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지하차도 지상도로로 탈바꿈해 천호동 로데오거리에 횡단보도 생겼어요

서울~하남까지 ‘단절없이’ 중앙버스전용차로 개통

올해 4월부터 시행한 천호지하차도 평면화 및 중앙버스전용차로(BRT) 연결 공사가 완료되어 지난 11일 전면 개통됐다. 참으로 반가운 소식이다. 천호대교 남단에서 강동역까지 1.2㎞ 구간에 이르는 BRT 구간이 연결되면서 서울 도심~천호~하남으로 이어지는 약 21㎞의 버스길이 막힘없이 연결된 것이다. ‘서울~하남까지’ 천호대로 버스길이 단절 없이 연결됐다. ⓒ김민채 그동안 교통 혼잡의 주범으로 꼽혀온 ‘천호지하차도’가 어떻게 바뀌었을지 궁금했다. 잰걸음으로 천호동 로데오거리를 향했다. 로데오거리 입구가 가까워지자 성내동 먹자골목을 바로 오갈 수 있는 횡단보도가 제일 먼저 시야에 들어왔다. 가슴이 뭉클했다. 신기한 마음에 신호를 기다려 횡단보도도 건너보았다. 이전에는 천호지하차도가 일대를 막고 있어 반경 250m 내 횡단보도가 없어 불편을 겪었다. ⓒ김민채 그간 천호사거리 일대는 천호지하차도가 가로막고 있어 로데오거리 입구에서부터 반경 250m 안에 횡단보도가 없는 탓에 지역주민들은 천호동 로데오거리 입구에서 성내동 쭈꾸미 골목을 가려면 지하보행통로를 이용하거나, 멀리 돌아가야 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필자처럼 중앙버스전용차로 전면 개통 소식에 구경을 온 성내동의 한 어르신은 “계단을 오르락 내리락 할 때마다 숨이 턱턱 차고, 다리가 아팠는데 횡단보도가 생겨서 너무 좋다”고 웃음 띤 얼굴로 소감을 전했다. 천호지하차도 평면화로 횡단보도가 놓이면서 천호역 일대 단절이 해소됐다. ⓒ김민채 강동구는 이용자 불편을 초래한 낡고 칙칙한 지하보행통로에 열린 문화공간을 조성해 성내동 먹자골목과 천호동 로데오거리를 찾는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쉼터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해왔었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의 보행에 대한 불편과 성내동과 천호동의 지역단절은 꾸준히 문제가 제기되어왔다. 이번 BRT 개통으로 천호동 로데오거리와 성내동 먹자골목을 바로 오갈 수 있는 횡단보도가 생긴 것이다. 이로써 천호역 일대 지역 단절이 해소되고, 대중교통 접근성과 보행 여건이 대폭...
2013010704010625_mainimg

