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올해 8곳의 버스정류장 구간에 ‘콘크리트 포장’을 시공한다.

‘포트홀 예방’ 버스정류장 8곳 ‘콘크리트 포장’한다

서울시가 올해 8곳의 버스정류장 구간에 ‘콘크리트 포장’을 시공한다. 서울의 도로는 대부분 아스팔트로 포장돼 있습니다. 도로면의 평탄성이 확보되기 때문인데요. 반면 내구성이 약해 수명이 짧고 도로가 움푹 파이는 이른바 ‘포트홀’이 자주 생깁니다. 특히, 버스정류장은 아스팔트 파손이 잦고 포트홀이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요. 이에 서울시는 버스정류장 구간에 아스팔트 대신 수명이 긴 콘크리트로 포장해 안전한 도로환경을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콘크리트 포장’ 최초 시공한 공항대로, 10년간 포트홀 0건 서울시는 올해 8곳의 버스정류장 구간에 ‘콘크리트 포장’을 시공한다. 공장에서 미리 제작된 콘크리트 블록을 가져와서 조립‧설치하는 방식으로 현장에서 큰 공사 없이 신속한 시공이 가능하다. 이러한 시공은 서울시가 지난 2010년 최초로 공항대로 버스정류장에 시범 설치한바 있으며, 10년이 지난 현재까지 포트홀이 한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강서구 송정역 버스정류장 포트홀 발생(2019.8)→ 현장조립식 콘크리트 포장(2020.6) 현재 경인로 1곳, 공항대로 2곳은 시공을 마친 상태이며, 10월까지 송파대로 5곳도 시공을 완료할 계획이다. 올해 총 8곳에 시공 후 효과를 모니터링하고 단계적 확대 추진도 검토할 계획이다. 아스팔트 포장 수명이 보통 7년이라면 콘크리트 포장은 20년 정도 사용이 가능해 수명연장, 유지관리 비용 절감의 효과가 있고, 아스팔트 포장보다 태양열 흡수가 적어 노면 온도를 낮추는 등 도심 열섬 완화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17년 서울역 버스정류장에 설치한 콘크리트 포장의 표면온도(40℃)는 주변 일반 아스팔트 포장(49℃)에 비해 9℃ 낮게 나타났다. 등촌역 앞 버스정류장 차도 온도 저감(12℃) 등촌역 앞 버스정류장 승강대 온도 저감(8℃) 미국(29개주), 일본, 네덜란드, 싱가폴, 브라질 등 해외 다수 국가에선 포트홀과 같은 도로파손 예방을 위해 90년대 후반부터 버스정류장,...
교통이 통제된 세종대로 모습

울퉁불퉁 광화문광장 차도, 아스팔트로 정비

교통이 통제된 세종대로 모습 이제 광화문광장을 차로 지날 때 덜커덩거리는 일이 없어진다.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주변 세종대로 돌(화강석) 포장을 아스팔트 포장으로 정비한다. 광화문광장 차도는 포장한 지 8년째 접어들면서 노후화가 상당 부분 진행됐고, 돌과 돌 사이와 돌(강성)과 기존 아스팔트층(연성)를 고정시켜주는 시멘트 붙임몰탈이 기능을 상실하면서 파손이 증가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공용 후 7년 4개월간(2009년 6월~2016년 9월) 광화문광장 차도구간 돌 포장의 침하·파손으로 인해 보수한 면적은 총 9,090㎡로, 전체 면적(2만 2,867㎡)의 39.8%에 이른다. 초기 공사비용(약 70억 원)의 40.6%에 해당하는 약 28억 원이 보수비로 소요됐다. 이로 인한 시민 불편도 가중되고 있다. 이 구간은 버스 등 중차량 통행량이 많아(노선버스 일평균 1,247~3,415대) 돌 포장 파손이 더욱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급제동 및 가속이 잦은 버스 정차대와 횡단보도 앞의 파손도는 다른 구간에 비해 더욱 높은 편이다. 서울시는 우선 1단계로 총 공사비 9억 8,000만 원을 투입해 파손 상태가 심한 세종대로 사거리~광화문광장 중앙 횡단보도(215m) 구간을 전면 교체한다. 10월 말 포장공사에 들어가 11월 초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나머지 광화문광장 중앙 횡단보도~광화문 삼거리(340m) 구간은 파손이 상대적으로 적은 만큼, 2017년 이후 파손 추이를 보면서 정비를 추진할 예정이다. 위치도 및 작업계획 시는 ▴돌 포장 유지 ▴돌 포장 전면 재시공 ▴아스팔트 포장, 3가지 안을 놓고 도로포장 전문가, 광화문광장 차도를 이용하는 버스·택시 운전사, 일반시민의 의견을 다각도로 수렴한 결과, ‘아스팔트 포장’ 방식을 최종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의견 수렴을 위해 전문가 자문단 구성·운영(5회), 도로포장 설계·시공·품질·연구 분야 전문가 설문조사, 버스·택시 운전사 및 보행자 설문조사, 모바일 투표앱 엠보팅을 통한 일...
2014010203331813_mainimg

달리는 버스가 파손도로 찾아낸다

서울시가 2일부터 도로 위 포트홀을 조기 발견할 수 있도록 달리는 버스에 포장파손 감지센서와 GPS 모듈을 장착했다.  이는 시가 지난 11월 발표한 '서울시 아스팔트 10계명'의 일환으로 포트홀로 인해 버스가 덜컹거리면 센서를 통해 포트홀을 찾아내는 시스템이다. 이번에 시범 운영되는 버스는 130번, 470번, 703번 3개 노선이며, 각 한 대의 버스에 포장파손 감지센서와 GPS 모듈을 장착해 운영한다. ■ 시범운영 노선 및 대상버스 연번 노선명 버 스 노선구간 1 천호대로 130번 우이동 차고지 ~ 길동역 2 강남대로 470번 상암동 차고지 ~ 내곡동 3 의주로 703번 진관 공영차고지 ~ 종로2가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2월 16일 버스조합, 운수회사 관계자,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포장파손 감지센서 시스템' 설치를 위한 설명회를 서울특별시 버스운송조합 회의실에서 개최한 바 있으며 시범운행 노선 및 설치시기를 협의했다. 포장파손 감지센서와 GPS 모듈을 장착한 버스는 도로 위 덜컹거리는 포트홀을 지나갈 경우 충격을 자동으로 감지해 위험요소를 발견한다. 이 데이터는 유지관리기관에 보내지고, 데이터를 받은 기관은 즉시 응급보수를 시행한다. 시는 이번 시범운영 후에 자료 분석 및 효율성 등을 검토, 보완해 앞으로 서울시내 전 노선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포장파손 감지센서 시스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문의 : 도시안전실 도로관리과 02-2133-817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