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최초의 경전철 ‘우이신설선’

우이신설선 개통으로 동북 출퇴근 왕복 1시간 단축

서울시 최초의 경전철 ‘우이신설선’ 서울시 최초의 경전철인 우이신설선 개통(2017.9.2)으로 신설동↔우이동 구간을 왕복하는데 드는 시간이 버스 대비 1시간이나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우이신설선 일대 대중교통 이용객이 하루 평균 8만 2,000명이 증가했으며, 우이~신설 구간의 버스와 인근 역사 혼잡도도 완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교통카드 빅데이터 1,242만 건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 분석 개요○ 분석범위 : 2017. 5. 27~6. 2(개통전), 2018. 5. 26~6.1 (개통후), 각 7일 ○ 분석자료 : 교통카드 거래내역 총 1,242만건 - 우이신설선 59만건, 버스 490만건, 지하철(1,2,4,6호선) 693만건 우이동~신설동 왕복 1시간 단축, 동대문에서 퇴근길은 11분 빨라져 우이신설선 개통으로 우이~신설 간 이동은 버스 대비 1시간 이상 빨라졌다. 현재 같은 구간을 운행하는 시내버스(1014번, 1166번) 소요 시간과 비교하면 출근길은 최대 33분, 퇴근길은 최대 27분 더 빨리 갈 수 있다. ■ 신설동~우이동 통행시간 비교 ○ 우이신설선과 동일노선인 1166번과 1014번 시내버스와 비교 시간대별 도심방향(신설동 방향) 외곽방향(북한산 우이역 방향) 버스(A) 우이신설(B) 차이(B-A) 버스(A) 우이신설(B) 차이(B-A) 출근시 07~09시 56:21 23:00 △33:21 41:36 23:00 △18:36 퇴근시 18~20시 49:15 △26:15 50:18 △27:18 출퇴근 시간이 가장 많이 줄어든 지역은 동북권(강북, 성북, 동대문 등) 내 이동이었다. 우이신설선 이용패턴...
풍물시장 내 청년 상인들이 운영하고 있는 ‘청춘일번가’에 입점한 소품 매장.

지상 박물관 `풍물시장` 구경해 보세요

풍물시장 내 청년 상인들이 운영하고 있는 ‘청춘일번가’에 입점한 소품 매장. 경칩(驚蟄)을 지나니 봄기운이 물씬 느껴지는 요즘이다. 멀리 봄나들이를 떠나기 전에 서울에서 봄기운을 맛볼 수 있는 곳을 찾고 있다면 ‘서울풍물시장’을 추천한다. 전통미가 풍성하고 진열된 소품마다 나름의 이야기를 간직한 ‘지상에 펼쳐놓은 박물관’ 같은 곳이기 때문이다. 옛 것이 그리운 어르신에게는 추억여행 장소로, 현대문물에 익숙한 도시 젊은이들에게는 색다른 체험공간으로서 안성맞춤이다. 지하철 1호선 신설동역(6번 출구), 2호선 신설동역(9·10번 출구)를 나와 안내판을 따라 100여 미터 거리에 ‘서울풍물시장’이 있다. 지하철역에서 가깝고 별도의 주차장까지 마련되어 있어 이용하기에 편리하다. 또한 토·일요일과 공휴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풍물시장 주변 골목마다 ‘차 없는 거리’와 노점상이 즐비하여 더욱 풍성한 풍물시장이 된다. 입구의 천하대장군(天下大將軍), 지하여장군(地下女將軍)을 통과하고 안으로 들어서면 바닥에 풍물시장 1·2층을 안내하는 그림설명이 있다. 첫 인상은 실로 만물상이다. 황학동 도깨비시장에서 동대문 벼룩시장으로 옮겨가며 장사하던 상인들이 2008년 이곳 신설동에 조성된 서울풍물시장으로 이주하면서 지금의 모습을 갖추었다. 수십년 세월을 간직한 녹음기, 가방, 악기 등 다양한 생활잡화들을 만나볼 수 있다. 발길을 어디로 옮겨야 할지, 어떤 물건부터 구경해야 할지 가게마다 넘치는 희귀한 물건들에 눈이 휘둥그레진다. 골동품, 민예품, 생활잡화, 옛날 책·걸상, 가방 및 구제의류 등이 빼곡하다. 대체 어디서 이렇게 많은 물건들을 모을 수 있었을까. 감탄이 절로 터진다. 풍물시장은 1층과 2층으로 구분된다. 1층에는 각종 의류, 생활잡화, 고가구와 공예품, 골동품, 취미생활에 필요한 품목을 모두 만날 수 있다. 2층으로 올라가는 무장애 통로 양편으로는 다양한 고가구들이 전시되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1960년대 학교에서 쓰던 작은 나무 책상과 걸상, ...
신설동역 지하벙커로 내려가는 시민의 모습 ⓒ김윤경

서울 지하 비밀의 문을 열다

신설동역 지하벙커로 내려가는 시민의 모습 서울의 유휴 지하공간이 시민들에게 또 다른 문화 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다. 바로 신설동역 유령역과 여의도역 지하벙커가 그곳이다. 10월 19일, 서울시는 2호선 신설동역 지하 3층에 위치한 ‘신설동 유령역’을 개방했다. 1974년 1호선 당시 만들어졌으나 노선이 조정되는 바람에 폐쇄된 곳이다. 이후 출입이 금지되고 지도에도 나오지 않았다. 간혹 드라마와 영화 및 가수들 뮤직비디오에 이용돼 흥미를 주었다. 이번 서울시가 공개한 3개의 지하 시설 중, 한 군데인 신설동역은 11월 26일까지 주말에 한해 일 4회 예약을 받아 개방하고 있다. 신청 후 10분 만에 마감될 정도로 시민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주말 예약을 하고 신설동역으로 가는 길은 설렘이 가득했다. 역에 도착해 방문증을 받고 비밀의 문을 열었다. 철커덩 소리와 함께 43년 동안 닫혀있던 서울의 비밀공간이 펼쳐졌다. 신설동 유령역(좌), 신설동역 벽면에 소원을 적고 있는 시민들(우) 신설동역은 서울시립미술관 전시를 함께 하고 있다. 2017 서울시 유휴 지하공간 재생 프로젝트다. SeMA-SeMA人 사진 아카데미 ‘서울, 오늘을 찍다’라는 전시는 기차길 벽을 통해 영상작품들을 상영 중이다. ‘서울, 오늘의 무의식’이라는 작품은 서울의 가장 뜨겁고 차가운 곳을 담아 서울의 모습을 재해석했다. 골목을 재해석해 만든 영상도 있다. 벽 한 면에는 시민들 소원이 적혀 있다. 건축학을 공부하고 신설동 학원에서 만났다는 박광목(29세, 군자동) 씨와 천정철(28세, 인천) 씨는 “우리가 태어나기 전에 서울에 이런 공간이 있었다는 것이 흥미롭다”며 “지하철 5호선 계획이 변경돼서 생긴 곳인 만큼 앞으로도 시민을 위한 예술적인 공간으로 변모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의 : 고객안내센터(02-6110-1371), 관련 사이트 여의도 한복판에 위치한 지하벙커 출입구 2005년 5월 발견된 여의도 지하비밀벙커는 한국 근현대사를 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