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코스타리카 광장 등 서울 속 다른 국가 지명이 들어가 있는 장소 세 곳을 소개한다

진짜 서울 맞아? 이국적인 이름의 색다른 장소 3곳

서울시에 테헤란로를, 테헤란시에 서울로를 명명한다는 표시 ⓒ김진흥 테헤란로는 서울시 강남구의 대표적인 도로다. 강남역에서부터 종합운동장역에 이르기까지 약 4.1km로 쭉 뻗어있다. 서울시민이라면 한 번쯤 들어봄직한 테헤란로는 강남을 비출 때 빼놓지 않고 보여주는 길이다. 테헤란로는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따왔다. 1977년 6월 17일 방한한 골람레자 닉페이 테헤란 시장이 당시 구자춘 서울시장과 서울-테헤란 간 도로명 교환에 합의하면서 도로 이름이 '테헤란로'로 바뀌었다. 즉, 서울과 테헤란이 자매결연을 하면서 그 기념으로 양측 국가에 서로의 지명을 교환한 것이었다. 이란 테헤란 시에도 '서울로'가 있다. 서울시에는 이외에도 다른 국가 지명이 들어간 장소들이 존재한다. 테헤란로처럼 대중적으로 알려졌거나 화려한 곳은 아니지만 인근 주민들이 종종 드나드는 장소이다. 필자는 서울 속 다른 국가 지명 장소 세 곳을 소개한다. 용산구 라틴아메리카 공원 우리나라와 중남미 국가들 간 많은 교류가 있길 바라는 취지에서 조성된 라틴아메리카 공원 ⓒ김진흥 라틴아메리카 공원은 하얏트 호텔 근처에 위치해 있다 ⓒ김진흥 지금으로부터 16년 전, 용산구 남산 인근에 라틴아메리카 지역 국가들의 대사 및 외교사절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당시 반기문 외교통상부장관과 이춘식 서울시 부시장, 구자훈 한-중남미협회장 등 여러 인사들도 함께했다. 2004년 10월 15일, 용산구 하얏트 호텔 입구 근처에 라틴아메리카 공원이 개장했다. 라틴아메리카 공원은 우리나라와 중남미 국가들 간의 상호 이해와 협력의 폭이 증대되는 상황에서 더욱 많은 교류들이 이뤄지기를 바라는 취지에서 조성되었다. 라틴아메리카 공원 규모는 크지 않다. 하얏트 호텔에서 남산으로 향하는 길 중간에 있어서 작은 휴식 공간 역할을 띠고 있다. 선향나무 등 2,000여 나무들이 심어졌고 중남미인들의 힘을 형상화한 3m 높이의 조형물(베네수엘라 작가 작품)이 중앙에 위치해 있다. 용산 마을버스 03번 종점에 ...
여의도 샛강역에는 앙카라공원이 있다

여의도 샛강역으로 ‘터키 여행’ 떠나볼까

“터키의 수도는?” “이스탄불!” “땡” 텔레비전 퀴즈 프로그램에서 종종 나오는 질문이다. 터키의 수도는 앙카라다. 1,500년이 넘도록 비잔티움과 오스만투르크라는 두 거대 제국의 수도였던 이스탄불에서, 앙카라로 수도를 옮긴 지가 이제 백 년 정도 되었다. 여의도 샛강역 3번 출구에 그 앙카라의 이름을 딴 ‘앙카라공원’이 있다. 여의도 샛강역 3번 출구를 나서면 앙카라공원으로 이어진다. ⓒ이선미 알려진 것처럼 터키는 한국전쟁에 파병한 16개 나라 가운데 한 곳이다. 당시 자국 상황이 여의치 않았음에도 UN군 파병규모 4위로 참전해 좀 더 각별하게 느껴지는 나라다. 터키사람들은 우리를 ‘형제의 나라’라고 부른다. 터키의 수도 앙카라는 서울과 자매도시다. 1971년 서울시와 자매결연을 맺은 기념으로 1977년 공원이 조성되었고, 앙카라에도 한국전에서 전사한 터키 장병들을 추모하는 한국공원을 조성했다. 필자는 터키를 여행하면서 하룻밤 앙카라에 묵었는데, 너무 늦은 시간에 앙카라에 들어가느라 이미 철문이 닫힌 공원 앞에 서서 잠시나마 묵념을 했었다. 터키 수도 앙카라에 있는 한국공원. 터키군 전사자들을 추모하는 불국사 석가탑 모양의 위령탑이 세워져 있다. ⓒ이선미 1992년에는 앙카라공원에 터키 포도원 농가주택이 들어섰다. 앙카라시에서 직접 약 800여 점의 농기구와 생활용품, 민속공예품 등을 가져와 내부를 꾸몄다고 한다. 터키 전통양식으로 지어진 여의도 앙카라공원 내 포도원 농가주택 ⓒ이선미 한눈에 들어오는 공원 정경이 무척 편안했다. 크지 않은 공간이지만 시민들이 나무그늘 아래 벤치에서 쉬고 있고, 간단한 도구로 운동을 하고, 녹음 짙어가는 길을 산책하고 있었다. 그 중심에 1992년 지은 농가주택이 있었다. 고층 아파트 숲에서 뜬금없이 만나게 되는 환한 집이 문득 한적한 농촌의 정취를 풍기기도 했다. 평화로운 포도원 어디쯤의 일상처럼 시민들의 고즈넉한 오후가 지나가는 중이었다. ‘터키 전통 포도원 주택’이라는 푯말이 붙은 집 안으로 ...
앙카라공원 입구에서 바라본 터키전통포도원 주택 모습 ⓒ최용수

