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변에 자리한 청정 생태수변공원

지금 산책하기 딱 좋아! 가볼만한 서울생태공원 2곳

자전거를 타고 광나루 한강공원을 달리다 보면 만나게 되는 암사생태공원 ⓒ김종성 서울 강동구를 지나는 한강은 다른 지역보다 숲이 울창하고 강물이 깨끗하다. 시민들에게 맑은 물을 공급하기 위한 서울시내 유일의 상수원보호구역이기 때문이다. 이 구역의 강물을 깨끗하게 유지하는데 큰 몫을 하는 곳이 암사생태공원과 고덕수변생태공원이다. 한강의 배후습지 역할을 하고 있다. 자전거를 타고 광나루 한강공원을 지나다보면 생태공원 2곳이 연이어 나타난다. 강물정화 외에 다종다양한 야생동물의 서식처, 시민들에게 휴식을 선사하는 도심 속 숲 공원 역할까지 하는 고마운 존재다. 2곳 모두 서울시에서 지정한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애완동물 출입이 금지돼 있을 뿐 아니라, 돗자리를 깔거나 음식을 가져와 먹어서도 안 된다. 암사생태공원 산책로 ⓒ김종성 한강 둔치 풍경이 보이는 암사생태공원 한강관찰데크 ⓒ김종성 빨간 가을고추가 연상되는 고추잠자리 ⓒ김종성 가을이 왔음을 알려주는 쓰름매미의 노랫소리 ⓒ김종성 암사생태공원(암사동 616-1번지 일대)은 지난 80년대 초 한강종합개발사업으로 건설된 강변 콘크리트 둑과 자전거도로 등을 철거하여 자연형 호안으로 조성한 약 16만㎡(약 5만 평)의 너른 생태공간이다. 물가에서 잘 사는 버드나무와 물억새 등 각종 초목들로 원시림처럼 울창하다. 산책로를 걷다보면 길섶 부근에서 풀썩거리는 야생동물들의 움직이는 소리가 들려 흥미롭다. 생태공원은 아이와 어른 모두 좋아하는 살아있는 자연학습장이다. 억새들이 손모양의 잎을 흔들고, 빨간 고추잠자리가 가을이 왔음을 알려준다. 아직 짝을 찾지 못한 쓰름매미 한 마리가 나뭇가지 위에서 애타게 구애의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나도 수컷이라 그런지 왠지 마음이 짠했다. 맴맴~ 우는 참매미와 달리 쓰름~쓰름 우는 쓰름매미도 가을이 성큼 왔음을 알려주는 곤충이다. 이정표를 따라 한강관찰데크에 가면 2개의 작은 하중도(河中島)와 함께 한강에서 사라진 둔치 풍경이 펼쳐진다. 고덕수변생태공원 두충...
배우 이광기

