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재시민의숲 야외예식장 전경

대관비 무료! 양재시민의숲 야외결혼식 참여자 모집

양재시민의숲 야외예식장 전경 서울시가 내년 상반기(4월~6월)에 ‘양재시민의숲 꽃길결혼식’에 참여할 예비부부 25쌍을 오는 10월 1일부터 15일까지 보름간 모집한다. 양재시민의숲 야외예식장은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인 자연 환경, 1일 1식으로 진행되는 예식 등 일반 예식장에서 누릴 수 없는 특별함이 있어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들에게 선호도가 높다. 더욱이 대관료가 무료라 알뜰한 결혼식을 준비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더 없이 안성맞춤한 공간이다. ■ 양재시민의숲 야외예식장 운영개요○ 기간 : 2019년 4월~6월 (3개월) ○ 시간 : 매주 토·일요일 및 공휴일 09:00~17:00 월별 일자 4월 6, 7, 13, 14, 20, 21, 27, 28 5월 4, 5, 11, 12, 18, 19, 25, 26 6월 1, 2, 6, 8, 9, 15, 16, 22, 23 특히 올해부터는 ‘공원에서의 친환경 작은 결혼식’ 개념에 맞춰 하객 규모를 양가 합산 120명 내외로 제한되며, 예식 진행을 서울시가 지정한 4개의 작은 결혼식 협력업체와 해야 한다. 또한 ▲피로연 음식 간소화 ▲화기 사용 금지 ▲축하 화환 반입 금지 ▲일회용품 사용 최소화 등의 운영 원칙이 만들어졌다. 신청을 원하는 예비부부는 ‘본인들이 만들어가고자 하는 작은 결혼식에 대한 기획안’과 ‘신청동기’ 등을 작성해 이메일(dongbuparks@seoul.go.kr) 또는 우편·방문(서울시 동작구 여의대방로20길 33 동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심사를 거쳐 최종 25쌍이 선정되며 결과발표는 10월 19일 오후 5시 ‘서울의 산과 공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식 대상자로 선정되면 지정 협력업체 4곳 중 1곳을 선택해 예식을 진행할 수 있다. ■ 지정 협력업체 현황 연번 업체명 ...
양재 시민의숲 공원놀이의 날

시민의 숲 , 공원놀이의 날 기억해두세요!

양재 시민의숲 공원놀이의 날 시민의숲 공원은 도심에서 보기 드문 울창한 숲과 산책로가 있고 바로 옆에 양재천이 흐르고 있어 시민들에게 좋은 휴식공간이 되고 있다. 이곳에서 시민의숲을 사랑하는 시민들이 모여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서울시는 작년에 이어 시민 참여 그룹 ‘시민의숲 친구들’과 한 달에 한 번, 시민의숲 공원에서 ‘공원 놀이의 날’을 운영하기로 했다. ‘공원 놀이의 날’은 시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준비한 야외 프로그램을 공원을 이용하는 일반 시민들이 무료로 체험할 수 있게 만든 행사다. 숲밧줄놀이(좌), 풀피리체험(우) 올해는 ‘나무와 실’ 등 10개 팀의 시민참여그룹이 참여해 4월 14일을 시작으로 10월까지 5회에 걸쳐 프로그램 부스를 운영한다. 운영 일자는 4월 14일, 5월 12일, 6월 9일, 9월 8일, 10월 20일 토요일이다. 운영시간은 오후 1시부터 3시까지이며, 별도의 사전예약 없이 행사 당일 공원을 이용하는 시민 누구나 현장 접수하여 참여할 수 있다. 위치는 양재 시민의숲 지식서재 주변 숲이다. ‘시민의숲 친구들’의 이러한 활동은 공원 프로그램 운영에 있어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 뉴욕의 센트럴파크는 공원 운영에 시민들의 자발적 조직체인 ‘센트럴파크 관리위원회’가 주도적으로 역할을 하는데, 그 규모나 비중은 다를지라도 시민의숲을 사랑하는 시민들이 모여 ‘시민의숲 친구들’을 구성하고 서울시와 함께 능동적인 공원 문화를 만들어가는 모습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시민의숲을 관리하고 있는 서울시 동부공원녹지사업소의 이용태 소장은 “2018년도 동부공원녹지사업소의 공원 여가문화 정책 목표중 하나가 ‘시민들의 참여 기반 확대로 함께 만들어 가는 공원 문화 확산’이라고 밝히며 시민의숲을 필두로 여러 공원에서 공원 문화를 보다 풍성하게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 ‘공원 놀이의 날’ 세부 프로그램   프로그램 내용 ...
양재시민의 숲 야외 ‘작은 결혼식’ 명소로 변신