사회적 책임 다하는 대학생을 위한 장학금 신설

서울시가 사회복지나 창의, 봉사 등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있는 대학생에게 지원할 장학금 제도를 신설했다. 이는 취업에 필요한 스펙 쌓기 경쟁에서 벗어나 책임의식을 가지고 사회적 화합을 이끌어갈 인재들을 적극 발굴, 육성하기 위함이다. 서울시 서울장학재단(이사장 이경희)은 '하이서울장학금 공익인재분야'를 신설하고, 올해부터 매년 50명 대학생을 선발해 총 3억 원의 등록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일인당 연간 최대 600만 원씩 지원받게 된다. 지원 자격은 대한민국 국적자로서 서울 소재 대학의 정규학기 재학생을 대상으로 하며, 사회공익분야에서 리더십을 발휘해 활동한 경험을 가진 자로서, 지속적인 사회적 가치 확산에 기여하고자 하는 뜻을 가진 학생이 해당된다. 또, 직전 학기 '학사경고' 대상자만 아니라면 신청 가능하다. 단, '13년 1학기 기준 신입생 및 졸업학기생은 제외된다. 재단은 사회 문제를 통찰력 있게 바라보고 ▴사회복지분야 ▴사회창의분야 ▴사회봉사분야에서 두각을 보이는 대학생을 선발한다고 밝혔다. 사회복지분야는 예컨대 장애인, 노인, NGO, 인권, 국제구호 등 소외계층의 생활개선에 관심을 가지고 활동을 하는 학생을 들 수 있고, 사회창의분야는 사회적 기업이나 마을공동체, 공정무역 등 함께하는 지역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활동을 하는 등 창의적 발상을 사회 통합 실천에 앞장서고 있는 학생을 대상으로 한다. 사회봉사분야는 봉사활동 실적이 우수한 학생과 사회적으로 모범이 되는 선행을 한 학생이 선발될 수 있다. 장학금 신청은 7일(월)부터 이달 25일(금)까지며, 서울장학재단 홈페이지(www.hissf.or.kr)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후 필요한 서류와 함께 재단에 우편으로 신청하면 된다. 서울장학재단은 1차 서류심사 및 2차 면접심사를 거쳐 2월 말에 최종 장학생을 발표할 예정이다. 장학생에 선발된 학생은 3월과 8월 학기당 최대 300만 원씩 총 600만 원을 지원받는다. 재단은 교내외 다른 장학금을 지원받는 ...
2012090402315370_mainimg

신설되는 수유역 앞 중앙버스정류소, 6일부터 이용 가능

수유역 강북구청 또는 수유3동 우체국 중앙버스정류소에서 하차해 지하철(4호선 수유역)로 갈아타는 시민들의 환승 불편이 개선된다. 이들 두 버스정류소의 거리는 700m로, 이곳에서 가장 가까운 지하철 4호선 수유역을 이용하려면, 260m나 되는 거리를 걸어서 이동해야 했다. 서울시는 이러한 환승 불편을 줄이기 위해 두 정류소 사이인 수유역 7·8번 출입구 앞에 '강북구청 입구 중앙버스정류소(도심방향)'를 신설한다. 이 정류소는 6일부터 이용 가능하다. 신설되는 '강북구청 입구 중앙버스정류소'에는 ▴간선 101번(우이동~서대문역)을 비롯한 13개 노선 ▴지선 1165번(수유동~미아삼거리역), 8153번(우이동~여의도) 2개 노선 ▴경기노선 133번(홍죽리차고지~수유역강북구청)을 포함한 6개 노선 등 총 21개 노선이 정차한다. 버스정류소·지하철역 간 거리 260m→30m로 단축돼 환승편의 대폭 향상 '강북구청 입구 중앙버스정류소'가 설치됨에 따라 버스정류소와 수유역 간의 환승거리가 기존 260m에서 30m로 대폭 단축돼 시민들의 버스·지하철 환승이 한결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시는 시민들이 편리하고 쾌적한 환경 속에서 버스정류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가로수와 띠녹지를 식재하고, 태양광 표지병을 설치했다. 또, 비가 많이 내리는 날 노면에 고인 물이 튀지 않도록 별도의 배수관을 매설하여 물빠짐이 원활하도록 조치했다. 강북구청 교차로→번동사거리, 우회전·직진차로 분리 운영해 혼잡 해소 한편, 서울시는 강북구청 교차로에서 번동사거리 방향(한천로)의 교통 혼잡을 개선하기 위해 1개 차로를 추가 확보하여 기존에 우회전·직진 겸용으로 운영했던 차로를 우회전 차로와 직진 차로로 각각 분리해 운영한다. '수유역~강북구청 사거리' 구간은 외곽방향으로 기존에 좌회전 1개 차로, 직진 2개 차로를 운영 중이었는데, 이번에 우회전 1개 차로를 추가로 확보하여 앞으로는 총 4개 차로가 운영된다. ■ '강북구청 입구 중앙버스정류소'정...