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에서 어르신들이 근무하고 있다.

언더스탠드에비뉴, 어르신 일자리 이곳에 있다!

서울숲으로 가는 길에 언더스탠드에비뉴가 있다. ⓒ윤혜숙 서울숲으로 가는 길목에 ‘언더스탠드에비뉴’가 있다. 언더스탠드에비뉴는 서울숲 진입로 유휴 부지에 컨테이너 116개를 3층 높이로 쌓아 올린 공간이다. 이곳에 발을 들여놓으면 낯선 외국의 거리에 있는 듯 이국적인 풍경에 두리번거린다. 그래서일까? 서울숲으로 가던 길을 멈추고 참새가 방앗간을 찾듯 이곳에 들러보았다.  카페 서울숲(Cafe Seoul Fo'rest')의 탁 트인 건물 전경 ⓒ윤혜숙 카페에서 만든 열대과일 음료 ⓒ윤혜숙 왼쪽에 청량한 파란색의 세련돼 보이는 카페 '서울숲(Cafe Seoul Fo'rest)'이 눈에 들어온다. 계산대 앞에 여름 계절에 맞춰서 출시된 음료 포스터가 붙어 있다. 열대 과일로 만든 시원한 음료를 주문한 뒤 카페 내부를 천천히 둘러보았다. 카페가 널찍하다. 그래서 시선이 닿는 곳곳의 풍경이 답답하지 않다. 필자처럼 혼자 방문해도 머물러 있기 편안한 자리 배치가 돋보인다.  벽면 한쪽에는 ‘청년 일자리 카페, 도전하는 청년’이라는 글귀가 있다. 그래서인지 노트북을 앞에 둔 청년들이 곳곳에 진지한 태도로 앉아 있다. 주문한 음료를 테이블에 올려놓으니 마음은 벌써 푸르른 바닷가에 가 있는 것 같다. 분식점 '엄마손만두 소풍' ⓒ윤혜숙 카페 옆에는 ‘엄마손만두 소풍’이라는 점포가 있다. 만두, 김밥, 라면 등의 분식을 팔고 있었는데, 손으로 직접 만두를 빚는다고 한다. 공장에서 기계로 찍어내는 냉동만두의 맛과 비교할 수 있으랴! 만두를 즐겨 먹는 필자는 접시에 담긴 고기만두와 김치만두를 번갈아 먹었다. 한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만두는 속이 꽉 차서 늦은 오후, 출출해진 배를 부담 없이 채우기에 딱 좋았다.  카페 서울숲에 어르신들이 근무하고 있다. ⓒ윤혜숙 카페와 분식점, 두 매장에는 공통점이 있다. 계산대와 주방에 있는 직원들의 연세가 꽤 들어 보인다. 만 60세 이상의 어르신을 직원으로 두고 있었다. 어르신들을 직원으로 채용하는 회사는 어디일까 궁금해졌는데...
노원시니어클럽 생산품 : 원통형 꽃다발

“가성비 眞이어라” 서울시니어클럽 생산품 판매 재개

노원시니어클럽 생산품 : 원통형 꽃다발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서울시니어클럽'의 어르신일자리 생산품 판매가 재개됐다. 서울시는 건강하고 근로 능력이 있는 60세 이상 어르신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소득 지원과 사회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시니어클럽'을 운영·지원하고 있다. 현재 서울시니어클럽은 강남·성북·서대문구 등 총 16개소가 운영 중이다. 클릭 ☞ 시니어클럽 현황 코로나19로 서울시 모든 어르신일자리 사업이 중단됐으나, 지난 5월 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가 시작됨에 따라 어르신들의 소득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대면 사업부터 제한적으로 재개하게 됐다. 이에 16개 서울시니어클럽도 우수한 품질을 자랑하는 200여개의 제품들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클릭 ☞ 서울시니어클럽협회기관 생산품 리스트(pdf 파일) 시는 어르신들이 가족에게 주는 마음으로 정성껏 만든 제품인 만큼 판매량이 늘어나 어르신일자리 활성화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포시니어클럽 : 쿠키&머핀(좌) 송파시니어클럽 : 도시락(우) 은평시니어클럽 : 재활용&리폼사업단 문의 : 서울시니어클럽협회 02-358-3333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
응암노인복지관의 수생태해설사가 아이들에게 생태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어르신 5만 4천명에게 일자리 제공

