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 스케이트장

3.1절까지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연장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26일 저녁 9시30분까지 동계패럴림픽 체험 부스 운영 서울시가 성황리에 폐막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열기가 패럴림픽 성공 개최로 이어질 수 있도록 26일 하루 ‘2018 평창패럴림픽 붐업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날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에 마련된 컬링경기장에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참여하는 이색 컬링 경기가 열린다. 경기에 나선 8명의 컬링 선수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이자 현재 서울시체육회에 근무하고 있는 강윤미 전 선수,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팀 국가대표 상비군 민병석 선수(서울시청 소속), 지체장애를 딛고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는 우창윤‧박마루 서울시의원 등이다. 또한, 한국 여자 컬링팀의 활약으로 컬링의 인기가 높아진 가운데 이날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을 찾는 시민 누구나 컬링 경기를 체험해볼 수 있다. 또 올림픽 최초 남‧북 단일팀으로 전 국민적 관심과 응원을 받았던 아이스하키의 열기를 서울광장으로 이어와 장애인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박진감 넘치는 시범 경기도 펼쳐진다. 26일 열리는 ‘2018 평창패럴림픽 붐업 페스티벌’은 ▲장애인 아이스하키 시범경기(14:30) ▲휠체어컬링 이벤트 경기(15:00) ▲동계패럴림픽 홍보부스 및 시민체험 프로그램(16:00~21:30)으로 진행된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3월1일가지 특별 연장 또 당초 25일 폐장 예정이었던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을 3월1일까지 4일간 특별 연장 운영한다. 특히 연장기간 중에는 지체장애인들도 스케이트를 탈 수 있도록 특수 제작된 의자모양의 장애인용 스케이트를 무료로 타볼 수 있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시간은 평일 10:00~21:30, 공휴일 10:00~23:00으로 기존과 같다. 이용료도 기존과 동일하게 1회 1시간 1,000원이다. 다만, 26일은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 붐업 페스티벌’ 개최로 일반 스케이트장 이용은 ...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구현주

서울사람, 평창올림픽 원정 간다면 ‘이것만은 꼭’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 ◈ KEB하나은행 평창올림픽 하우스-지도에서 보기 ◈ 2월 9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이 시작된다. 2월 25일 폐회식까지, 평창 올림픽은 전 세계가 함께 어울리는 잔치의 장이 될 것이다. 동계올림픽 많은 경기 중 ‘동계올림픽의 꽃’이라 불리는 종목은 바로 피겨 스케이팅이다. 기자 또한 직접 피겨 경기를 보러 갈 계획이어서 사전 예매를 했다. 그런데 아뿔싸, 피겨 경기는 아침 10시부터 시작이다. 올림픽 주변 숙소 구하기가 '하늘에 별따기'라는데, 당일 출발해서 서울에서 강릉 경기장까지 시작 전에 여유롭게도착할 수 있을까. 또 경기 관람 후 당일에 돌아오려면 어떻게 해야할지 교통편을 조사해보았다. 교통편 이용과 관련해 이번 평창올림픽 현장 관람시 꼭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다. 올림픽기간이 설연휴(2월15~18일)과 겹친다는 점이다. 귀향 수요만으로 기차와 고속버스 등 이 시기 대중교통편을 구하기 힘들다는 난관이 기다린다. 이에 더해 자가 차량을 이용한다고 해도 도로 사정을 감안하지 않을 수 없다. 2월 14일부터 18일까지 설 연휴기간에 경기를 관람하고자 한다면, 입장권 구매에 앞서 대중교통 수단을 먼저 해결해야겠다. 2017년 12월 KTX 경강선이 개통되면서 서울에서 강릉까지 이동이 편리해졌다 ◈ KTX-지도에서 보기 ◈ 피겨 스케이팅 관람에 최적화된 KTX 활용법 한국 동계올림픽 인기종목인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컬링, 피겨 스케이팅 경기장은 강릉에 있다. KTX로 강릉까지 이동할 경우 소요 시간은 2시간 이내이다. 서울역에서 강릉역까지, 요금은 일반실 기준 2만 7,600원이다. 첫차는 서울역 출발 오전 6시, 청량리역 오전 6시 40분, 상봉역 오전 7시이다. 기차 대신 고속버스를 이용할 경우 강릉 버스터미널에서 하차하면 된다. 서울경부 고속터미널에서 강릉까지 소요 시간은 3시간이며, 우등 고속버스 탑승 시 요금은 2만1,500원. ■ 피겨 스케...
이글루 모양의 동계스포츠 체험존 ⓒ최은주

한여름 한강에서 빙상스포츠를~ ‘평창빌리지’

이글루 모양 동계스포츠 체험존 지난 7월 21일, 서울시민이 사랑하는 여름 축제 ‘한강몽땅축제’가 시작됐다. 여의도 한강공원에서는 200일도 채 남지 않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2018.2.9.~25. 17일간)을 체험하기 위한 특별한 존이 마련됐다. ‘2018 평창빌리지(이하 평창빌리지)’에서는 2018 평창 비전과 다양한 대회 정보를 접할 수 있다. 15개 종목이 평창, 정선, 강릉으로 분산돼 개최되고, 전국에서 대회장을 찾아가는 방법, 올림픽 입장권 구매법과 성화 봉송 기간 및 구간 등을 알 수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밝혀줄 성화는 101일 동안 주자 7,500명이 17개 도시를 경유하며 2018구간을 거치게 된다. 소치와 리우올림픽 때 사용됐던 성화 봉을 비교하며 보는 즐거움도 선사한다. 평창빌리지에서는 스키점프, 컬링, 봅슬레이, 아이스하키, 장애인아이스하키, 스켈레톤을 체험할 수 있는 6개 이글루가 한 마을처럼 옹기종기 모여 있다. 한여름 한강에서 즐기는 빙상 스포츠라니 생각만으로도 짜릿하다. 여름밤을 아름답게 하는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 `반다비` 첫 번째 이글루에선 2인승 봅슬레이를 체험할 수 있었다. 좁은 공간에 몸을 넣기가 쉽진 않았지만, 그 모양이 재밌어 깔깔 웃음이 났다. ‘컬링’ 체험관에선 얼음판 대신해 만든 바닥에서 둥글고 납작한 돌을 밀어 과녁에 안착시키는 컬링 경기를 해보았다. 힘 조절을 못하면 목표에 다다르지 못해 아쉬운 탄식이 흘러나왔다. 올림픽 중계로만 봤던 컬링을 직접 체험해보니 집중력과 운동신경이 필요한 종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시민들은 마치 선수가 된 것처럼 진지하게 목표를 향해 공을 밀었다. 소치 올림픽에서 많은 사랑을 받으며 인기 종목으로 부상한 종목이어서인지 시민들의 관심이 컸다. 다음은 장애인아이스하키 체험관이었다. 장애인아이스하키는 장애인들이 즐길 수 있도록 변형한 경기로, 스케이트 대신 양날이 달린 썰매를 사용한다. 의자를 접목시킨 썰매에 앉아서 끝이 구부러진 막대기를 가지고,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