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석 서울시 마을세무사의 ‘그것 참, 궁금할 세(稅)!’

‘연말정산 꿀팁’ 신용카드vs체크카드 황금비율은?

최준석 서울시 마을세무사의 ‘그것 참, 궁금할 세(稅)!’ 최준석 서울시 마을세무사의 ‘그것 참, 궁금할 세(稅)!’ (9) 신용카드를 써야하나, 체크카드를 써야하나? 어김없이 돌아오는 연말에는 근로자들이 연말정산에 대한 궁금증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신용카드, 체크카드 그리고 현금영수증 등 다양한 결제수단이 있습니다. 하지만 결제수단마다 소득공제율이 상이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결제 수단을 써야 할지 고민을 하게 됩니다. 사례1) 총 급여 4,000만 원이고 카드 등 사용실적이 1,000만 원인 경우2) 총 급여 4,000만 원이고 카드 등 사용실적이 2,000만 원인 경우 먼저 소득공제를 받고자 하는 경우 총급여액의 25% 이상을 카드를 사용을 해야 합니다. 그 초과사용액에 대해서 근로소득금액에서 공제가 가능합니다. 또한 신용카드는 15%, 체크카드, 현금영수증은 30%로 공제율이 다르게 적용 됩니다. * 전통시장, 대중교통 사용은 공제율 40% (결제수단과 무관)* 도서, 공연비 사용은 공제율 30% (결제수단과 무관) 여기서 고민이 신용카드를 사용하면 보통 2%정도 적립금을 사용할 수 있고 각종 할인 혜택이 있지만 체크카드와 현금영수증은 보통은 혜택이 없기 때문에 이 부분과 함께 고려해서 결제수단을 조절하면 절세가 가능합니다. 총 급여액의 25%까지는 신용카드를 사용하고 그리고 그 이상 지출액은 체크카드 및 현금영수증을 사용하는 것이 근로자에게 가장 유리하게 공제를 받을 수 있는 방법입니다. 1) 총 급여 4,000만 원이고 카드 등 사용실적이 1,000만 원인 경우 총 급여 4,000만 원*25% = 1,000만 원 이하로 사용하기 때문에 공제가 없으므로 본인이 원하는 결제 수단을 선택하여도 좋습니다. 신용카드를 선택하는 것이 적립금이 있기 때문에 전액 신용카드 사용이 유리 합니다. 2) 총 급여 4,000만 원이고 카드 등 사용실적이 2,000만 원인 경우 총 급여 4,000만 원...
카드

해외서 신용카드 사용할 때 ‘꿀팁’

경제전문기자 명순영의 재테크톡 107 메르스 사태 등으로 국내 경기가 좋지 않다. 그러나 해외여행 열기만큼은 뜨거운 것 같다. 지난 1분기(1∼3월)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서 결제한 카드사용액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신금융협회 산하 여신금융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국내 거주자가 해외서 쓴 카드사용액이 지난해 1분기(28억 2000만 달러)보다 13.8% 증가한 32억 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해외 카드사용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건 해외로 떠난 출국자 수가 크게 늘어서다. 해외로 여행을 떠나면 비행기나 호텔 값 등으로 돈이 많이 든다. 또 아무래도 신용카드를 많이 사용하게 되는데, 가장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방안을 알아보자. 해외에서 결제할 때는 반드시 현지통화로 해야 수수료 줄어 해외여행을 떠나기 전, 첫 번째로 확인해야할 것은 자신의 신용카드가 해외에서 사용할 수 있는지 여부다. 국내 전용카드는 당연히 해외에서 쓸 수 없다. 해외카드는 실물카드에 비자(VISA)나 마스터(MASTER), 아메리칸 익스프레스(AMERICAN EXPRESS) 등 해외브랜드가 박혀 있다. 이 중 하나만 있어도 결제는 가능하다. 하지만 브랜드사 가맹점이 아니라면 결제가 안 된다. 유니온페이(UNION PAY)의 경우 홍콩, 대만, 상해, 싱가포르 등 중화권에서 대부분 사용이 가능하다. 그러나 유럽이나 미주지역에서는 비자나 마스터 보다 결제되는 곳이 제한적이다. 해외에서 카드를 사용할 때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결제를 어떤 통화로 할 것인가 결정해야한다는 점이다. 결론적으로 무조건 해당 국가 통화를 써야 한다. 만약 우리나라 원화로 결제하면 실제가격의 약 3~8%를 원화결제 수수료로 내야한다. 환전수수료도 이중으로 발생해 현지통화 결제보다 5~10% 추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따라서 해외 카드 거래 시 현지통화로 하는 것이 가장 낫다. 국내에서 해외 호텔이나 각종 해외 가맹점에서 결제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결제는 국내에서 했더라도 가맹점이 해외에 있어 ...
신용카드

