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DF 갤러리

공예를 잘 몰라도 ‘이곳’에 가면 눈이 휘둥그레!

인사동하면 보통 쌈지길을 떠올린다. 그러나 필자가 인사동에 가면 꼭 들리는 곳이 있다. 바로 국내 최초 공예·디자인 전문 자료실 'KCDF 도서관과 갤러리'이다. KCDF는 한국공예 ·디자인문화진흥원으로 공예 디자인 문화 산업의 진흥을 도모하고 국민의 삶에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설립됐다. 인사동에 위치한 KCDF 갤러리 모습 ©김윤경 이곳은 인사동 쌈지길과 가까워 찾는 게 어렵지 않다. 그렇다해도 알아두지 않으면 그냥 지나치기 쉽다. 공예전시 전문공간인 KCDF 갤러리는 2009년에 이곳 인사동에 개관해 지하 2층에서 옥상까지 총 6개 층으로 돼 있다. 공예와 디자인에 대한 다양한 도서는 물론 갤러리, 우수 공예품 상점이 마련돼 있다. 어떻게 쓰이는지 설명을 붙인 목재 재료들이 흥미롭다. ©김윤경 특히 눈여겨볼 곳은 지하 1층에 위치한 'KCDF 도서관'이다. 도서관이라고 딱딱한 도서관을 생각하지 말자. 공예를 잘 아는 사람은 물론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도 재미를 주기 때문이다. 도서가 구비된 장서 옆에 위치한 공예 재료에 눈길이 가는데, 일단 화려한 공예 재료를 보면 두 눈이 휘둥그레질지도 모르겠다. 지하1층에 위치한 도서관, 작지만 알차다. ©김윤경 이곳에서는 색색으로 여러 공예에 쓰이는 다양한 재료들과 기법을 만날 수 있다. 나무는 물론, 유리, 금속 등 공예 재료가 이렇게 많은 종류가 있는지 알게 되면 공예를 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지 않을까. 나무 하나도 기법이 다양하니 눈이 즐겁다. 벽면에 장식된 다양한 공예 재료 역시 끝이 아니다. 가운데 위치한 서랍장 안 역시 매듭이나 천에 대한 기법 등이 소개돼 있어, 열어보는 재미를 더한다. 수 놓는 기법 등을 보여준다. ©김윤경 오른쪽에 마련된 서고에는 디자인과 공예에 관련한 책들이 비치되어 마음껏 볼 수 있다. 특히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 특색을 고려해 외국어로 된 책도 있으니, 외국인이 와도 즐길 수 있다.  이런 면에서 꽤 인사동다운 느낌이 묻어난다. 별도의 회원 가입 ...
인사동 대표 명소로 자리 잡은 쌈지길

인사동 나들이에 빼놓을 수 없는 ‘이곳’

한국의 색과 전통이 담겨 있는 동네가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인사동이다. 서울의 유명 관광지이자 외국인에게 인기 있는 기념품 쇼핑 상가가 즐비한 곳이다. 인사동은 안국동 로터리에서 종로2가 탑골공원까지의 구역을 말한다. 서울의 주요 도심과 연결돼 있고, 청계천, 경복궁 등 주요 관광명소와도 가깝다. 종로3가역과 안국역과도 연결되어 있어 대중교통도 편리하다. 한류 아이돌 물건을 판매하고 있는 인사동 거리의 풍경 ⓒ박은영 조선 시대부터 근 600년 동안 서울의 심장부에 있는 인사동의 역사는 문화예술과 같이 한다. 일제강점기에는 주로 일본인을 대상으로 고미술품을 거래하는 시장이 형성됐다. 1970년대에는 화랑, 필방, 표구사 등이 들어섰다. 도심 속에서 낡지만 귀중한 전통의 물건들이 교류되는 소중한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2000년 들어오면서 건축가 김진애의 설계로 인사동에는 돌걸상과 돌의자, '남인사 물동이', '북인사 물길' 등이 설치된 돌길 형태로 재조성되었다.   인사동에서 가장 볼거리가 많은 쌈지길 ⓒ박은영 안국역 6번 출구에서 인사동 나들이는 시작된다. 인사동의 입구를 알리는 청사초롱이 조금씩 설레게 했다. 인사동은 큰 대로를 중심으로 사이사이 골목들이 미로처럼 얽혀 있다. 그 안에는 화랑, 전통공예점, 고미술점, 전통찻집, 전통음식점, 카페 등이 밀집되어 있다.  골목마다 이야기를 담고 있는 서울의 인사동에 색다른 길이 있으니 바로 ‘쌈지길’이다. 쌈지란 '주머니'를 뜻하는 순우리말로 쌈지길은 '쌈지' 뒤에 '길'을 붙여 인사동 골목에 여러 문화적 재미요소를 더한다는 뜻을 지녔다. 쌈지길은 종로구 인사동에서 가장 볼거리가 많고,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대표적인 명소 중 하나이다. 연면적 1,200여 평의 ‘ㅁ’자 나선형 건물로 한국의 인간문화재가 만든 최고급의 전통공예품과 현대공예작품, 한국의 멋이 풍기는 디자인 제품들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계단에도 쌈지길만의 개성이 가득하다 ⓒ박은영 특히 전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손맛 나...
고서적, 고미술 상가 등이 많은 인사동 문화예술 거리

