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심야지하철을 단축 운행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심야 지하철 막차 단축운행, 대안은?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162) 심야시간대 지하철 단축운행 대안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끝나지 않고 있다. 사스와 메르스도 겪었지만, 이번 코로나19는 국민들에게 훨씬 큰 고통을 주고 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로 사람들의 이동이 줄어들면서 운수회사들이 큰 영향을 받고 있다. 서울지하철도 예외가 아니다. 코로나19로 운수회사가 겪는 어려움은 승객이 줄어들어 수입이 줄어든다는 점과 방역활동 때문에 비용이 늘어난다는 점이다. 평소보다 청소와 소독을 더 많이 해야 해서 인건비가 늘고 있고, 소독약 등 방역을 위한 비용도 늘고 있다. 그런데 진정으로 큰 문제는 돈보다도 시간이 부족하다는 점이다. 현재 서울지하철은 역사 내 방역, 전동차 방역, 객실 내 손잡이 소독 등을 예전보다 훨씬 더 자주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방역 업무량이 최대 14배까지 늘어난 상태다. 시간은 돈을 주고도 못 산다. 결국 서울교통공사가 결정한 것은 막차시간을 단축하는 것이었다. 원래 지하철 막차시간은 종착역 기준으로 0시이다. 그러나 2002년 당시 이명박 서울시장의 공약에 따라 새벽 1시까지의 연장운행이 18년 간 시행되어 왔다. 그러던 것이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한 방역 업무시간 확보를 위해 다시 0시로 돌아온 것이다. 당장 불편해진 것은 지하철 이용자이다. 늦게까지 야근을 해야 할 수도 있고, 마트나 주점, 대리운전처럼 애초에 퇴근이 늦은 직종도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강남구 지역에서 운행하는 분당선 전철도 6월부터 단축 운행이 실시될 예정이라고 한다. 분당선의 막차 단축은 코로나19 때문은 아니고 노후시설 개량을 위한 공사 시간 확보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심야시간대 지하철 단축운행 안내 포스터 ©서울교통공사 이렇게 지하철 막차가 단축되는 시대에 승객들은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우선 지하철 대신 버스를 이용할 방법을 찾아보아야 한다. 지하철 막차가 앞당겨졌어도 버스는 여전히 운행되는 만큼 같은 노선을 달리는 버스를 찾아 이용할 필요가 있다. 사실 지하철은 심야...
심야 지하철 환경 체험 신청하세요!

모두 잠든 후에 지하철은? 심야 지하철 환경 체험

우리가 매일 타는 지하철은 어떻게 관리되고 있나 평소에 궁금하신 분들이 계신가요? 지하철 내에는 전동차 이외에 승강장, 선로, 신호설비, 환기시설, 터널구조물 등 다양한 시설물이 있습니다. 이러한 시설물은 안전하고 편리한 지하철 운행을 위해 주기적으로 관리되고 있는데요. 특히 전동차가 운행되는 선로나 터널 구조물은 지하철 운행이 종료되고 환경 정비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좀처럼 체험하기 어려운 지하철 관리 모습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에서 ‘지하철 환경 REAL 체험행사’를 준비했습니다! 체험 내용은 ‘심야 지하철 환경 정비 참여 및 참관’과 ‘터널체험’으로 구성됩니다. ‘심야 지하철 환경 정비’는 운행 종료 후 승강장 하부 및 선로 바닥, 벽체 청소에 참관하면서 평소 쉽게 보지 못한 지하철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희망자의 경우 직접 청소를 해볼 수도 있다네요. ‘터널체험’에선 고압살수차 운행 시연을 보고, 공사 직원의 안내에 따라 1개 정거장 거리의 터널을 도보로 이용하게 됩니다. 체험은 서울, 수도권에 거주하는 만19세 이상의 성인만 신청 가능하며, 늦은 시간에 이루어지는 행사이기 때문에 만 15세 이상(고등학생 이상)~만 19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부모님(법정 대리인)이 신청 시 동반인으로 참가 가능합니다. 아쉽게도 중학생 이하이신 분(만 18세 미만 중학생 포함)은 참여가 불가합니다. 체험은 3회에 걸쳐 진행되는데요, 아쉽게도 1회차 신청은 이미 마감되었지만 아직 2회차, 3회차 신청은 가능하니 평소 보지 못한 지하철의 색다른 모습을 경험하고 싶으신 분들은 신청해 보세요. 체험역은 2호선 잠실~자실새내, 을지로4가~을지로3가, 홍대입구~합정 구간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체험역 신청기간 체험일자 비고 2회차 2호선 을지로4가~ 을지로3가(0.6km) 9.6.~9.30. 10.4.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www.seoulmetro.co.kr)에서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