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공원 소풍결혼식

꿈꾸던 숲속 결혼식, 서울 4개 공원에서 무료 신청!

월드컵공원 소풍결혼식 어마어마한 비용을 들이는 거창한 결혼식보다는 두 사람만의 아이디어로 만드는 특별한 결혼식을 꿈꾼다면? 환경과 자연까지 생각한 ‘공원에서의 작은 결혼식’이 딱 입니다. 서울시는 올해 4개 공원에서 작은 결혼식에 참여할 예비부부를 모집합니다. 4곳 모두 대관료가 무료, 하루 1~2예식으로 여유롭게 진행됩니다. 모집일정과 신청방법을 확인해보세요. 서울시는 올해 에너지와 자원을 절약하는 ‘공원에서의 작은 결혼식’을 ▲월드컵공원 ▲시민의숲 ▲용산가족공원 ▲남산공원 등 서울의 4개 주요공원에서 진행, 예비 신랑신부 144팀의 결혼식 대관 신청을 접수받는다. ① ‘월드컵공원’ 소풍결혼식, 2월 1일부터 선착순 모집 (40팀) 공원에 소풍 온 듯 즐기는 예식, 환경을 생각하고 자연과 하나 되는 예식 ‘월드컵공원의 소풍결혼식’이 5년째 진행되고 있다. 올해 예식은 3월 2일부터 11월까지 운영되며, 현재 2월 1일부터 선착순 접수를 받고 있다. 월드컵공원 소풍결혼식은 평화의공원 내 평화의정원에서 진행된다. 넓은 잔디밭 버진로드를 중심으로 양쪽에 세워진 대형 미송나무의 하얀색 천막은 야외결혼식의 느낌을 물씬 풍기게 할 뿐만 아니라 해가 있을 때는 시원한 그늘도 제공해준다. 신랑신부는 이곳을 자유롭게 장식하고 꾸며도 좋다. ‘소풍결혼식’의 취지를 살려 ▲재생용지 청첩장 사용 ▲일회용 생화 사용 제한 ▲피로연은 비가열 음식(도시락, 샌드위치), ▲하객수 150명 이내 등을 권장하고 있다. ‘소풍결혼식’은 서울시민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공모를 통해 선정된 3개 협력단체 중 1곳을 선정해 맞춤형 예식을 할 수 있다. 문의 : 서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 02-300-5571 시민의 숲 아름다운 꽃이 가득한 꽃길 결혼식 ② ‘시민의숲’ 꽃길 결혼식, 2월 28일까지 모집 후 심사선정 (16팀) 시민의숲 특유의 우거진 숲에서 웨딩사진을 찍고, 깔끔한 공원 야...
양재시민의숲 야외예식장은 2018년부터 작은결혼식 전용으로 전환된다

양재시민의숲 예식장 내년 대관 11월20일부터 신청 접수

양재시민의숲 야외예식장은 2018년부터 작은결혼식 전용으로 전환된다 ◈ 양재시민의숲 야외예식장-지도에서 보기 ◈ 내년 4~6월에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라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양재시민의숲 야외예식장을 염두해 보자. 서울시는 해당기간 결혼식 대관을 11월20일부터 12월11일까지 공개모집한다. 양재시민의숲 야외예식장은 올해까지 운영방식과 달리 내년부터 ‘작은결혼식’ 전용 예식장으로 운영된다. 이에 따라 시는 기존 선착순 신청제였던 방식을 공개모집 선발로 변경운영한다. 신청을 받아 내‧외부 위원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심사를 통해 총 28건을 선정하게 된다. 이용 조건은 다음 사항을 충족해야 한다. ▲양가 합산 하객규모 120명 내외 ▲일회용품 사용 최소화 ▲축하화환 공원 내 반입 금지 ▲출장뷔페 간소화 및 음식물 가열‧조리를 위한 화기 사용금지 등이다. 아울러 결혼식은 시가 공개모집 선정한 작은결혼식 지정 협력업체 4곳 중에 선택해 1곳과 진행해야 한다. 대관을 희망하는 예비부부는 작은결혼식에 대한 기획안과 신청서를 작성해 관련서류와 함께 이메일 또는 동부공원녹지사업소로 우편‧방문 제출하면 된다. 서초구 양재시민의숲 야외예식장은 공원 내 총 1,300㎡ 규모로 조성돼 있다.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인 자연환경과 하루에 1건만 진행하는 여유로운 예식 진행으로 예비부부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2016년부터 결혼식이 총 76회 치러졌다. 한편 시는 작은결혼식 전용 공간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양재시민의숲 야외예식장의 새 이름을 공모한다. 11월 20일부터 12월 18일까지 이메일로 누구나 자유롭게 응모할 수 있다. 최우수상 선정 시 양재시민의숲 작은결혼식의 브랜드 이름으로 쓰이게 되며, 총 100만원 상금이 주어진다. ■ 양재시민의숲 야외예식장 무료대관 신청 ○ 홈페이지 : 서울의산과공원(parks.seoul.go.kr) ○ 문의 : 동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 02-2181-1181 ○ 이메일 : dongbupa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