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지친 마음을 치유해주는 노원달빛산책

은은한 달빛 아래, 같이 밤산책할래요?

10월 23일부터 11월 15일까지 진행되는 '노원달빛산책' ⓒ박정현 노원구의 밤이 달빛으로 가득 찼다. 코로나19로 지쳐있는 구민들에게 치유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노원달빛산책 행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노원문화재단이 기획했다. 소망의 의미를 담은 '달빛'을 주제로 200여 점의 등을 당현천 2km 구간(당현 3교에서 새싹교까지) 곳곳에 배치했다. 산책과 함께 관람할 수 있는 야외전시로 구성했다. 전시 기간은 10월 23일부터 11월 15일까지이다. 오후 5시 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는 노원달빛산책 행사구간에 한해 자전거 통행이 금지된다. 지난해보다 전시 기간이 두 배로 늘고, 행사 구간과 작품 수도 확대되었다. 관람객들이 한꺼번에 몰리는 것을 방지하고 거리두기 관람을 유도하기 위해서이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각종 부대 행사와 체험 부스는 운영하지 않는다. 당현3교에서 새싹교까지 이어지는 노원달빛산책 구간 ⓒ노원달빛산책 구민들이 스스로 해설사로 활동하는 '시민 도슨트' 프로그램은 사전 예약제로 진행된다.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는 오후 7시,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오후 7시와 8시에 진행한다. 노원구는 작년 11월부터 기획했던 등 축제가 다섯 차례나 연기됐는데, 그 아쉬움이 이번 노원달빛산책 행사로 재탄생했다. 정화수를 떠놓고 기도하는 어머니의 모습을 떠오르게 하는 작품 '기원' ⓒ박정현 제일 마음에 들었던 작품은 '기원'이라는 작품이다. 정화수를 떠놓고 손을 모아 기도하는 어머니의 모습을 떠오르게 하는 작품이었다. 항아리를 통해 보름달의 빛이 반사되도록 해서 또 다른 작품을 담을 수 있게 했다. 항아리에 비친 달을 사진으로 담으니 신비롭기도 하고 너무 아름다웠다. 태양빛을 반사하는 달처럼 항아리에서 반사되는 그윽한 달빛을 볼 수 있도록 빛의 각도와 작품의 위치를 정교하게 설계했다고 한다. LED볼 140개로 만든 '추억의 달' ⓒ박정현 다음으로 마음에 들었던 작품은 '추억의 달'이다. ...
노원달빛산책

가을 밤 수놓은 등(燈) 잔치 ‘노원달빛산책’ 가요!

노원구 중계동에 있는 당현천 길은 가을을 알리는 코스모스와 함께 많은 시민이 자유로운 산책을 즐기는 특별한 공간이다. 이 곳 당현천에 가을의 정취와 아름다운 달빛 아래, 이색적이고 다채로운 50여 개의 등(燈)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노원달빛산책’ 축제가 지난 23일 시작되었다. 당현3교 인근 노원달빛산책 홍보 전광판과 밤하늘 달의 조합 ⓒ박찬홍 이번 축제 주요 테마는 ‘달빛’이다. 예로부터 우리 민족에게 희망과 평화의 상징이 되어준 ‘보름달’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힐링의 시간을 가져다 주고자 하는 취지이다. 행사장인 당현3교에서부터 새싹교(상명고등학교)까지 약 2km 구간에 걸쳐 ‘달빛’이 담고 있는 특별한 의미를 투영한 다양한 등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다. 축제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빛에 머물다’, ‘보름달’, ‘소원’, ‘달항아리’ 등의 작품은 보름달을 직접적인 소재로 활용해 축제의 메시지를 더욱 분명하게 보여준다. 개막식 축하공연 현장. 화분을 두어 자연스러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였다. ⓒ박찬홍 가을하늘의 아름다운 달빛과 다양한 등 작품을 보기 위해 지난 23일 직접 개막식 현장을 찾았다. 저녁 6시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개막식이 진행되었다. 개막식에서는 진행자와 수화 통역사가 나와 수화로도 행사소개와 이야기를 전해 조금 쌀쌀한 날씨에도 훈훈한 감동을 주었다. 개막식 현장에서 가던 길을 멈추고 점등식을 기다리는 시민들 ⓒ박찬홍 다양한 식전 공연 후 행사 개막을 알리는 점등식과 함께 하천길 따라 조성된 등 작품들에 불이 켜지자 시민들이 환호성을 질렀다. 이들은 점등식이 끝나고 43개 작품 중 첫 번째 작품인 ‘풍류와 초가집’이 있는 당현3교에서부터 새싹교 방향으로 천천히 걸으며 작품을 감상했다. 당현1교에서 2교방향으로 바라본 축제현장 ⓒ박찬홍 다양한 색상으로 빛나는 등 작품들과 함께 행사장을 비추는 하늘의 달이 잘 어우러져 가을 감성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오랜만의 축제여서인지 시민들은 작품 ...
서울로7017에서 바라본 미디어캔버스

밤하늘 수놓은 현대미술…’서울로 미디어캔버스’

※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라 별도 안내 시까지 서울로7017 편의시설이 임시휴관합니다. 9월 오픈 예정이었던 '서울로 버스킹'도 연기되었습니다.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는 미디어아트와 영상, 콘텐츠 등 전자적 빛으로 이뤄진 예술작품을 지속적으로 전시하는 예술 플랫폼이다. 서울로7017과 만리동 광장 인근에서 우리은행 건물 벽면에 설치된 대형스크린을 쉽게 조망할 수 있다. 낮에는 화면이 잘 보이지 않지만, 해가 지면 가로 29m, 세로 7.7m의 거대한 미디어스크린이 빛을 발한다. 만리동 광장 우리은행 건물 벽면에 설치된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는 밤이면 미술관으로 변신한다. Ⓒ박혜진 밤에 더욱 빛나는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전시 서울로 미디어캔버스에서는 지난 6월 21일부터 '2020년 두 번째 기획공모 개인전 1부 전시'가 진행 중이다. 오는 9월 19일까지 매일 저녁 7시부터 11시까지 작품이 상영될 예정이다. 기획공모 개인전은 지난 4~5월 공모에 접수한 62인의 작가 중 심사를 거쳐 김태은, 조영주, 이예승, 최찬숙 작가를 최종 선정했다. 1부에서는 김태은, 조영주 작가의 작품 20여점을 선보인다. 밤바람이 달콤한 여름 밤, 서울로7017에 올라 직접 작품을 감상해보았다. 서울로 미디어캔버스에서 기획공모 개인전 1부가 진행되고 있다. (출처: 서울시) 서울역 고가도로를 걷기 좋은 보행길로 만든 서울로7017은 만리동과 퇴계로 등 다양한 방면에서 접근할 수 있다. 이 중 미디어캔버스를 보려면 충정로역 5번출구를 이용하면 가장 가깝다. 계단을 올라 장미마당에서 만리동 광장 쪽으로 향하다보면 미디어캔버스가 바로 보인다. 길이 꺾어지는 코너에는 관련 브로셔가 비치돼 있으니 놓치지 말자.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모바일 앱을 설치해도 프로그램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 김태은, 조영주 작가는 ‘기하학적 상상력이 가미된 SF적 풍경과 여성주의’라는 주제로 작품들을 선보인다. 모두 10분을 크게 넘기지 않는 짤막한 작품들이었다. 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