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아르바이트 근로계약서 보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청소년 아르바이트 근로계약서 100% 체결 추진

청소년 아르바이트 근로계약서 보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서울시가 청소년 아르바이트 노동자 노동권익 개선의 출발점인 근로계약서 체결률 100% 달성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28일 오후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소상공인연합회, SK엠앤서비스, 알바천국, 알바몬 등 민간단체·기업과 ‘청소년 아르바이트 근로계약서 보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 ▴SK엠앤서비스(대표이사 김두현) ▴알바천국(대표 공선욱)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참여했다. 서울시는 이들과의 사회적 연대를 통해 50%대에 머무는 청소년 아르바이트 노동자의 근로계약서 체결률을 100%로 높이고자 한다. 지난해 서울시가 실시한 ‘어린이·청소년 인권 실태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아르바이트 노동자 근로계약서 체결률은 53.6%였다. 시는 소상공인연합회와 전자근로계약서를 작성·보관하고 출퇴근 관리, 급여 계산 및 명세서 발부, 노동법 개정 동향 안내, 노동자 권익상담 등의 기능을 지닌 ‘스마트 노무사’ 앱을 공동 개발한다. 8월에 영세상업장을 대상으로 앱을 시범 운영해보고 기능을 업그레이드해 내년 상반기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취업포털사이트인 알바천국·알바몬, 소상공인 제휴사를 보유한 SK엠앤서비스는 각 기관이 보유한 웹사이트 등을 활용해 근로계약서 작성을 적극 안내해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단계부터 인식을 높여나가기로 했다. 한편, 서울시는 ‘서울노동권익센터’(02-376-0001) 내 청소년 아르바이트 전담 노무사 2명을 배치해 전문 노동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청소년들이 편리하게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카카오톡 1:1 상담(플러스친구 ‘서울알바상담소’)도 실시하고 있다. 상담 후 노동권 침해가 확인되는 경우 진정·구제신고부터 권리구제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 중인 한 청년

청소년 근로계약서 작성 도와주는 앱 개발한다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 중인 한 청년 서울시가 아르바이트 청소년 근로계약서 체결률 100%를 목표로 소상공인연합회, SK엠앤서비스, 알바천국, 알바몬 등과 함께 ‘청소년 근로계약서 보장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협력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서울시가 실시한 어린이·청소년 인권 실태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아르바이트 노동자의 근로계약서 체결률은 53.6% 수준이었다. 이와 관련해 28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서울시와 소상공인연합회, SK엠앤서비스, 알바천국, 알바몬 등 4개 기관은 ‘청소년 아르바이트 근로계약서 보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자근로계약서 생성~계약~보관 쉬운 ‘스마트 노무사’ 앱 개발 우선 시는 소상공인연합회와 함께 스마트폰만 있으면 근로계약서 작성부터 계약 체결, 보관까지 간편하게 할 수 있는 모바일 앱 '스마트 노무사(가칭)'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스마트 노무사’ 모바일 앱 구상(안) 고용주는 물론 스마트폰 이용에 익숙한 청소년들도 손쉽게 활용할 수 있어 그동안 어렵고 번거롭게 여겨졌던 근로계약서 작성이 대폭 쉬워질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 노무사’ 앱은 8월 중 영세사업장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 후, 앱을 실제로 사용한 청소년 노동자 및 고용주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기능을 업그레이드해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전자근로계약서 작성·보관뿐만 아니라 ▴출퇴근 관리를 통한 수당 자동계산 및 급여명세서 발부 ▴노동법 개정동향 안내 ▴권익상담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구인·구직단계부터 근로계약서 작성 의무 등 적극 홍보 또한 아르바이트 노동자와 고용주가 모두 이용하는 취업포털사이트인 알바천국·알바몬, 소상공인 제휴사를 보유한 SK엠앤서비스는 각 기관이 보유한 웹사이트 등을 활용해 근로계약서 작성을 적극 안내해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단계부터 인식을 높여나가기로 했다. 알바천국과 알바몬은 자사 홈페이지 내 팝업(pop-up) 형태로 전자근로계약서 작성, 근로기준법 관련 정보(최저임금, 주휴수당...
폭염이 기승을 부린 날, 신촌에서 인형탈을 쓰고 일하는 아르바이트생ⓒnews1

시급 가장 많이 주는 아르바이트는?