양재시민의 숲 야외 ‘작은 결혼식’ 명소로 변신

양재시민의 숲 야외 예식장 결혼식 모습 ◈ 양재시민의 숲-지도에서 보기 ◈ 아름다운 자연환경에서 무료 결혼식을 올릴 수 있어 인기 높은 양재시민의 숲 야외 예식장, 내년에는 그동안 지적돼 온 문제점을 개선하여 ‘작은 결혼식장’으로 개편·운영된다. 우선, 하객 규모는 규모 120명 내외로 유지하고, 자연 친화적인 예식 진행과 함께 일회용품 사용을 제한한다. 출장뷔페 시 음식 간소화 및 고체연료 등 화기 사용 금지, 축하화환 반입 금지 등 작은 결혼식이 갖고 가야할 원칙을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3월부터 11월까지 운영하던 기존 기간에서 더운 기간인 7~8월과 야외결혼식하기엔 다소 쌀쌀한 3월과 11월을 제외하여 상반기 4~6월, 하반기 9~10월로 나누어 예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협력업체 4개소를 선정하여 함께 운영해 나간다. 이외에도 시민의숲 작은 결혼식만의 브랜드를 구축하고 공개 모집을 통해 신랑신부를 선발할 계획이며, 결혼식만 하고 끝나는 게 아니라 공원의 자원봉사와 캠페인 등에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여 공원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애정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동부공원녹지사업소는 양재시민의숲에서 작은 결혼식을 함께 꾸려 갈 협력업체를 공개 모집한다. 모집기간은 오는 10월 23일부터 11월 3일까지 2주간이며, 에코웨딩 또는 작은 결혼식 운영 경력이 있거나 기성 결혼식과 차별화된 새로운 결혼문화 조성에 참여하고 있는 업체를 대상으로 모집한다. 참여를 원하는 업체는 작은 결혼식 기획안과 포트폴리오 등을 동부공원녹지사업소로 제출하면 된다. 협력업체로 지정되면 업무협약을 통해서 양재시민의숲 예식 참여자들의 작은 결혼식 기획과 케이터링을 운영할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된다. 결혼식 예약 접수는 업체 선정이 마무리 되는 11월 20일경부터 진행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 4~6월 이용자에 한해 접수받는다. ○ 홈페이지 : 서울의 산과 공원 (parks.seoul.go.kr) ○ 문의 : 동부공원녹지사업소...
양재시민의숲

[카드뉴스] ‘공원 놀이의 날’, 양재 시민의숲으로!

