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심리지원센터에서 시민의 스트레스 상담 및 심리교육을 진행한다.ⓒ뉴시스

마음 감기엔 ‘서울심리지원센터’를 찾으세요

서울심리지원센터에서 시민의 스트레스 상담 및 심리교육을 진행한다. 스트레스에 지쳤을 때, 마음의 위로가 필요할 때,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전문가의 도움을 쉽게 받을 수 있는 곳이 있다. 서울시가 시민의 심리치료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확산하고 스트레스 상담을 지원하기 위해 9월 9일, 서울심리지원 북부센터를 개소한다. 지난 1월 송파구 장지동에 첫 ‘서울심리지원센터’가 문을 연 데 이어, ‘서울심리지원 북부센터’가 두 번째로 세워진다. 서울시는 북부센터 시범사업을 통해 시민의 가벼운 심리장애와 일상의 스트레스를 상담하고, 심리적 문제가 발생한 초기에 지원함으로써 더 심각한 심리장애를 예방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 북부센터에서는 지역의 정신건강관련 공공기관, 정신건강의학과, 심리상담센터 등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심리고민 초기에 이용 가능한 기관을 구체적으로 안내, 연계할 예정이다. 시민과 전화상담, 심리평가, 초기상담을 통해 심리적 문제를 평가하고, 문제의 종류와 경중에 따라 적절한 기관으로 연계해 준다. 또한 평소에 시민이 정신건강을 증진할 수 있는 다양한 심리교육도 제공한다. 심리교육은 정신건강을 위한 대규모 특강과 소규모의 집단 프로그램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대규모 특강은 생애주기에 맞춘 주제로, 소규모 집단 프로그램은 마음챙김 명상과 긍정심리훈련을 위한 주제로 구성되며, 9월 10일부터 ‘행복한 노년’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심리적인 문제로 도움이 필요한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올 연말까지 이용료는 무료다. 특강 및 정신건강문제 예방 프로그램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서울심리지원센터 블로그(blog.naver.com/seoulpsy-bukbu)를 통해 사전 온라인 신청을 하면 된다. 한편, ‘서울심리지원 북부센터’ 개소식은 9월 9일 오후 3시 덕성여자대학교 약학대학 1층 아트홀(도봉구 소재)에서 열린다. 문의 : 서울심리지원 북부센터(02-901-8652) ■‘서울 시민을 위한 마음건강...
살균제 사태와 관련해 공분을 사고 있는 영국계 다국적기업 옥시레킷벤키저(옥시)사 제품ⓒ뉴시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에게 심리상담 지원한다

살균제 사태와 관련해 공분을 사고 있는 영국계 다국적기업 옥시레킷벤키저(옥시)사 제품 서울시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에게 상시 상담공간을 제공하고 정신심리상담 및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에 나섭니다. 시는 ▲피해자 상담공간마련 ▲정신심리상담 지원 ▲시 주요 시설에서의 과거 가습기 살균제 사용 및 피해 전수조사 ▲추가 피해자 발굴을 위한 안내 ▲다소비 생활용품 샘플링조사 ▲토론회 개최 등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가습기 피해자들이 상시적으로 머물며 피해자 상담 및 피해사례 발굴활동을 할 수 있도록 시 소유의 공간을 조만간 제공할 예정입니다. 또 피해자들이 집중적인 정신심리상담 및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서울시정신건강증진센터와 노원구정신건강증진센터를 선정한 상태로 심리치료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국공립어린이집, 시립양로원, 요양원, 장애인복지시설 등에서 문제가 된 등 6종 가습기살균제에 대한 과거 사용여부를 전수 조사하고, 폐질환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가습기 살균제 피해조사 신청을 할 수 있도록 안내합니다. 접수방법을 모르는 피해자가 누락되지 않도록 자치구에도 안내 공문을 발송해 일원화 창구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www.keiti.re.kr, 02-3800-575)에 가습기 피해접수를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시는 중앙정부가 지난 2011년 가습기살균제에 대한 생산금지·강제수거 조치를 취한 바 있지만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가 현재까지 밝혀진 수보다 광범위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추가 피해자 발굴에 나서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자료에 따르면 1차, 2차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로 인정된 자는 전국 221명이며, 이중 서울시민은 4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시민 사망자는 19명입니다. 환경부는 2015년 12월까지 진행된 3차 조사에 접수한 752명에 대해 현재 피해여부를 조사 중입니다. 아울러 시는 생활용 화학제품의 위해성분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
2012112001412564_mainimg

자녀와 더욱 친숙해지는 방법

서울시아동복지센터는 오는 24일(토) '자녀와 함께 떠나는 심리여행'을 운영하기로 하고 학부모-자녀 참가자 50쌍을 모집한다. '자녀와 함께 떠나는 심리여행'은 부모와 초등학교 4학년 이상의 학령기 자녀를 대상으로 성격특성, 학습전략 등을 알아보는 심리 검사 프로그램으로 무료로 진행된다. 심리검사는 아동·청소년이 지닌 성격의 장단점을 이해하고 심리적 부적응 정도를 파악하는 'NEO 아동·청소년 성격검사', 아동·청소년의 학습 습관과 전략의 효율성을 측정하여 학습방법에서의 장단점을 이해하는 'MLST 학습 전략검사' 등 총 4가지 심리검사로 이뤄진다. 부모와 자녀가 각각 자신의 성격 및 심리적 특성을 파악하는 'NEO 성격검사'를 받고, 서로의 성격특성을 비교하며 가족 구성원 간의 이해를 높일 수 있다. 또한 자녀는 학습전략 검사를 통해서 자신의 공부방법이나 심리상태를 확인하고 자기주도학습이 적절히 이루어지고 있는지 스스로 점검할 수 있으며 부모는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자녀에게 필요한 도움을 줄 수 있다. 센터 프로그램 운영 관계자는 "이번 심리검사는 부모-자녀 간의 긍정적인 상호작용을 통해 스트레스 조절 능력을 키워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순덕 서울특별시 아동복지센터 소장은 "자아존중감이 높은 아동은 학교생활을 성공적으로 한다."며 "자존감은 친밀한 부모관계 속에서 부모로부터 공감 받고 이해받는 느낌을 통해 발달하기 때문에 이번 심리검사가 여러모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녀와 함께 떠나는 심리여행' 참가 신청은 서울특별시 아동복지센터 홈페이지(http://child.seoul.go.kr)에서 현재 진행 중이며, 선착순이므로 관심있는 시민은 서두르는 게 좋겠다. 심리검사 내용 및 모집 관련 자세한 내용은 아동복지센터(02-2040-4255)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 검사 내용 검사명 NEO아동·청소년 성격검사 시 간 45분 대 상 초4 이상 ~ 중, 고등학생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