폭염이 기승을 부린 날, 신촌에서 인형탈을 쓰고 일하는 아르바이트생 ‘편순이’, ‘편돌이’란 말 들어보신 적 있으세요?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이하 알바생)을 일컫는 신조어랍니다. 장난스럽게 부르는 말이라고는 하나, 알바생들의 한숨이 무겁게 깔린 것 마냥 아프게 느껴집니다. 오늘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서울시 평균 아르바이트 시급은 얼마이며, 시급이 가장 높은 업종, 낮은 업종 등 서울지역 아르바이트 노동실태에 관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편의점, 음식점, 커피전문점 등 우리는 하루에도 참 많은 알바생들을 만나게 됩니다. 고단한 하루를 대견스럽게 견뎌내고 있는 알바생들에게 따뜻한 응원과 위로를 건네 보는 건 어떨까요? 그들의 고충을 이해하고 일한만큼 댓가를 받을 수 있는 올바른 알바문화가 하루 빨리 만들어지길 바래봅니다. 서울시가 알바천국, 한국노동사회연구소와 함께 알바천국 홈페이지에 등록된 채용 공고 107개 업종, 39만 8,381건을 분석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강남 평균 6,768원, 강북 평균 6,696원...강서구 6,954원 자치구 중 최고 올해 2분기 서울지역 아르바이트 전체 평균시급은 6,718원으로 법정 최저임금 6,030원보다 688원, 전국 평균인 6,526원보다 192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북지역’ 시급은 6,696원으로 서울 평균보다 22원 낮았으며, 강남지역 시급은 6,768원으로 평균보다 50원이 높았다. 특히 서초, 강남, 송파 지역 시급은 평균 6,850원으로 서울 평균보다 132원, 전국 평균보다 324원이 높은 상황이었다. 전국적으로는 세종시가 6,922원으로 가장 높았고 그 뒤는 서울시가 이었다. 자치구별로는 강서구가 시급 6,954원으로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은 마포구(6,933원), 강남구(6,923원)였다. 하위 3개구는 성북구(6,589원), 도봉구(6,545원), 중랑구(6,519원)로 강서구와 중랑구의 차이는 435원이었다....
알바진상손님

[영상] 알바생이 뽑은 진상손님 `TOP 5`는?

아르바이트하면서 만나게 되는 가장 비매너 진상 손님은 어떤 모습일까요? 알바천국이 알바생 1,925명에게 물었습니다. 물건을 실컷 만지고 조용히 사라지는 손님, 개인 쓰레기를 고이 알바생에게 건네주는 손님 등 그 모습도 천차만별이었습니다. ‘손님이 왕’이라는 서비스 정신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알바생’들에게 진상 손님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겠네요. ■ 알바 중 최악의 비매너 진상 손님은?  1위 (   ?   ) (34.1%)  2위 쓰레기를 아무데나 버리는 손님 (28.6%)  3위 인사했는데 들은 척도 않는 손님 (18.4%)  4위 물건 어지럽혀 놓고 안 사는 손님 (14.4%)  5위 힘들게 배달해도 수고했다는 말 없는 손님 (4.5%) 그렇다면 과연, 대망의 1위는 무엇일까요? 영상으로 확인해보세요! ■ 일자리대장정 관련 기사 보러가기  ☞ “일자리가 모든 일의 일순위입니다”  ☞ 일자리대장정 첫 날, 17개 기관과 양해각서 체결  ☞ 일자리대장정 둘째 날, ‘취준생’의 하루는?  ☞ 맘 편히 일하고픈 ‘직장맘’들을 위해  ☞ 어르신들의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위해…  ☞ 전문 업사이클러 등 ‘미래형 신직업’ 70개 키운다  ☞ 무박 2일 끝장토론 ‘서울 일자리 아이디어톤’  ☞ 언니들이 전하는 격려 “꽃이 아닌 잡초는 없다”  ☞ 아버지와 딸, 우리는 모두 ‘취준생’입니다  ☞ “내 일로 내일이 있는 삶을”  ☞ 왜 길로 나왔냐고요? 일자리 때문입니다  ☞ ‘청년 알바 현장’에서 길을 묻다  ☞ ‘청년 알바생’과 함께 한 하루  ☞ 식은땀이 줄줄~ ‘압박면접’ 현장  ☞ 면접지원자로, 선배 강연자로…  ☞ ‘직장맘’의 맘 속 이야기 들어봤어요~  ☞ 현장에서 답을 물었던 마지막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