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종·명성황후 가례 재현 행사

1866년 고종과 명성황후 혼례, 20일 운현궁서 재현

고종·명성황후 가례 재현 행사 서울시는 오는 20일 운현궁에서 조선 제26대 왕이자, 대한제국 제1대 황제 고종과 명성황후의 국혼례를 재현하는 ‘고종·명성황후 가례 재현 행사’를 개최한다. ‘고종·명성황후 가례 재현 행사’는 1866년(고종 3) 음력 3월 21일 거행된 15세의 고종과 16세의 명성황후 민씨의 국혼례를 재현하는 행사다. 이번 행사에서는 왕비로 책봉된 명성황후가 책명을 받는 ‘비수책(妃受冊)의식’, 고종이 왕의 가마인 어연을 타고 운현궁으로 행차하는 ‘어가(御駕)행렬’, 궁중에서 경사스런 잔치에 연예(演藝) 되었던 공연 ‘궁중정재(宮中呈才)’, 고종이 예비 왕비의 거처인 별궁에 친히 거동해 명성황후를 맞이하는 ‘친영(親迎)의식’ 등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비수책(妃受冊)의식은 왕비가 왕비 책봉을 위해 나온 정사(正使) 일행을 영접하고 책봉 교명을 받는 의식이다. 어가행렬은 고종이 가례를 위해 왕의 가마인 어연(御筵)을 타고 호위 관원 및 군사들과 함께 운현궁으로 행차하는 것으로, 고종이 인사동 사거리에서 운현궁으로 들어오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어가행렬구간(☞ 이미지 크게보기 클릭) 궁중정재(宮中呈才)는 궁중잔치인 연향(宴享)에서 펼쳐지는 종합예술공연으로 고종과 명성황후의 혼례를 축하하는 궁중무용 아박(牙拍)과 춘앵전(春鶯囀)을 시작으로, 북을 가운데 두고 추는 군무인 무고(舞鼓)까지 평소 접하기 어려운 궁중무용 공연이 진행된다. 친영(親迎)의식은 국왕이 왕비를 맞아들이는 의식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궁중혼례 절차를 고증에 따라 재현하여 선보인다. 고종·명성황후 가례 재현 행사 정영준 서울시 역사문화재과장은 “깊어가는 가을, 도심 속 아름다운 고궁 운현궁으로 나들이 오셔서 조선시대의 왕실 혼례는 어떤 모습이었는지 생생하게 느껴보시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고종·명성황후 가례 재현 행사’ 및 운현궁의 다양한 행사 프로그램은 운현궁 홈페이지에서 확...
13일, 광화문광장에서는 조선시대 어가행렬을 재현한 성화봉송 행사가 열렸다.ⓒ김진흥

30년 만에 서울을 밝힌 올림픽 ‘성화봉송’ 현장

13일, 광화문광장에서는 조선시대 어가행렬을 재현한 성화봉송 행사가 열렸다. 30년 전, 대한민국 수도를 밝혔던 올림픽 성화가 다시 한 번 서울을 찾았다. 지난해 11월 1일부터 전국 방방곳곳을 다녔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서울에 입성했다. 1988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이었다. 성화봉송은 올림픽의 가장 중요한 상징이자 가장 큰 이벤트 중 하나로 꼽힌다. 대회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공식행사로 전 국민의 참여 속에서 올림픽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크게 기여한다.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은 ‘Let Everyone Shine’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이라는 주제로 펼쳐졌다. 이는 꺼지지 않는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누구나 가지고 있는 꿈과 열정, 미래를 비춰준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올림픽 성화는 지난해 10월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돼 11월 1일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어 전국적으로 101일간 전국 17개 시도를 경유하며 2,018km를 7,500명의 성화봉송 주자들이 참여하며 평창동계올림픽을 응원하고 있다. 그리고 하루 성화봉송이 끝나는 저녁에는 지역축하행사가 열려 시민들과 함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남부 지역들과 인천광역시를 거쳐 서울로 온 올림픽 성화는 지난 1월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서울 전역 곳곳을 누볐다. 4일간 4개 코스, 총 103km 구간을 600여 명이 나눠 달렸다. 성화봉송 주자들(좌)과 이를 환영하는 시민들(우) 성화봉송 주자는 일반 시민을 비롯해 사회 각계각층 유명인사들이 참여했다. 박용택 LG트윈스 선수, 전 농구 국가대표 서장훈, 축구 영웅 차범근 등 전·현직 운동선수들부터 배우 박보검, 모델 한혜진, 가수 전소미 등 연예인들, 어르신, 장애인 등 서울시 추천 주자 42명까지 남녀노소 다양하게 참여했다. 대부분 성화봉송 주자들은 흔치 않은 기회라는 점에서 매우 기쁜 나머지 흥분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김말복 씨는 “성화봉송에 참여할 수 있게 돼 영광이다. 평창동계올림픽이 남북이 ...
청계천에서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

봄날의 거리데이트를 좋아하세요?

청계천에서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 날씨는 따뜻하고 바람은 살랑~ 불어오고, 걷기만 해도 좋은 계절이죠. 특히 연인들에게는 거리데이트를 즐기기에 참 좋은 계절이 아닌가 합니다. 이왕이면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지는 보행전용거리를 걷는 건 어떠세요. 주말 산책길로 사랑을 받았던 청계천로 보행전용거리가 즐길거리가 가득한 문화공간으로 업그레이드 됐습니다. 또 29일 이번주 토요일 인사동거리에서는 어가행렬도 볼 수 있으니 시간이 된다면 놓치지 마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청계천 보행전용거리에서 펼쳐지는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야시장, 나눔장터 등 볼거리 먹을거리 풍성~청계천로 보행전용거리 2005년 11월부터 주말 산책공간으로 시민들의 큰 사랑을 받아왔던 청계천로 보행전용거리가 먹거리와 살거리가 가득한 공간으로 다시 태어났다. 현재 청계천로 보행전용거리에서는 2017년 3월부터 매주 토요일, 일요일마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이 열리고 있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은 가장 한국적인 야시장을 콘셉트로 갖가지 먹거리가 가득한 푸드트럭 30대와 정성 가득한 핸드메이드 제품를 판매하는 50여개의 마켓으로 이뤄져 있다. 또 풍등 퍼레이드, 소원편지쓰기 등 다채로운 볼거리도 제공하고 있다. 스테이크, 바비큐, 타코, 피자, 크레페, 아이스크림 등 맛있는 먹거리와 가죽공예, 방향제, 수제 액세서리 등 각종 살거리가 가득한 밤도깨비 야시장은 10월 29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4시 30분~오후 9시 30분, 일요일 오후 4시~오후 9시, 모전교~광교에서 운영될 예정이다. ■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 ○ 일시 : 매주 토요일 16:30~21:30, 일요일 16:00~21:00 ○ 장소 : 모전교(무교동사거리)~광교(광교사거리) ○ 문의 : 소상공인지원과 02-2133-553 광화문 희망나눔장터 시민과 함께 희망을 나누는 희망나눔장터는 매월 1·3주 일요일 광화문광장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