골목골목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한 인사동길

고서적, 고미술 상가 등이 많은 인사동 문화예술 거리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다. 그 말 속에는 여러 의미가 숨어 있겠지만, 외국인들이 한국을 방문하면 가장 한국적인 것에 이끌린다는 의미도 담겨있지 않나 싶다. 그렇다면, 서울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가장 먼저 찾는 곳은 어디일까? 골동품, 화랑, 고가구점 등 전통예술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문화예술 거리 인사동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고미술전문점(좌), 전통공예품(우) ‘인사동’은 조선시대 행정구역인 한성부의 관인방과 대사동에서 유래한 말이다. 조선시대에 그림 그리는 일을 담당하는 관청인 도화서가 인사동 주변에 있었다. 그로 인해 인사동은 미술 활동의 중심지가 되었고, 1930년대에는 고서적과 고미술 상가가 들어서면서 골동품 거리로 유명해졌다. 당시 사람들은 집안 대대로 내려온 가보나 신기한 유물이 발견되면 인사동에 찾아가 감정을 받거나 골동품을 사고팔았다. 지금도 여전히 화방, 탈방, 필방 등 구경만 해도 재미난 상점들이 줄을 잇고 있다. 근대 개량 한옥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경운동 민경옥 가옥 인사동은 전통물건뿐만 아니라 전통찻집, 전통음식점들도 가득하다. 전통의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는 한옥에서 운영하는 곳이 많은데 그중에서도 눈여겨볼 만한 가옥이 있다. 민가다헌이라는 퓨전 한식 레스토랑은 경운동 민경옥 가옥이다. 일제 강점기 은행가 민대식이 두 아들 민병옥과 민병완을 위해 같은 모양으로 나란히 지은 두 채의 주택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건축가인 박길룡이 설계하였는데 전통한옥과는 달리 대청마루는 작게 하고 별도의 방에 응접실을 설치한 개량 한옥의 전형을 보여준다. 공예품 전문 쇼핑길 쌈지길 입구 인사동에 가면 사람들이 꼭 들르는 곳이 있다. 공예품 전문 쇼핑몰 쌈지길이다. 쌈지란 주머니를 뜻하는 순우리말로 쌈지길은 인사동 골목에 여러 문화적 재미 요소를 더한다는 의미로 만들어졌다. 1층부터 4층까지 길의 형태로 연결된 이색적인 공간에서 우리나...
2012071704584624_mainimg

