 동네 자랑' 중 하나를 선택하여 작성하면 되고, 200자 원고지 3매 분량이다. '내친구서울' 어린이 기자가 되면 기자 활동에 필요한 어린이 기자증과 기자수첩을 받고, 서울시 주관 행사 및 인터뷰, 다양한 탐방취재에 참가할 수 있다. 기사쓰기는 내친구서울 커뮤니티(http://club.seoul.go.kr/kid)에서 할 수 있다. 우수 기사는 서울시 어린이신문 '내친구서울'에 게재된다. 2년 동안 기사를 쓰며 열심히 활동한 모범 어린이기자는 서울시장 표창을 받을 수 있다. 2012년도 '내친구서울' 어린이기자들은 홍은예술창작센터, 한강미션트레킹, 탈놀이마당극, 한성백제박물관 등을 취재하고 동화작가 고정욱, 서울시 홍보대사인 개그맨 이수근씨 인터뷰, 일일 시민시장에 참여하며 어린이신문 제작에 참여했다. ■ 내친구서울 어린이기자 모집  • 대상 : 서울시내 초등학교 3~6학년 어린이  • 기간 : 3.4(월)~21(목) 밤 12시까지  • 온라인 접수 : 서울시홈페이지(http://www.seoul.go.kr)  • 지원서류 : 기자 지원서, 지정주제 기사 1편    ('꼼꼼 원순 시장님께-서울이 좋아요! 더 좋은 서울을 ...
2012022711093440_mainimg

어린이기자 하면서 꿈을 키워요

  자라나는 새싹들이 내가 사는 도시의 역사와 현재에 대해 속속들이 알게 되고, 묵묵히 일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어 이 사회가 굴러간다는 사실에 대해 고마움을 갖게 되며, 그리하여 미래의 시민으로서 자부심을 갖고 성장할 수 있다면 이보다 더 좋은 교육이 어디 있을까? 게다가 글로서 자기 생각을 표현하는 능력까지 기르게 된다면? 서울시내 600여개 초등학교에 제작·배부하는 어린이신문 <내친구서울>의 제12기 어린이기자를 모집한다. 지원자격은 서울시내 초등학교 3학년~6학년생. 3월 2일(금)부터 21일(수) 밤 12시까지 지원서와 기사 1편을 서울시 어린이홈페이지(http://kid.seoul.go.kr) 또는 어린이기자 커뮤니티(http://club.seoul.go.kr/kid)를 통해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기사는 지정 주제인 ‘내가 가 본 서울의 명소’ 또는 ‘내가 어린이기자가 된다면?’ 중 하나를 선택해 작성하면 된다. 기사 분량은 원고지 3매다. 어린이기자가 되면 위촉장과 기자수첩을 받고, 신문 제작에 직접 참여하며, 서울시 주관 행사 및 다양한 탐방 취재에 참가할 수 있다. 2011년도 제11기 어린이기자들은 크루저요트, 서울시농업기술센터, 난지물재생센터, 아이디어 상상체험전, 강서농수산물도매시장, 중랑구보건소, 연희문학창작촌 등을 탐방취재 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어린이기자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 중에서 우수 기사는 <내친구서울>에 게재된다. 정헌재 시민소통담당관은 “어린이기자가 되면 다른 학교 친구들과 사귀며 새로운 것을 먼저 체험해 볼 수 있고, 내가 쓴 기사가 신문에 게재되면 보람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 시민소통기획관 시민소통담당관 02) 731-604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