여의도에서 만난 터키 ‘앙카라공원’

앙카라공원 입구에서 바라본 터키전통포도원 주택 모습 “칸 카르다슈 코리아(Kan kardeşler Korea)” 몇 년 전에 터키의 한 외교관이 인사로 건네 온 말이다. 터키어를 몰랐던 기자는 단순히 ‘안녕하세요?’ 정도의 터키어 인사라 생각했었다. 그런데 나중에 그 인사말의 참뜻을 알고서는 깜짝 놀랐다. “피로 맺어진 형제의 나라 한국”이란 의미였다. 대체 무슨 사연이길래 초면의 기자에게 그런 인사를 한 것일까? 사연은 67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50년 6월 북한군의 기습 남침으로 6.25한국전쟁이 발발하자 UN은 즉각적인 파병을 결정한다. 이에 터키도 1950년 10월 17일 제1여단(5,400명)을 시발로 유엔군 일원으로 6.25전쟁에 참전한다. 평양탈환작전, 군우리전투 등에서 큰 희생을 치르면서 전공을 세운다. 휴전이 된 후에도 1960년 7월 7일까지 우리나라에 남아 유엔군으로서의 임무를 계속한다. 무려 16년 동안 6만여 명의 터키장병들이 우리나라를 위해 싸우러 왔던 것이다. 기간 중 전사 717명, 실종 167명, 포로 229명, 전상 5,247명이란 엄청난 희생의 대가가 터키인들에게 “칸 카르다슈”라는 특별한 인사말을 하게 한 것 같다. 국토면적 78만 3,562㎢(CIA 기준), 인구 8,027만 4,604명(2016년 기준), 아시아와 유럽의 교차로에 위치한 터키(Turkey). 도움을 준 터키인들은 “칸 카르다슈”란 인사말로 우리를 특별한 친구로 기억하는데, 정작 우리는 까마득 잊고 살지는 않았었나 돌이켜볼 일이다. 다행히 서울에 터키를 떠올리는 ‘자매도시공원’이 있어 찾아가 보았다. 지하철9호선 샛강역 3번 출구에서 100여 미터 거리, 일명 ‘앙카라공원’이다. 1971년 8월 23일 서울시와 앙카라시(터키수도)가 자매결연을 맺고 이를 기념하여 1977년 5월 1일 개원한 공원이다. 터키 전통포도원주택 모습 공원입구에 들어서면 고깔모양의 자매결연조형물이 시선을 끈다. 그 뒤편으로는 독특한 모양의 2층 건물 ‘터키 ...
2010101405221521_mainimg

귀가 솔깃! 터키식 전통 포도원주택

“앙카라와 서울은 1971년 자매결연을 하고, 긴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서울에서 ‘앙카라의 날’ 행사를, 앙카라에서 ‘서울의 날’ 행사를 열기도 했고, 올해는 한국전쟁 60주년을 맞아 양국의 우호를 다졌다. 또 1973년에는 앙카라에 서울공원을 개설했고, 같은 해 서울 여의도에 앙카라 공원을 만들었다. 9호선 샛강역 부근에 있는 이 공원에 가면 터키 전통 포도원 주택을 구경할 수 있다.” 이 기사는 서울시 어린이 신문 ‘내친구서울’ 10월 호에 실린 터키 수도 ‘앙카라’ 기사 일부다. '내친구서울'은 오는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와 관련해서, G20 국가 중에서 서울의 자매도시인 일본 도쿄에서 시작하여 프랑스 파리까지 10개국을 ‘세계도시 탐험’이라는 타이틀로 연재하고 있다. 기사를 접하고, 공원 이름이 낯설어서 궁금해 했지만, 그보다는 ‘전통 포도원주택’에 대한 호기심으로 가까운 시일 안에 한 번 들러볼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뜻하지 않게 버스를 잘못 타서 두리번거리다가 너무나도 우연하게, 생각보다 빨리 공원나들이가 가능해졌다. KBS 별관 바로 앞, 그리고 늘 지나다니는 버스길 작은 숲이 이렇게 멋스런 공원이었다니, 정말 등잔 밑이 어두웠다. 이 공원은 ‘자매공원’이라고도 불리며, 터키의 풍물이 담긴 주제공원으로 조성하여, 등나무와 벤치 등 휴게시설이 있고, 서울시와 앙카라 시와의 상호 우호증진을 도모하기 위하여 건립한 앙카라하우스가 있다. 공원 중앙에 위치한, 1992년에 건축된 면적 2층 규모의 터키식 농가주택인 ‘전통 포도원주택’에는 터키 포도농장에서 직접 사용됐던 전통생활기구와 농기구 348종 809점과 가구류 54점, 주방용품 296점, 농기구류 18점, 기타 용품 206점 등이 전시돼 있다. 관할 영등포구에서는 2009년 11월부터 시작한 리모델링 공사를 2010년 6월에 마무리하여 새로운 모습으로 개방하였다. 장송과 조형 소나무 80여 주도 심어 울창한 장송 숲과 산책로를 조성했고, 각종 조형물과 경관조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