응암노인복지관의 수생태해설사가 아이들에게 생태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가 올해 총 1,036억 원(국·시·구비 포함)의 예산을 투입해 5만 4,560명(2016년 11월말 기준)의 어르신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시는 매년 급격하게 증가하는 어르신에게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어르신의 생활안정과 사회참여 욕구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대비 9.5%(5,000여 명) 증가한 약 5만 4,000여 명의 어르신에게 일자리를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 어르신일자리 사업 유형별 실적(사업유형별 어르신 일자리 참여인원) 연도 계 공익활동 시장형 인력파견형 2015년(A) 49,850명 45,434명 3,201명 1,215명 2016년(B) 54,560명 34,622명 16,814명 3,124명 증감(B-A) 4,710명 △10,812명 13,613명 1,909명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자가 대상인 공익활동형 일자리에는 가장 많은 3만 4,000명의 어르신이 참여했다. 노노케어, 취약계층 지원 등 지역사회 공익증진을 위한 활동에 월 30시간 일하고 20만 원의 수당을 받는다. 공익활동형 일자리의 일환으로 추진된 ‘시각장애인 지하철안내도우미’ 사업의 경우 서울 환경에 적합한 틈새 일자리로 평가받았다. 시각장애인의 통행이 많은 38개 지하철역에서 총 548명의 어르신이 참여했다. 만60세 이상 어르신이 참여하고 20만 원 이상의 추가 소득 창출이 가능한 시장형 및 인력파견형 일자리는 참여 어르신이 작년도에 비해 올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르신 일자리 참여 현황 특히 기존 시장에서 제공하지 않는 긴급 보육수요에 대응해, 동네에 거주하는 어르신이 아이를 돌보는 ‘우리동네 아이돌봄기동대’를 시장형 일자리로 시범운영해 부모 등 이용자의 좋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민간기업과 손잡고 SH서울주택도시공사 임...
2013032805082857_mainimg

주차단속보조원 채용으로 어르신 일자리 창출

서울시가 어르신 일자리 창출의 일환으로 교통 분야 단속 업무를 보조할 어르신 500명을 모집한다. 만 55~70세 고령자를 대상으로 한 '주차단속보조원' 응시원서는 오는 4월 8일(월)부터 12일(금)까지 5일 간 접수를 받는다. 어르신 사회 참여기회 제공 차원, 5월부터 활동 서울시는 고령자의 사회 참여 기회와 생활 안정 기반을 제공하기 위해 '주차단속보조원'을 매년 모집해 왔다. 높은 경제 수준과 고학력을 갖춘 5060 베이비부머 세대(2011년 기준 약 151만 명)가 신 노년층으로 급부상함에 따라 이들이 다양한 분야에 재취업하여 제2의 인생을 설계할 수 있도록 올해 2월 '서울시 인생이모작센터'를 개관했다. '서울인생이모작센터'에서는 노후설계·재능기부·창업·재취업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주차단속보조원을 비롯한 어르신 일자리도 발굴해 제공하고 있다. '주차단속보조원'은 주로 대형 쇼핑몰, 주요 교차로, 버스·택시 승차장 등 현장에 투입돼 주차 질서 계도 등의 교통 관련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주로 배치되는 곳은 시내 예식장, 백화점, 주요 교차로, 자전거도로, 버스·택시 승차장 등이며 원활한 도로 소통을 확보하고, 사고 예방을 위해 주차 질서 문란행위를 바로 잡는 역할을 수행한다. 한 보행자 안전을 위해 보도 위 주정차 차량에 대한 이동 계도 등 보행환경 개선을 위한 활동을 하게 된다. 서울시는 2004년부터 해마다 '주차단속보조원'을 모집해 왔으며, 지난해 200명 모집에 1,152명이 지원, 6:1에 육박하는 경쟁률을 보였다. 4월 8일 원서교부 및 접수를 시작으로 1차 서류심사, 2차 면접을 거쳐 4월 29일(금)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하며, 선발된 주차단속보조원은 5월부터 단계적으로 일선 현장에서 근무하게 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고령자는 은평구 불광동에 위치한 '서울인생이모작지원센터'(불광역 2번 출구에서 도보 5분거리, 구 질병관리본부 내)를 방문해 원서를 접수하면 된다. 한편 서울시는 주차단속보조원을 시기별로 모집하는데 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