신용카드 포인트 똑 부러지게 쓰는 법

경제전문기자 명순영의 재테크톡 92 신용카드는 현대인의 필수품이 됐다. 그러나 필자는 '신용카드를 안 쓰면 안 쓸수록 돈이 모인다'는 주장에 한 표를 던진다. 실제 많은 이들이 신용카드를 잘라버리고 난 이후 지출이 확 줄고 저축이 늘었다고 말한다. 신용카드를 없애면 불편할까 싶어 전전긍긍하지만, 원래 돈은 불편하게 써야 모이는 법이다. 어쨌든 이런 저런 이유로 신용카드를 잘라버릴 용기가 나지 않는다면 똑부러지게 혜택을 누려야 한다. 그 요령을 네가지로 정리해본다. 첫째, 포인트에 촉각을 곤두세워라. 신용카드 포인트는 언제 쌓이나 싶어도 생각보다 빨리 쌓인다. 가능하면 제휴 가맹점을 이용해 적립률을 높일 필요가 있다. 일단 모아 놓으면 유용하게 활용된다. 현금처럼 상품을 구입하거나, 연회비를 결제할 수도 있다. 지방세나 과태료 납입도 가능해졌다. 4월부터는 카드사 잘못으로 탈회하거나 개인정보 삭제를 요구할 경우 카드에 남아 있는 포인트 가치만큼 현금으로 돌려받는다는 점을 기억하자. 카드를 쓴다고 포인트가 모두 적립되는 것은 아니다. 카드사가 별도로 정하지 않는 한 현금서비스, 카드론, 연회비, 이자, 기타 수수료, 포인트 사용금액은 적립대상에서 제외된다. 무이자 할부 결제나 세금 납부의 경우에도 적립되지 않는 경우가 있어 카드사 별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 가족끼리 포인트 모아 쓰면 편리 둘째, 포인트를 가족끼리 모아라. 가족이 같은 회사 카드를 쓰고 있다면 포인트를 몰아 한 번에 쓸 수 있다. 직계 가족일 경우 '포인트 선물하기' 기능을 이용하면 된다. 일부 카드사는 그룹 계열사 간 포인트 호환이나 공동 적립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KB국민카드는 '포인트파크'를 통해 월 3만점 한도 내에서 보유 중인 포인트를 다른 포인트로 교환 가능하다. 국민카드 '포인트리'를 KT 올레 텔레비전(TV) 포인트로 충전할 수 있는 것이다. 현대ㆍ기아차를 구매할 때는 홈페이지를 통하지 않더라도 가족(배우자 및 직계 존ㆍ비속)임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주민등록...
신용카드

새해부터 달라지는 ‘신용카드’ 제도

경제전문기자 명순영의 재테크톡 80 새해부터 달라지는 제도가 많다. 카드 관련 제도 변화도 적지 않다. 가장 큰 관심사는 신용카드 사용에 따른 소득공제 제도에 변화가 있느냐다. 과거 정부는 신용카드 사용에 따른 소득공제 혜택을 줄이겠다고 계속 표명해왔기 때문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는 올해와 내년까지 2년간 더 연장된다. 신용카드 공제 축소에 따른 국민들의 반발이 워낙 커 정부는 일단 제도를 계속 유예하기로 했다. 따라서 총급여의 25%를 넘는 카드 사용액에 대해 연말정산 때 소득공제가 적용된다. 체크카드는 기존과 마찬가지로 신용카드보다 혜택이 크다. 2014년 7월~2015년 6월 사이 사용실적에 대한 소득공제율은 30%에서 40%로 상향된다. 40% 혜택을 받지 못하더라도 체크카드와 현금영수증 소득공제율은 30%로 신용카드(15%)의 2배이기 때문에 재테크 전략 차원에서 체크카드 사용을 늘릴 필요가 있다. 새해부터 카드 1포인트까지 톡톡 털어 쓰자 카스 사용자에게 좋은 뉴스라면 카드 포인트를 폭넓게 쓸 수 있다는 점이다. 카드 최소적립 포인트 요건이 없어져 1포인트부터 알뜰하게 사용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금융소비자 정책 종합계획'에서 일정 포인트 이상 쌓여야만 사용할 수 있다는 조항을 없앴다. 카드 탈회해도 일정기간 포인트 유지해서 재가입 때 사용 또 탈회 고객의 포인트를 보호하는 정책이 시행된다. 과거 고객이 탈회하면 그간 쌓은 포인트도 곧바로 사라졌다. 때문에 모아둔 포인트가 아까워 불필요하게 카드를 소유하는 이들이 적지 않았다. 그러나 앞으로 탈회 고객의 포인트가 일정기간 유지돼 같은 카드사로 재가입 시 종전에 쌓아둔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부가서비스 5년 동안 의무적으로 유지해 '내 맘대로 축소' 사라져 카드사가 부가서비스를 마음대로 바꿔 분통을 터뜨리는 일도 적지 않았다. 이런 '내 맘대로 부가서비스 축소'가 사라진다. 앞으로 모든 카드사들은 신용카드 부가서비스를 출시 후 5년 동안 의...
2014061902164623_mainimg

신용카드로 도서관 회원증 대신!

서울도서관은 도서관 회원증 발급 시 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신용카드를 도서관 회원증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회원증 발급 서비스를 개선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도서관 디지털자료실(2층)에서 회원가입을 하면 별도로 회원증을 발급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신용카드나 학생증 등 다른 카드를 도서관 회원증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단, 반드시 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카드만 가능하다. 회원증 발급 서비스 개선 시행으로 6월 17일부터는 신규 발급대상자 뿐 아니라 기존에 회원증을 발급받은 이용자도 소지하고 있는 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신용카드에 회원증 기능 추가를 원하는 경우에도 재발급 받을 수 있게 된다. 현재 분실이나 훼손 등으로 인한 회원증을 재발급 받을 경우에는 일정 수수료가 있으나, 다른 신용카드 등에 회원증 기능을 추가하는 경우에는 재발급 수수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서울도서관 회원 가입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도서관 홈페이지 '도서관안내/도서관운영규정'(http://lib.seoul.go.kr/www/html/ko/guideInfo.jsp)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서울도서관 디지털자료실 회원증발급 데스크 02-2133-026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