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로 차 없는 거리의 풍경.

여름처럼 생동하는 이곳! 신촌으로 떠나는 감성 여행

연세로 차 없는 거리의 풍경. 낮부터 밤까지, 젊음이 가득한 신촌 곳곳에서 SNS 인증 사진을 남겨보자. 도심 야경처럼 반짝이는 감성은 덤이다. ① 연세로 차 없는 거리 연세로는 지하철 2호선 신촌역 2, 3번 출구부터 연세대학교 정문까지 연결되는 약 400m 왕복 2차선 도로다. 평소에는 대중교통 전용 도로로 이용되지만, 매주 금요일 오후 2시부터 일요일 밤 10시까지는 ‘차 없는 거리’, 즉 보행자 전용 도로가 된다. 금요일 오후 2시가 되면 차량 통행을 막는 주황색 원뿔 시설물이 곳곳에 설치된다. 해가 뉘엿뉘엿해질 무렵이면, 버스킹을 준비하는 이들이 하나둘 도로로 나서고, 거리는 금세 공연을 구경하는 이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사람들은 버스킹을 보며 동영상과 사진을 찍기에 여념이 없다. 이렇듯 활력 넘치는 차 없는 거리는 때때로 축제의 장이 되기도 한다. 이번 여름에는 차 없는 거리에서 버스킹을 관람하며 젊음을 만끽해보는 것이 어떨까? ② 신촌 플레이버스 버스킹이 활발한 연세로 중반부 한구석에는 신촌 플레이버스가 자리한다. 버스를 개조해 만든 쉼터로, 7080 추억의 노래부터 최신 음악까지 다양한 노래를 감상하거나 비치된 책을 읽으며 조용히 쉬어갈 수 있다. 화려한 외관 덕인지 아이와 동행한 보호자들이나 K팝을 좋아하는 외국인들이 주 고객층이다. 내부에는 팟캐스트를 할 수 있는 녹음실도 있으며 신청자에 한해 이용할 수 있다. 대관 신청은 신촌 포털 홈페이지(문화·창업공간>플레이버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주소 : 서대문구 연세로5길 11 , 문의 : 02-330-1809 신촌 플레이버스 외관(좌)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내부(우) ③ 연세대학교 캠퍼스 & 독수리다방 연세대학교 캠퍼스는 국내 대학 캠퍼스 중 아름답기로 손꼽히는 곳이다. 그중에서도 초록 담쟁이덩굴이 인상적인 언더우드관은 방문객이라면 누구나 꼭 찍고 싶어 하는 인증 사진 명소다. 캠퍼스는 시민을 위해 개방되어 있긴 하나...
신촌 박스퀘어

‘젊음의 상징’ 서대문구에서 찾은 역사·문화 명소들

역사적으로 유서 깊은 서대문구에는 독립운동 성지, 젊음의 상징, 교육 중심지 등 다양한 모습이 공존한다. 그렇다고 과거의 영광에만 머물러 있지 않는다. 변화의 바람을 타고 새로운 문화가 태동하는 역동적인 서대문구를 소개한다. 상생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한 신촌 박스퀘어 지난 9월 15일 신촌 박스퀘어가 문을 열었다. 컨테이너 모양의 박스(box)와 광장을 의미하는 스퀘어(square)를 붙여 박스퀘어라고 이름 지었다. 컨테이너형 건물이지만 폐기된 것을 활용하지 않고 새로 디자인해서 만든 것이 특징이다. 2018년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에서 ‘프로젝트 부문 KCDF원장상’ 대상을 받으며 독특한 외관을 인정받은 공간이다. 신촌 박스퀘어는 공공 임대 상가에 노점상 입점을 추진한 전국 최초의 사례다. 이화여대 앞 노점 정비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서대문구청은 강제 철거하는 대신 노점 상인들이 안정적인 자영업자로 전환할 수 있도록 새로운 공간으로 이전하는 방법을 선택했다. 그 과정에서 상인들과 꾸준한 대화와 설득, 신뢰 형성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신촌 박스퀘어가 도심 가로 정책의 새 모델로 손꼽히는 이유다. 이렇게 입주를 결정한 노점 상인 23개 팀, 공모를 통해 선발한 청년 상인 17개 팀까지 총 40개 팀이 컨테이너에 둥지를 틀었다. 전체 연면적 789.08m², 지상 3층 건물로 1층에는 노점 상점, 2층에는 청년 상점, 3층에는 루프톱 수제 맥주 가게가 자리한다. 현재 미입점 점포는 지역 학생, 문화 예술인의 참여를 통해 복합 문화 공간으로 운영하고 있어 또 다른 볼거리를 더한다. 신촌 박스퀘어는 노점 상인의 안정적 자립, 지역 상권 활성화, 청년 일자리 창출 등 막중한 임무를 안고 있다. 부디 지역 명소를 넘어 신촌을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되길, 또 상생의 성공 사례가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 ■ 신촌 박스퀘어○ 주소 : 서대문구 신촌역로 22-5 ○ 운영시간 : 1~2층 오전 12시~오후 9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