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촌한강공원에 조성된 대나무숲

서울에 첫 대나무 테마숲길…5개 ‘한강숲’ 조성 완료

이촌한강공원에 조성된 대나무숲 서울에 대나무를 테마로 한 첫 숲길이 생겼다. 서울시가 이촌한강공원에 대나무 5,471주를 비롯해 다양한 관목류를 식재해 약 1km의 산책로를 조성했다. 또한 이촌~난지한강공원에는 하늘을 향해 시원하게 뻗은 미루나무 1,307주를 심어 6km의 산책길을 만들었다. 한강의 수평적 경관에 미루나무의 수직적 리듬감이 더해져 고즈넉한 강변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이처럼 이촌‧난지한강공원 등 5개 한강공원에 총 1만 1,707주의 수목을 심는 ‘한강숲’ 조성 사업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차별화된 3가지 다른 기능의 모델을 만들어 한강의 위치나 특성에 맞도록 적용했다. 3가지 모델은 ▴생태숲-한강 자연성 회복(한강 수변부에 갯버들, 버드나무 등 식재) ▴이용숲-쉼터 확충(시민들이 이용하는 둔치에 그늘목 식재) ▴완충숲-미세먼지‧소음 완충(도로변에 흡착능력 뛰어난 수종 식재)이다. ■ 한강숲 3가지 모델 · 생태숲 : 수변부 갯버들, 버드나무 등 식재로 자연성 회복 · 이용숲 : 둔치에 쉼터 역할 그늘목 식재 및 다양한 경관 연출 · 완충숲 : 도로변 소음과 경관 완충기능 강화 이번에 조성한 5개 한강숲은 ①이촌한강공원 대나무숲-완충숲(일명 ‘댓바람숲’) ②이촌~난지한강공원 구간-이용숲(미루나무길) ③반포한강공원-완충·이용숲 혼합 ④양화한강공원-완충숲 ⑤난지한강공원-이용숲이다. 이촌한강공원 대나무숲-완충숲은 여러 전문가들의 면밀한 현장자문과 회의를 거쳐 동작대교 주변 대나무 녹지를 확장해 사계절 푸른 녹음을 즐길 수 있는 ‘댓바람숲’으로 조성했다. 이촌~난지한강공원 미루나무길 이촌~난지한강공원 구간-이용숲은 서울시가 2017년부터 한강동서를 잇는 약 40km 길이의 ‘미루나무 백리길’을 조성해온 가운데, 마지막으로 남은 구간 6km에 미루나무를 심어 완성시킨 숲길이다. 반포한강공원은 완충‧이용숲을 혼합해 조성했다. 우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