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현대사기념관 가는 길. 14명의 순국선열·애국지사 흉상이 놓여있다.

애국지사 만날 수 있는 ‘초대길’로 ‘초대’합니다

근현대사기념관 가는 길. 14명의 순국선열·애국지사 흉상이 놓여있다. “일본의 노예가 되어 사느니 차라리 자유민으로 죽으리라”, “국가의 기본은 국민이요. 정치의 대상은 국민의 복리에 있다”, “우리가 믿고 바랄 것은 우리 스스로의 힘 뿐이다” 수유리 순국선열 묘역에서 만난 애국지사들의 얘기다. 삼각산(북한산)을 병풍 삼은 수유리 산야에는 신숙, 서상일, 유림, 김창숙 등 순국선열 묘역이 있다. 이중 조선의 자주독립과 대한민국 정통성 확립의 선구자로서 헌신한 ‘초대(初代) 4인방’을 만날 수 있는 특별한 둘레길이 있다. 바로 ‘초대길’이다. 우리나라 초대(1세대) 검사인 이준 열사를 비롯하여 초대 국회의장 신익희(입법부), 초대 대법원장 김병로(사법부), 초대 부통령 이시영(행정부) 선생을 일컫는 말이다. 지난 주말, 기자는 ‘초대(初代)길’을 탐방했다. 지하철 4호선 수유역 4번 출구에서 마을버스 강북 01번을 타고 근현대사기념관 정류장에서 내렸다. 기념관으로 향하는 길에는 태극기 펄럭이고, 보행로 언덕에는 14명의 순국선열·애국지사 흉상이 놓여있었다. 근현대사기념관 전경 ‘초대(初代)길’ 탐방에 앞서 근현대사기념관을 권하고 싶다. 기념관에서 선열들을 미리 만나면 당시 역사적 배경에 대한 이해와 함께 공감의 깊이도 달라진다. 기념관에는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흔적이 고스란히 전시되어 있었다. ‘짓밟힌 산하, 일어선 민초들’(A존), ‘시대의 마감, 민주의 마중’(B존), ‘우리가 사는 날, 민주공화국’(C존) 등 3가지 테마로 전시돼 있다. 동학농민운동부터 의병전쟁과 3·1독립운동, 4·19민주혁명에 이르는 우리 근현대사의 다양한 사료와 유물을 자세히 볼 수 있다.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흔적이 전시돼 있는 근현대기념관 전시관 특히 올해는 3·1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이다. 3·1운동 100주년이 되기 전에 선열들이 잠들어 있는 ‘초대길’로의 나들이 계획해 보자. 10...
2012080603083171_mainimg

달리는 기차 안에서 쓰러진 대통령의 꿈

"못살겠다. 갈아보자~" "그래 맞는 말이야. 이번엔 바꿔야 돼. 신익희 선생으로…." 1956년 5월, 온 나라가 제3대 대통령과 부통령 선거로 들썩였다. '못살겠다, 갈아보자'는 민주당의 선거 슬로건은 당시 가난과 배고픔에 허덕이던 국민들의 정서에 정말 딱 맞는 말이었다. 선거민심이 술렁이고 있었다. 서울의 한강 백사장과 지방의 넓은 운동장에서 열린 선거유세는 군중들이 몰려들어 그야말로 인산인해였다. 당시 집권여당인 자유당의 대통령 후보는 현직 대통령인 이승만이었고, 야당에서는 민주당의 신익희와 진보당의 조봉암이 출마했다. 이틀 전인 5월 3일, 신익희의 한강백사장 유세에는 30만 명의 군중이 운집하여 열렬한 박수와 함성으로 그를 지지했다. 군중들의 열띤 지지에 고무된 신익희는 5월 5일 새벽, 지쳐 피곤한 몸을 이끌고 호남지역 유세를 하기 위해 부통령 후보 장면과 함께 호남선 열차에 몸을 실었다. 그리고 달리는 열차 안에서 그는 너무 허망하게 운명했다. 호남선 이리역(지금의 익산) 도착 30여 분 전이었다. 사인은 뇌일혈과 심장마비로 판명되었다. 우리나라 현대사에 전환점이 될 뻔했던 국민적인 열망이 물거품처럼 스러져버린 안타까운 사건이었다. 그 비운의 주인공이자 구한말과 일제 강점기를 거치며 역사의 소용돌이에 정면으로 맞서 싸웠던 항일애국선열인 신익희 선생. 정치인이며 교육자의 삶을 살았던 그의 묘역을 북한산 자락 수유동 아카데미 하우스 입구 근처 둘레길에서 만날 수 있었다. 아카데미 하우스 입구에서 오른쪽에 있는 다리를 건너면 왼편에 '해공 신익희 선생 묘소입구'라고 쓴 한문자 표지석이 서 있다. 그 길을 따라 조금 올라가면 왼편에 검은색 대리석으로 만든 '4․19혁명 사적비'가 나타난다. 붉은색 보도블록이 깔려 있는 길을 따라 오르면 몇 개의 계단 위에 선생의 묘소가 자리 잡고 있다. 깔끔하게 정리된 무덤 앞에는 '해공평산신익희지묘'라 쓴 묘비와 함께 망주석과 문인석, 그리고 장명등(무덤 앞이나 절 안에 돌로 만들어 세우는 등)이 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