짙푸른 풀숲 너머로 한강이 흐르는 둘레길

서울시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이광기 천생 연기자다. 드라마 을 통해 오랜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 이광기 씨는 선 굵은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운동으로 다져진 다부진 몸과 검게 그을린 피부가 드라마 속 그가 맡은 역할과 꼭 맞아떨어지는 것 또한 호재다. 평소 운동을 즐기는 그의 생활 습관이 연기에 힘을 실어준 것이다. 땀 흘리는 즐거움을 아는 이광기 씨와 함께 이열치열(以熱治熱) 서울둘레길 탐방에 나섰다. 둘레길에서 만난 사람, 서울시 홍보대사 이광기 평생 연기자로 살아야 할 ‘즐거운 팔자’ 여름 더위가 절정에 다다른 광나루 한강공원.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평소 자전거를 즐겨 타는 배우 이광기 씨가 이곳을 찾아왔다. “고덕·일자산 코스의 시작점인 광나루 한강공원은 자전거 애호가 사이에서는 자전거 타기 좋은 명소로 통합니다. 저도 종종 이곳에서 자전거를 타곤 하기 때문에 익숙하기도 하고요. 그동안 촬영이 바빠서 운동을 많이 하지 못했는데 서울둘레길 탐방을 함께하자는 제안이 들어온 덕분에 모처럼 취미를 즐길 수 있었네요.” 얼마전까지 이광기 씨는 KBS 대하드라마 에서 왜장 고니시 유키나가 역으로 열연했다. 빡빡한 일정에 밤을 새우는 일 또한 다반사였지만 오랜만에 안방극장으로 되돌아온 이광기 씨의 얼굴에는 행복이 넘친다. “역시 송충이는 솔잎을 먹어야 하나 봐요. 그동안 방송 외적인 분야에서 다양한 일을 했는데, 저와는 영 맞지 않더라고요. 이제 적지 않은 나이에 대본 외우는 것도 힘들지만, 그래도 연기를 할 때가 제일 행복하고 마음이 편안합니다. 그리고 ‘내가 평생 배우로 살 팔자구나’라는 생각이 들죠” 둘레길에서 가족을 떠올리다 자전거를 타며 몸을 푼 이광기 씨는 큼직한 걸음걸이로 둘레길에 올라섰다. 그렇게 20여 분, 짙푸른 풀숲 너머로 한강이 흐르는 둘레길 풍광을 한껏 즐기던 그는 ‘암사생태공원’으로 이어지는 흙길을 발견하고는 망설임 없이 그곳으로 방향을 틀었다. 오랜만에 만난 흙길이 새삼 반...
2010102811575987_mainimg

뽀뽀하기에 이만한 곳도 없지요~

가을이라고는 하지만, 어느새 쌀쌀해진 날씨가 겨울을 떠올리게 한다. 가을이 가기 전, 어딘가로 떠나고 싶다면 갈대·억새 명소는 어떨까. 빛바랜 사진같은 색깔과 바람에 휘어지는 모습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특히, 연애를 시작하는 이들에게는 설렘을, 오래된 연인들에게는 추억을 하나둘 꺼내기에 좋은 장소다.  서울에도 갈대와 억새를 볼 수 있는 명소가 있다. 29일 서울시는 가을철 갈대와 억새, 물억새를 즐기기에 좋은 한강공원 명소 3곳을 발표했다.  반포한강공원, 물억새의 은빛물결 장관 바람이 불 때마다 출렁이는 억새밭은 보는 이들의 혼을 빼놓는다. 그곳에 있으면, 어떤 이성적인 사람이라도 마음이 흔들리는 걸 느낀다. 그래서인지 가을 사진 중에 자주 만나는 게 억새 사진이다. 그만큼 억새는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피사체다.  모처럼 가을 분위기를 맘껏 느끼고 싶다면, 반포한강공원에 가보자. 이즈음 그곳에 가면 물억새가 만들어내는 장관을 볼 수 있다. 물억새는 반포한강공원 송전탑 주변에서 만날 수 있는데, 바람이 불 때마다 출렁이는 은빛 물결이 멋들어진 풍경을 제공한다.  주변에는 전망데크와 의자 등 휴게시설이 있어, 가족이나 연인, 친구끼리 휴식을 하기에도 좋다. 또, 자전거 이용자들에게도 좋은 휴식처가 된다.   반포한강공원 억새밭으로 가기 위해선 지하철 3,7호선 고속터미널역 3,4,8번 출구에서 셔틀버스 8401번을 타고, 반포대교 상류 놀이터주변으로 걸어서 이동하면 된다. 문의 ☎ 02-3780-0541~3 암사생태공원, 산챌로 따라 한적하게 걷고 싶은 곳  한강에서 억새가 군락을 이루는 유일한 곳. 바로 암사생태공원이다. 이곳은 1km의 산책로를 따라 갈대, 물억새, 억새가 단계적으로 군락을 이룬다. 이곳에 억새가 군락을 이루는 이유는 2008년 공원 조성 당시 3곳의 언덕을 만들며 억새씨앗을 파종했기 때문. 보통 억새는 토양이 건조한 산등성이에 자라는데, 침수의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