"양재 시민의숲을 즐기는 7가지 방법" #1 양재 시민의숲 공원은 ① 도심에서 보기 드문 울창한 숲과 산책로 보유 ② 주변에 흐르는 양재천 ③ 서울 둘레길 제 4코스의 경유지  >> 이런 시민의 숲을 조금 더 특별하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다고?! #2 '시민의숲 친구들'과 함께 '공원 놀이의 날'을 즐겨보세요!  >> 4월15일 COMING SOON! #3 '시민의숲 친구들'이 자체적으로 기획하고 진행하는 '공원 놀이의 날' - '공원 놀이의 날'은 공원 프로그램 운영에 시민의 주도적으로 참여! - 친구들의 롤모델은 뉴욕의 센트럴파크!     센트럴파크도 시민들의 자발적 조직체인 '센트럴파크 관리위원회'가 공원 운영 주도 #4 '공원 놀이의 날'을 즐기려면? - 4월 15일/5월 20일/6월 20일/9월 19일/10월 21일/11월 18일     (7,8월 혹서기 제외) -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오후 1시~3시 - 숲을 테마로 하는 7개 체험마당 - 현장 접수로 운영 : 당일 공원 이용하는 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 - 나무와 실 : 나뭇가지와 친근한 자연물을 소재로 하는 수공예 / 어린이, 성인 / 50명 - 침묵의 걷기 : 숲에서 걸으며 자신을 찾아가는 프로그램 / 성인 / 10명 - 나무학교 : 숲과 나무의 변화를 관찰 기록하는 숲속 여행 / 어린이, 성인 / 24명 - 책 읽는 정원 : 숲에서 즐기는 독서 활동 / 누구나 / 제한 없음 - 풀피리 : 풀잎과 나뭇잎으로 연주하는 자연의 멜로디 / 7세 이상 / 20명 - BOX BOX 놀이탐험대 : 스마트폰, 게임보다 신나는 놀이 대결 / 4세 이상 / 60명 - 숲밧줄놀이 : 숲놀이, 밧줄놀이, 자연물로 펼치는 미술활동 / 어린이, 성인 / 20명 #5 보너스! 공원의 가치 확산을 위한 워크숍까지! - 전문가 강연 및 공원에 관심 있는 시민들의 열린 토론의 장     (...
2013110504174697_mainimg

도심 숲 속에서 역사의 향기를 맡다

신분당선 '양재 시민의 숲' 역의 다른 이름은 '매헌역'이다. 매헌은 바로 윤봉길 의사의 호이다. 우리가 양재 시민의 숲이라고만 알고 있는 장소에는 매헌 윤봉길 의사의 기념관이 있다. 윤 의사의 관명은 우의(禹儀)이고 봉길(奉吉)은 별명이며, 호는 매헌(梅軒)이다. 호는 윤 의사의 스승인 매곡 선생이 한겨울에도 싹이 트고 꽃을 피우는 꽃 매화(梅花)의 '매', 조선 제일의 충의 성산문의 매죽헌(梅竹軒)의 '헌'자를 따서 '매헌'이란 지었다. 기념관 왼쪽부터 관람을 하게 되어 있었다. 바닥에는 발자국으로 관람하는 순서를 표시해 두었기에 발자국을 따라서 걸으면 된다. 매헌 기념관에서는 단순히 관람을 위한 발자국을 보며, 윤 의사의 독립운동이란 큰 발자국이 있었기에 지금 우리들의 일상이 있을 수 있음을 생각하니 가슴 한 쪽이 뭉클해졌다. 제일 처음 눈에 들어온 것은 건국공로훈장증이었다. 어쩌면 당연한 것인데도 건국공로훈장증과 공로훈장을 보니 윤 의사의 업적이 얼마나 위대한지 다시금 깨닫게 됐다. 주말마다 양재시민의 숲은 산책을 나온 서울 시민들로 가득하다. 그러나 윤봉길 의사 기념관은 적막감마저 감돌았다. 붉고 노랗게 깊어가는 가을, 양재시민의 숲에서 가을을 걷고, 역사의 길도 함께 걸어보면 어떨까. 윤봉길 기념관은 관람료는 무료이며. 매주 월요일에 휴관한다. 홈페이지 : www.yunbonggil.or.kr관람시간 :  - 동절기(4월부터 10월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 하절기(11월부터 3월까지) 오후 10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정기휴일 : 매주 월요일, 설날ㆍ추석 연휴 관 람 료 : 무료 문     의 : 02-578-338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