지금, 인사동엔 사랑이야기 주렁주렁~

기다리던 장맛비가 시원하게 내린 다음날, 뜨거운 햇살로 눈부시게 화창한 인사동 쌈지길 벽에 푸른 담쟁이와 함께 여름 꽃 능소화가 흐드러지게 피었다. 중국이 원산지인 능소화는 금등화라고도 부르며, 양반집 마당에만 심을 수 있다고 해서 양반꽃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봄꽃이 질 때쯤 깔때기와 비슷한 종 모양으로 주황색 꽃에 초록잎이 잘 어울려 시야를 환히 밝히며 6월 말에서 8월 말까지 피고 지기를 반복하면서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끄는 예쁜 꽃이다. 운명적인 사랑, 시들지 않고 뚝 떨어지는 꽃잎, 슬픈 전설과 사연을 품고 있는 하늘꽃이기도 하다. 한국의 전통이 흐르고 외국인을 위한 관광지로 알려져 있는 인사동은 평일에도 많은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는 쇼핑의 메카이자 다양한 체험을 해볼 수 있는 곳이다. 사랑의 메시지를 사랑의 담장에~ 쌈지길 옥상 하늘정원은 인사동의 전경과 멀리 북한산을 한 눈에 조망해볼 수 있는 곳이다. 지금 그곳에 가면 수많은 사랑이야기들이 꼬리표를 만들어 매달려 있다. 남산타워 전망대 위에 매달려 있는 자물쇠랑 비슷한 느낌으로 사연들도 각양각색이다. '행복한 여자 만들어 줄게, 생일을 축하해, 처음사랑 우리 영원히 키워가자, 가족나들이를 기념하면서, 군 입대 전에 추억 만들기, 가족의 건강을 위해, 늘 감동을 주는 친구에게 감사하며, 우정 변치 않기를, 만남 1년 예쁜 사랑 키워가기를, 만남 백일을 기념하며, 결혼 10주년 축하하며, 인사동 추억남기기, 한평생 함께하자, 첫 데이트 기대하며,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랑하며 살자, 만난 지 3년 여전히 사랑해, 1000일이 되는 행복한 우리사이, 예쁜 미소로 나만 바라봐, 결혼 30주년 영원히 행복하기를' 등 수 백, 수 천의 사연들이 삶의 흔적 남기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담아 담장과 나무, 벽, 기둥에 주렁주렁 달려 있어 보는 사람들의 탄성을 지르게 한다. 세대를 아우르며 모든 사람들의 공통 관심사는 사랑, 행복, 건강인 것 같다. 이곳에서는 절구, 지게, 키, 투호놀이를 ...
2011101711035284_mainimg

서울의 문화 아이콘, 바로 여기!

떠오르는 랜드마크, 세종벨트 ‘세종벨트(Sejong Velt)’ 하면 아직 생소해하는 사람이 있다. 세종벨트는 서울의 새로운 랜드마크이자 문화 아이콘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곳이다. 광화문광장은 새로운 조성 사업으로 문화 수도 서울의 아이콘이자 문화 테마파크로 진화하고 있다. 광화문광장을 중심으로 30여 개의 박물관, 공연장, 갤러리, 고궁이 유기적 연결을 통해 서울의 랜드마크로 새롭게 탄생한 것이다. 특히 광화문광장 해치마당에는 약 231.4㎡ 규모의 인포메이션 센터가 들어섰는데, ‘TKTS’와 같이 티켓 예약·구매·발권 등을 원스톱 서비스로 제공할 뿐 아니라 외국인을 위해 다양한 언어 서비스와 자료도 제공한다. ‘세종 이야기’, ‘충무공 이야기’ 등의 전시 공간도 잘 꾸며져 있고 주변 지역의 역사·문화 유적지를 중심으로 ‘스토리 코스’도 준비되어 있다. 또 다양한 주변 패키지 상품을 개발해 제공하고 있다.   세종벨트 광화문광장과 함께 역사 문화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세종로를 중심으로 걸어서 오갈 수 있는 공연장, 박물관, 미술관, 기타 협력 기관 등 30여 개 문화·예술 기관으로 구성된 연합체다. 시민과 외국인 관광객이 광화문의 매력을 빈틈없이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조성한 문화 벨트로서 각 기관과 공동으로 마케팅을 해 광화문을 서울의 상직적인 문화·예술 거리로 만들고, 더 나아가 대한민국 문화·예술의 메카이자 브로드웨이나 웨스트엔드 못지않은 세계적 랜드마크로 만드는 것이 목표다. 글/김상진(터키 경제뉴스) 디자인 포커스, 쌈지길 ‘인사동 안의 인사동’이라는 별명처럼 쌈지길은 인사동의 성격을 잘 보여주는 70여 개의 숍이 모여 있는 집단 공예 상가다. 서구 건축물에 공간의 분위기와 구조는 한국 전통의 숨결을 느끼게 한다. 쌈지(Ssamzie)라는 이름은 독창적이고, 한국 전통 디자인으로 큰 주목을 받은 토종 디자인 회사 ‘쌈지’에서 비롯했다. 쌈지길은 나선형으로 돌아가는 경사로를 통해 한 층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