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천에서 묵향 그윽한 문인의 작품을 볼 수 있게 되었다. ⓒ김미선

팔랑팔랑 ‘성북천 깃발전’ 누가 그린 그림일까?

오는 10월 30일까지 성북천 일대에 깃발전이 볼거리를 제공한다. ©김미선 봄에는 산책길 가득 벚꽃을 선물하고, 가을에는 하늘하늘 깃발이 펄럭이는 성북천. 지금 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 2번 출구 분수마루부터 성북천 일대에 펄럭이는 깃발이 가득이다. 올해로 11회째 개최하고 있는 ‘성북천 깃발전’이 진행 중이다. 성북천에서 ‘성북구의 숨은 영웅’을 주제로 초등학생들의 상상화를 본다. ©김미선 깃발전은 성북천에서 어린이들의 작품과 묵향 그윽한 문인의 작품을 함께 볼 수 있는 성북구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행사다. 구는 지난 7월 ‘성북구의 숨은 영웅’을 주제로 초등학생들의 상상화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조지훈 탄생 100주년 기념 - 시인 조지훈’을 주제로 한글서예, 캘리그라피 작품을 공모했다. 이에 ‘성북천 팔랑거리는 상상전’ 72점, ‘먹내음 가득한 성북천’ 76점이 선정됐다. 성북천 깃발전, 한글과 먹으로 표현한 시인 조지훈의 시 ©김미선 공모전에 선정된 작품은 10월 5일부터  30일까지 깃발로 만들어져 전시된다.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행사가 취소되었지만, ‘성북구 깃발전’은 성북천 양쪽에 전시되어 기간 내 언제든 볼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성북구의 숨은 영웅을 표현한 초등학생 작품들이 색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성북천을 따라 천천히 걸으면서 깃발에 한글과 먹으로 표현한 시인 조지훈의 시를 읽어본다. 성북천을 방문할 수 없다면 성북천 깃발전 카페(http://cafe.naver.com/sbflagart)에서 온라인으로도 관람이 가능하다. 성북천에서 묵향 그윽한 문인의 작품을 볼 수 있다. ©김미선 성북천 깃발전 관람과 함께 봉사를 할 수 있다는 사실도 흥미롭다. 요즘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봉사활동이 어렵고 봉사처를 찾는 것조차 힘든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가운데 성북구 자원봉사센터에서는 깨끗한 성북천을 만들기 위해 비대면 자율 봉사활동인 ‘성북천 천결(川潔)’ 봉사자를 모집한다. 비대면 자율 봉사활동 ‘성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